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수녀와의 대화

zkfcm.gif ar.gif


칼츠님의 칼럼입니다.

나는 "공의(公義)"가 "힘있는 자의 독재적 이기심"으로 해석되기도 한다는 것을 교회에서 처음 배웠다.

아내와 수녀와의 대화

칼츠 0 4,964 2005.09.29 02:46

아내와 수녀와의 대화 
 
2003/09/09
 
 
아내는 볼링이나 여행, 사진찍기 외에도 활력소가 될 만한 활동을 많이 한다.

아내의 말에 따르면 어려운 이웃에 대한 봉사는 순수한 감정만이 아니라
허영심을 약간 충족시키는 부분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런 허영심이 꼭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니더라고 한다.
그들의 자존심을 건드리지 않도록 허영심을 안으로 잘 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오늘은 회원들과 함께 성당에서 운영하는 복지원에 갔던 모양이다.
그곳에는 수녀들이 몇 명 있어서 아이들을 돌보고 있었다고 한다.
아이들과 놀아주고, 청소하고, 빨래하고, 밥짓고..
비가 부슬부슬 오기 시작한 오후에 아이들을 재우고 나서 어느 수녀와 대화를 했단다.

한참 이야기하는 도중에 아내는 섹스로 화제를 돌렸다.
아내는 수녀에게 섹스한 경험이 있는지를 물었다고 한다.
(미치겠군. 무슨 심보야?)
30대 후반의 이 수녀는 고등학교를 졸업하면서 '예수님과 결혼했다'고 하였으며,
"아직" 섹스를 해보진 못했다고 하면서 웃었다.

이 수녀가 배운 섹스에 대한 관념은 그 목적이 '아이를 낳는 것'에 국한되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축복받는 결혼 이후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배웠다 한다.

아내는, 그럼 결혼의 목적이 정말로 아이를 생산하는데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수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아이를 낳지 않는 섹스는 죄악이며, 피임은 하느님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하였다.


전직 개신교 신자이자 교회 유아부 교사였던 아내는 다음과 같이 물었다.

"섹스행위 자체는 문제없이 하지만, 아이를 낳을 수 없는 남편이나 아내가 있고,
그들이 천주교 신자라고 한다면, 그들은 성경의 가르침에 따라 섹스를 할 수 없나요?"

수녀는 묵묵부답하다가 화제를 다른 데로 돌리자고 했고 아내는 동의를 하였다.

 

오늘 있었던 일을 자랑스레 이야기하는 아내를 보고 한마디 했다.
성경을 제대로 읽지 못한 사람을 만난 것을 다행으로 알라고..
사도 바오로는 결혼의 목적을 출산 이외에 간통의 예방에 두기도 했다는데,
그 수녀는 그것을 왜 몰랐는지 의문이라고 하였더니 아내는 빙긋이 웃었다.

"성욕을 참지 못해 간통을 하느니 차라리 결혼하라는 이야기? 나도 알고 있어.
자기가 전에 말해줬잖아."

만약 수녀가 내가 말한 식으로 나왔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었다.
아내는 또 웃으며 말했다.

"그럼 이렇게 물어볼꺼야.
부부의 어느 한쪽이 정상일 경우 그가 아이를 얻기 위해
간통을 할 수는 없을 것이고, 결국 부부는 사랑의 정신으로 이혼을
하고 다른 상대를 만나 결혼하면 되겠네요? 아이도 낳고, 간통도 피하게.."


천주교는 이혼이 아니라 "결혼해소"라 부른다고 일러주고는, 화제를 돌렸다.
얼마 안가서 아내는 일일드라마에 몰입했고, 나는 지금 이 글을 치고 있다.

 

여자들끼리 만나면 이렇게 적나라한 이야기를 남자들보다 훨씬 심하게,
그러나 솔직하게 이야기 한다는 것을 들어보긴 했지만 직접 느껴보기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창조설 주장자들의 증명법과 그 결과 칼츠 2005.09.29 10212
101 창조설 주장자들의 증명법과 그 결과 칼츠 2005.09.29 10212
열람중 아내와 수녀와의 대화 칼츠 2005.09.29 4965
99 파스칼의 팡세에 대한 반박 칼츠 2005.09.29 4928
98 아우구스티누스 비판 (-' 이 글은 몰러님의 자문을 받았음) 칼츠 2005.09.29 4832
97 칼츠의 운명설 칼츠 2005.09.29 4804
96 장민근님이 당하기 힘들다고 하신 기독교인들의 "엄청난 논리" 칼츠 2005.09.29 4696
95 태풍이 '하나님의 진노'라고 계속 떠들기를.. 칼츠 2005.09.29 4636
94 자칭 진보기독교인들의 주장이란.. 칼츠 2005.09.29 4592
93 자유주의 기독교가 더 역겹습니다. 칼츠 2005.09.29 4573
92 (어제 술취한 상태로 쓴 글).. .. '답답한 과학'과 '냉정한 이성'은 비인간적인가? 칼츠 2005.09.29 4514
91 예수를 믿기 위해 필요한 것 칼츠 2005.09.29 4468
90 인기 없는 에세이 - Bertrand Russell 칼츠 2005.09.29 4465
89 주기철 목사가 순교자임에는 틀림없다. 칼츠 2005.09.29 4448
88 인간에게는 종교가 필연적이라고? 칼츠 2005.09.29 4430
87 바이블이 역사적 사실이라 해도 칼츠 2005.09.29 4423
86 자유의지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칼츠 2005.09.29 4415
85 인간의 자유의지가 원죄를 낳았다고 칩시다. 칼츠 2005.09.29 4393
84 웃기는 파티마 예언 칼츠 2005.09.29 4330
83 하나님, 예수님, 성경은 잘못된 것이 없다? 칼츠 2005.09.29 4326
82 여호수아 정신을 규탄한다. (팔레스틴 관련 사이트를 둘러보고나서) 칼츠 2005.09.29 427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03 명
  • 오늘 방문자 6,476 명
  • 어제 방문자 7,672 명
  • 최대 방문자 7,815 명
  • 전체 방문자 1,750,968 명
  • 전체 게시물 14,416 개
  • 전체 댓글수 38,044 개
  • 전체 회원수 1,66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