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언덕이라는 자칭 안티의 글 비판 (기독교 비평까페)

zkfcm.gif ar.gif


칼츠님의 칼럼입니다.

나는 "공의(公義)"가 "힘있는 자의 독재적 이기심"으로 해석되기도 한다는 것을 교회에서 처음 배웠다.

서부언덕이라는 자칭 안티의 글 비판 (기독교 비평까페)

칼츠 0 3,544 2005.09.29 02:50

서부언덕이라는 자칭 안티의 글 비판 (기독교 비평까페) 
 
2003/09/15
 
 
완벽한 안티가
되기위해선 종교를 통해 문제를 일으키는 "인간마음의
불완전성"을 속속들이 이해하고 연구하여
종교에 있어 혹은 기독교에 있어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가짠지, 어디까지고 인간의 것이고 어디까지가 신의 영감인지를
정확히 구별하고 취사선택하여 순기능은 존중되고 역기능(인간이
만든 부분들)은 줄이거나 제거되어야 하리라 봅니다.


---> 종교를 통해 문제를 일으키는 인간마음의 불완전성을 이해하고
연구하는 것에는 찬성합니다만,
종교에 있어 진실과 가짜의 구분은 무엇을 기준으로 구별합니까?
그리고, 신이 아직 증명되지 않았는데 인간의 것과 신의 영감을
어떻게 구별하고 선택한다는겁니까?

종교에 있어서 순기능과 역기능은 무엇입니까?
인간이 만든 부분이 역기능이라 한다면, 실제로는 좋은 것까지 모두 역기능이라 봐야 합니까?
신이 만든 것이 순기능이라 한다면 나쁜 것까지 존중되어야 합니까?
님은 신의 것이 좋은 것이라는 전제를 깔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아무도 님을 안티라 보지 않는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의 허접쓰레기 같은 전제를 님도 답습하고 있으니까요.

 


아마도 종교란 것도 처음 시작은 신의 뜻에서
출발하였을거라 봅니다.
그래서 종교의 핵심도 진리라 봅니다.


---> 종교의 시작은 인간이 이해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한 대안으로
제시된 것입니다. 신의 뜻이라고 이름 붙여진 것이지, 신의 뜻이라는
증거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러므로 종교의 핵심은 진리 자체가 아니라 진리추구의 도구일 뿐이며
이때 종교는 별다른 효과가 없었다는 것이 역사적으로 증명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어느 부분까지가 인간이 각색 왜곡 꾸며낸 것이고,
어디까지가 신의 뜻이 정확히 담긴 진실한 것인지
정확히 단정하긴 힘들지만, 신의 뜻이 담긴 진리의 부분만큼은
존중해야하고, 또 이를 통해 순기능적인 측면이 있을거라 봐집니다.


---> 아까도 말했지만 님이 반복하셨으니 저도 반복합니다.
님이 굳이 신의 뜻과 인간의 왜곡이라고 구분 짓는 근거는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왜 신의 뜻은 순기능이고 인간의 손을 거친 것은 각색이니 왜곡이니
하면서 역기능으로 분류하는지요?
그냥 종교교리상 좋은 것과 나쁜 것으로 구분지으면 될텐데 말입니다.
(그나마 이것조차도 완벽하게 구별할 기준은 전혀 없습니다.)

 


그런데 기독교의 것이라면 모조리 남김없이
부정하는 건, 종교가 어떻게 발생하게되었고,
어떻게 변화발전하게 되는지, 종교자체가 뭔지를 모르고
간과하는데서 비롯되고 숲을 보지못하는 행태로 보입니다.


---> 기독교의 것이라 해서 모조리 부정하는 것은 저도 반대합니다.
단지 기독교의 좋은 부분이 그렇게 대단한 일은 아니라는 것이
안티들의 주된 관점입니다. 그리고 기독교인들이 그렇게 강조하는
최초의 것도 아니지요.
산상수훈만 해도 예수 이전에 동양에서는 보편적인 관념이었다 이겁니다.
물론 실천의 문제는 별개입니다.
그리고 기독교인들은 거의 실천을 않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종교란 인간의 마음속성과 불가분의 관계를 가지는 것입니다.
인간의 마음을 이해해야만 종교자체와 종교(인간이 만든 부분)문제의
본질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 네. 맞는 말씀입니다. 특히 기독교는 인간의 공포심에 호소합니다.

