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표를 남발하는 야훼 (시편 2편)

bs5.gif ar.gif


예수는 참 기묘한 존재이다. 기독인들의 견해에 따르면 완전한 인간이면서 또한 완전한 신이라한다.
온갖 기적질로 점철된 공생애 기간 동안의 예수를 반신반인의 애매한 존재로 일단 인정해 주자.
그러면 공생애 이전 즉 유소년 시절의 예수의 존재는 어떻게 정의해야할까?
만약 그때도 신이었다면 그 기간 동안은 신으로서 직무 유기 기간이 되겠고 성령의 세례를 받기 전이기 때문에
그때는 아직 인간이었다면 공생애 기간 동안의 예수는 무당이란 말과 동일하다고 생각하지 않는가?

공수표를 남발하는 야훼 (시편 2편)

손오공 0 1,077 2005.04.17 14:18
시편1편이 야훼와 인간 개인간의 계약 관계에 대해 서술했다고 보면
2편은 군왕과의 관계 즉 왕권 신수설에 관한 글로 보여 집니다.

문제는 야훼가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 왕권을 전수했다는 주장인데
그것 까지는 이해를 해 주겠습니다.

당시 중동의 다른 국가 즉 고대 바빌론의 함무라비 왕 그리고 이집트의 파라오 등도 유사한 전승을 피력하고 있기에 ...비록 조작,편집된 이스라엘 왕조 역사입니다만 그런대로 그들의 소망마저 칼질하고 싶은 마음은 없음을 밝혀 둡니다.

그러나
너무나 무리한 귀절이 있습니다.

같이 보기로 하죠...

<<나를 왕으로 세우시며 선포하신 야훼의 칙령을 들어라. "너는 내 아들, 나 오늘 너를 낳았노라. 나에게 청하여라. 만방을 너에게 유산으로 주리라. 땅 끝에서 땅 끝까지 너의 것이 되리라. 저들을 질그릇 부수듯이 철퇴로 짓부수어라." (시 2:7~9) >>

*야훼가 너(다윗)를 낳았다는 표현은 왕권 신수설 정도로 양해하겠습니다.
*그러나 땅끝까지 그 통치 영역을 이스라엘에게 주겠다는 약속은 너무나 허망한 공수표가 아니었던가 합니다.

*더욱 문제가 되는 귀절은 그 다음 내용입니다....저들을 질그릇 부수듯이 철퇴로 짓부수어라....얼마나 잔인하며 타 민족에 대한 증오심의 표출입니까?


이스라엘 민족은 자신들의 피압박 설움을 이렇게 종교 경전의 형식을 빌어서
그들의 소망을 표현한 것으로 보여 집니다.

만일 고대 이스라엘 민족 중 알렉산더 대왕이나 카이사르 혹은 징기스 칸 정도의 영웅이 나타났었다면.....상상해 보십시오.
얼마나 끔직한 재앙이 인류에게 퍼부어졌겠습니까?


그러합니다.
기독교는 그 근원이 증오와 살륙의 종교입니다.
구약에서 약탈과 증오의 신 그러나 약속을 전혀 지키지 못하는 무능력한 신으로 묘사된 야훼가 신약에서 아무리 사랑의 신으로 둔갑을 한다하더라도 그 원천은 바뀌지 않는 법입니다.

시편 2편은 야훼의 2대 속성을 잘 나타내주는 것으로 보면 틀림없는 판단으로 사료됩니다.



*약속을 지키지 않는 ...주로 말로만 때우는 무능력한 신
*타인과 대화나 타협 보다는 오로지 부수고 짓밟기를 즐기는 파괴의 신....


어떠합니까?
시편2편,이제 이해가 되십니까?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6-20 09:02:35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4 최소한의 예의도 모르는 예수 손오공 2005.06.15 737
513 사기와 횡령을 부추기는 정신나간 예수의 설교 손오공 2005.06.14 742
512 최일도 목사의 또다른 쇼...세족식을 위하여..... 댓글+2 손오공 2005.06.13 979
511 비겁한 자여 그대 이름은 예수니라 댓글+1 손오공 2005.06.12 723
510 예수의 팔복을 비판함 댓글+1 손오공 2005.06.11 723
509 예수의 거짓말과 목사의 사기행위 댓글+3 손오공 2005.06.10 735
508 예수의 히스테리와 기독인의 폭력 댓글+1 손오공 2005.06.06 728
507 주기철 목사는 왜 창씨개명을 했을까? 댓글+5 손오공 2005.05.23 823
506 이 악마같은 사람은 누구일까?...콘스탄티누스의 패륜 댓글+3 손오공 2005.05.20 880
열람중 공수표를 남발하는 야훼 (시편 2편) 손오공 2005.04.17 1078
504 ▶토라의 저자는 누구인가....근본주의자들을 위하여 댓글+5 손오공 2005.04.09 743
503 ▶기독교와 권력 그리고 바이블 댓글+1 손오공 2005.04.06 724
502 참과부는 어떤 과부일까? 댓글+1 손오공 2005.03.29 899
501 ▶열처녀는 신부일까? 들러리일까? 댓글+1 손오공 2005.03.28 754
500 ▶다빈치코드 유감 댓글+6 손오공 2005.03.27 1087
499 ▶멍청하고 부지런한 神 댓글+5 손오공 2005.03.23 827
498 바이블이 부정하는 원죄론 손오공 2005.03.22 867
497 ▶사이비들의 음모....마태 기자의 구약 인용 오류(비유풀이에 대하여) 손오공 2005.03.20 889
496 <font color=blue>반기련 글 저작권 안내!!!</font> 꽹과리 2004.06.30 2753
495 神人同形論(Anthropomorphism)에 대한 고찰/야훼(J)문서를 중심으로.... 댓글+1 손오공 2005.03.17 852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4 명
  • 오늘 방문자 862 명
  • 어제 방문자 839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34,534 명
  • 전체 게시물 14,426 개
  • 전체 댓글수 38,198 개
  • 전체 회원수 1,57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