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유를 좋아하는 기독교인에게 - 나도 성경을 좋아할 때가 있다.

zkfcm.gif ar.gif


칼츠님의 칼럼입니다.

나는 "공의(公義)"가 "힘있는 자의 독재적 이기심"으로 해석되기도 한다는 것을 교회에서 처음 배웠다.

비유를 좋아하는 기독교인에게 - 나도 성경을 좋아할 때가 있다.

칼츠 0 3,340 2005.09.29 02:04

비유를 좋아하는 기독교인에게 - 나도 성경을 좋아할 때가 있다. 
 
2003/07/18
 
 
내가 성경을 좋아할 때는 다음과 같은 때이다.

- 이렇게도 해석되고 저렇게도 해석되는 비유를 찾아낼 때의 지적 놀잇감으로서의 성경
(성경이 가진 자체 모순을 찾아낼 때의 기쁨을 아는 분은 동감하시리라)

- 내가 따분할 때 그 유치함으로 코웃음을 치게 만들어, 잠시나마 유쾌함을 주는 판타지로서의 성경

- 대상이 명확하지 않는 분노가 치밀어 오를 때 화풀이감을 제공해주는 성경

- 아직 세상에 나보다 더 바보 같은 사람이 많다는 자위적 안도감의 원천으로서의 성경

 

옥수수님(기독교인)은 아직도 비유와 역사적 사실을 구분해주는 기준을 말씀하시지 않았습니다.

님 같은 분을 볼 때마다 저는 따분함이 해소되거나, 스트레스와 분노가 해소되거나, 열등감이 해소되곤 합니다.

이것은 인신공격성 발언이기 이전에 "사실"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 목사들이 범죄를 저지르고도 당당할 수 있는 이유 칼츠 2005.09.29 3270
20 [부실한 토론사례] 삶살이님의 억지 비판 칼츠 2005.09.29 3256
19 유치하기 짝이 없소. 칼츠 2005.09.29 3254
18 정말로 토론을 하고 싶다면 기독교인들이 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칼츠 2005.09.29 3251
17 기독교인들의 착각 칼츠 2005.09.29 3352
16 도스토예프스키를 들먹이는 자들에게.. 칼츠 2005.09.29 3332
15 종교는 무지하거나 나약한 자들의 선택 칼츠 2005.09.29 3452
14 여름성경학교 비판 칼츠 2005.09.29 3253
13 신과 영혼이 우리에게 미치는 것은? 칼츠 2005.09.29 3186
12 지루한 과학과 쉬운 종교 칼츠 2005.09.29 3254
11 과학을 절대적 진리라고 그 누가 말했던가? 칼츠 2005.09.29 3390
10 변화와 개선, 탐구와 정립화과정을 폄하하지 말라 칼츠 2005.09.29 3324
9 기독교가 유난히 비판받는 이유는 - 우연히님 보십시오. 칼츠 2005.09.29 3452
8 창조설 주장자들의 증명법과 그 결과 칼츠 2005.09.29 9355
7 도대체 기도를 해야 하는 이유는? 칼츠 2005.09.29 3439
열람중 비유를 좋아하는 기독교인에게 - 나도 성경을 좋아할 때가 있다. 칼츠 2005.09.29 3341
5 기독교는 발전을 저해하는 종교 칼츠 2005.09.29 3246
4 이성만으로 모든 것을 알 수는 없습니다? 칼츠 2005.09.29 3283
3 기독교인들이 말하는 "진리"라는 것 칼츠 2005.09.29 3445
2 초라해 보이지만 찬란한 사람 - 몰러 칼츠 2005.09.29 3438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8 명
  • 오늘 방문자 655 명
  • 어제 방문자 1,876 명
  • 최대 방문자 5,411 명
  • 전체 방문자 1,349,888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225 개
  • 전체 회원수 1,66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