단두대를 꿈꾸며~~~

뮤즘 0 2,772 2006.06.02 00:45
 
단두대를 꿈꾸며
야소에 목을 치러간다
 
까마귀에 까악소리에 삼족오을 보러
태양속에 삼족오를 그리워하며~~~
 
혼돈에 머리속을 헤집으며 난도질하며 분열에 휩쌓여도
 
부처에 목은 옛날에 쳐는데 야소에 목은 언제 칠까?
늙은 창부에 음부로 성령를 보러다닌다~~~~
 
핥으며
핥고 즐거워하는 너를 보며
 
jcyoon26_78_m1.gif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 광야 가로수 2008.02.18 2789
7 봄 길 가로수 2008.01.29 2751
6 설 일 가로수 2008.01.18 2688
5 그대 그리운 저녁 - 김현성 - 가로수 2007.06.28 2787
4 (작은시)사랑이라고? 댓글+2 회색영혼 2006.06.18 2762
3 사랑 꽹과리 2006.06.26 2717
열람중 단두대를 꿈꾸며~~~ 뮤즘 2006.06.02 2773
1 쉬어가는나무 2006.05.23 2930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55 명
  • 오늘 방문자 379 명
  • 어제 방문자 1,188 명
  • 최대 방문자 1,188 명
  • 전체 방문자 143,205 명
  • 전체 게시물 15,645 개
  • 전체 댓글수 38,589 개
  • 전체 회원수 1,49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