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일

가로수 0 2,651 2008.01.18 09:32

설일(雪日) 김남조

겨울나무와

바람

머리채 긴 바람들은 투명한 빨래처럼

진종일 가지 끝에 걸려

나무도 바람도

혼자가 아닌 게 된다.

혼자는 아니다

누구도 혼자는 아니다

나도 아니다

실상 하늘 아래 외톨이로 서 보는 날도

하늘만은 함께 있어 주지 않던가

삶은 언제나

은총(恩寵)의 돌층계의

어디쯤이다

사랑도 매양

섭리(攝理)의 자갈밭의

어디쯤이나

이적진 말로써 풀던 마음 말로써 삭이고

얼마 더 너그러워져서 이 생명을 살자

황송한 축연이라 알고

한 세상을 누리자

새해의 눈시울이

순수의 얼음꽃,

승천한 눈물들이 다시 땅 위에 떨구이는

백설을 달고 온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 광야 가로수 2008.02.18 2748
7 봄 길 가로수 2008.01.29 2716
열람중 설 일 가로수 2008.01.18 2652
5 그대 그리운 저녁 - 김현성 - 가로수 2007.06.28 2749
4 (작은시)사랑이라고? 댓글+2 회색영혼 2006.06.18 2723
3 사랑 꽹과리 2006.06.26 2677
2 단두대를 꿈꾸며~~~ 뮤즘 2006.06.02 2730
1 쉬어가는나무 2006.05.23 2892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422 명
  • 어제 방문자 461 명
  • 최대 방문자 927 명
  • 전체 방문자 64,214 명
  • 전체 게시물 15,166 개
  • 전체 댓글수 38,666 개
  • 전체 회원수 1,46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