 

 

기독교의 야훼란 신과 선민사상, 불신지옥 등등은
신의 뜻과 영감과 진리의 부분이 아니고,
인간이 만든 부분에 속하는 것이라 봅니다.
야훼만 하더라도 중근동의 고대신화를
차용하고 베껴오다보니 야훼가 기독의 신으로
되었고, 이런 구약과 신약은 서로 일관성이
없거나 아무 관계없는 것을 기독교의 성서편집자들이
서로 연결지어놓은 면이 없쟎아 있죠.


---> 님이 언급하신 것 뿐만 아니라 성서 전체가 인간이 만든 것입니다.
그 속에는 좋은 것도 있고 나쁜 것도 있습니다.
문제는 성서의 핵심적인 도그마가 심각한 것이기 때문에
긍정적인 부분들까지 빛을 잃는다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기독교가 문제를 일으키는
소지의 근원이란 것도 결국 기독교조직의 세확장이나
기득권유지와 관련된 "인간의 욕심과 욕망과 무지"등등을
통해 만들어진 것에 불과하니 기독의 문제핵심도 인간마음에
기인하는 것이라 볼 수 있는 것입니다.


---> 기독교가 일으키는 문제는 인간마음에 기인하는 것이 맞습니다.
역으로 기독교는 인간이 일으키는 문제의 근원이기도 합니다.
비난을 받는 기독교인들의 언행들을 살펴보면 대부분 성경적이라는 것을 아시기를..

 


따라서 완벽한 안티가
되기위해선 종교를 통해 문제를 일으키는 그런 "인간마음의
불완전성"을 속속들이 이해하고 연구하여
종교에 있어 혹은 기독교에 있어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가짠지, 어디까지고 인간의 것이고 어디까지가 신의 영감인지를
정확히 구별하고 취사선택하여 순기능은 존중되고 역기능(인간이
만든 부분들)은 줄이거나 제거되어야 하리라 봅니다.


---> 서두에 했던 말의 반복이니 생략하겠습니다.


---------------- (- o -) -------------------

님이 쓰신 글들을 종합해서 분석해보면

님은 안티인 척 하는 기독교인이거나
기독교의 때를 덜 벗은 체 자신이 안티라고 착각을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님은 지금까지 "안티들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는
논지를 펴오셨습니다.

그런 안티분들이 있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님이야 말로 그런 비판을 할 자격이 과연 있는지
님의 사고방식과 가치관을 되돌아 보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저는 안티분들에게 부당한 비판을 하지 말자는 호소는 했지만
안티들 각각의 노선에 간섭한 적이 없습니다.

님이 갖춰야 할 완벽한 안티의 덕목 중 하나를 알려드렸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 신의 부존재를 증명하라? 칼츠 2005.09.29 3928
80 여전히 적응이 안되는 마릴린맨슨 칼츠 2005.09.29 3523
79 성령이 임하면 보인다. 칼츠 2005.09.29 3914
열람중 서부언덕이라는 자칭 안티의 글 비판 (기독교 비평까페) 칼츠 2005.09.29 3545
77 우리가 추구해야할 것은.. 칼츠 2005.09.29 3532
76 웃기는 파티마 예언 칼츠 2005.09.29 4276
75 미국의 법원과 우리나라 법원에서의 논쟁을 보면서 칼츠 2005.09.29 3763
74 진화론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비웃으며.. 칼츠 2005.09.29 3824
73 신앙이 용기를 갖게 한다고? 칼츠 2005.09.29 3578
72 아내와 수녀와의 대화 칼츠 2005.09.29 4910
71 발상의 전환, 그리고 위대한 태양 칼츠 2005.09.29 3811
70 예수가 메시아인 증거를 제시할 기독교인은 없는가? (강집사. 너 말야!) 칼츠 2005.09.29 3641
69 성경이 하나님의 영감으로 작성된 것이라면 칼츠 2005.09.29 3807
68 일리야 프리고진, 열역학 제 2법칙, 그리고 창조 칼츠 2005.09.29 4094
67 주님 안에서 행복하라고? 왜 그래야 하지? 칼츠 2005.09.29 3280
66 예향에서 이명신이라는 분과의 대화 칼츠 2005.09.29 3439
65 양자역학에 대한 기독교인의 오해 칼츠 2005.09.29 3664
64 외계인은 존재할 것이다. 그러나...... 칼츠 2005.09.29 3291
63 창조주의자들의 확률론에 대한 양자론적 반박 칼츠 2005.09.29 3275
62 기독교의 의도는 비겁자가 되라는 것일 뿐 칼츠 2005.09.29 3228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2 명
  • 오늘 방문자 739 명
  • 어제 방문자 1,876 명
  • 최대 방문자 5,411 명
  • 전체 방문자 1,349,972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225 개
  • 전체 회원수 1,66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