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츠님의 칼럼입니다.

나는 "공의(公義)"가 "힘있는 자의 독재적 이기심"으로 해석되기도 한다는 것을 교회에서 처음 배웠다.

칼츠의 운명설

칼츠 0 2,715 2005.09.29 03:01

칼츠의 운명설 
 
2003/10/31
 
 
칼츠는 지금 34살이다.


칼츠는 내년에는 35살이 될 수밖에 없다.

이건 틀림없는 칼츠의 운명이다.


만약 칼츠가 운명을 거스르려 한다면 칼츠는 죽는 수밖에 없다.

 

------------ (- o -) -------------

기독교의 예정설이나, 서낭당교의 아류들이 말하는 운명들,
그외에 어떤 운명설일지라도 칼츠의 운명설만큼 심오한 것이 있나?


설날에 떡국을 먹지 않으면 죽지 않고도 34살을 유지할 수 있다는
엽기적인 답이 예상되지만, 칼츠에게 떡국을 먹는 풍습은 보편성이
없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는 반론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창조설 주장자들의 증명법과 그 결과 칼츠 2005.09.29 4881
103 진리에 한발짝 다가서는 기쁨? 글쎄~ 칼츠 2005.09.29 2797
102 나는 믿는다. 따라서 나는 이해한다(Crede ut. intelligos) 칼츠 2005.09.29 2767
101 장민근님이 당하기 힘들다고 하신 기독교인들의 "엄청난 논리" 칼츠 2005.09.29 2761
100 인간에게는 종교가 필연적이라고? 칼츠 2005.09.29 2591
99 자칭 진보기독교인들의 주장이란.. 칼츠 2005.09.29 2758
98 바이블이 역사적 사실이라 해도 칼츠 2005.09.29 2577
열람중 칼츠의 운명설 칼츠 2005.09.29 2716
96 (어제 술취한 상태로 쓴 글).. .. '답답한 과학'과 '냉정한 이성'은 비인간적인가? 칼츠 2005.09.29 2584
95 예수를 믿기 위해 필요한 것 칼츠 2005.09.29 2590
94 자유의지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칼츠 2005.09.29 2602
93 파스칼의 팡세에 대한 반박 칼츠 2005.09.29 2994
92 자유주의 기독교가 더 역겹습니다. 칼츠 2005.09.29 2663
91 주기철 목사가 순교자임에는 틀림없다. 칼츠 2005.09.29 2671
90 태풍이 '하나님의 진노'라고 계속 떠들기를.. 칼츠 2005.09.29 2659
89 여호수아 정신을 규탄한다. (팔레스틴 관련 사이트를 둘러보고나서) 칼츠 2005.09.29 2593
88 아우구스티누스 비판 (-' 이 글은 몰러님의 자문을 받았음) 칼츠 2005.09.29 2931
87 하나님, 예수님, 성경은 잘못된 것이 없다? 칼츠 2005.09.29 2581
86 "2000년 넘게 이어온 기독교인데.." 칼츠 2005.09.29 2537
85 인기 없는 에세이 - Bertrand Russell 칼츠 2005.09.29 2692
84 영혼의 회개를 수용하지 않는 기독교 칼츠 2005.09.29 2545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400 명
  • 어제 방문자 477 명
  • 최대 방문자 927 명
  • 전체 방문자 65,162 명
  • 전체 게시물 15,166 개
  • 전체 댓글수 38,666 개
  • 전체 회원수 1,46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