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론자들은 보십시오

zkfcm.gif ar.gif


칼츠님의 칼럼입니다.

나는 "공의(公義)"가 "힘있는 자의 독재적 이기심"으로 해석되기도 한다는 것을 교회에서 처음 배웠다.

유신론자들은 보십시오

칼츠 0 3,332 2005.09.29 02:18

유신론자들은 보십시오 
 
2003/08/03
 
 
신의 존재를 입증할 증거는 아직도 없습니다.

하지만 증거의 부재가 신이 존재하지 않음을 말해주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신이 존재하는지 하지 않는지를 아직도 결정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불가지론자라고 부르는 범주에 듭니다)

제가 유신론자들에게 요구하는 것은

유신론을 주장하기 전에 신의 존재여부에 대하여 가능한 가설이라도 세워보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최소한 토론꺼리라도 됩니다.


밑도 끝도 없이 "신은 존재하니 그렇게 알아라" 하는 식이면 무신론자들의 입지만 강화시킵니다.

무신론자들에게는 신의 부존재를 입증할 수 있는 강력한 증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증거란 바로 "지금 현재의 상태"입니다.


신이 없다는 증거를 대면 유신론을 포기하겠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의 중대한 착각은 바로 책임의 행방에 대한 것입니다.

존재에 대한 입증의 책임은 분명 존재를 주장한 측에게 있습니다.

유신론자들이 신에 대한 증거를 내어 놓으면 비로소 불가지론자와
무신론자들이 검증이라는 과정을 수행할 수가 있습니다.

이 검증과정을 통과하면 어느 누구라도 신의 존재를 부정하지 않을 것입니다.

 

덧붙여

"나는 신을 보았다"는 진술은 증거가 아닙니다.

사람은 착각을 잘 하는 동물이기 때문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 바넘효과를 이용한 사기 칼츠 2005.09.29 3426
40 기독교인들의 성경에 대한 무식을 비웃으며.. 칼츠 2005.09.29 3334
39 기독교를 잘 알지도 못하면서 떠들지 마십시오? 칼츠 2005.09.29 3608
38 미션스쿨의 교육이 남기는 문제점 칼츠 2005.09.29 3581
37 역사는 이렇게 작성되고 해석되어야 한다. 칼츠 2005.09.29 3429
36 "그래도 안티를 사랑한다"는 말 따위는 제발 하지 마라. 칼츠 2005.09.29 3336
35 종교와 반과학이 양자역학을 오용하는 것은 코미디 칼츠 2005.09.29 3541
34 기독교의 도덕은 복종의 원리 칼츠 2005.09.29 3300
33 선악에 대한 기독교의 이상한 기준 칼츠 2005.09.29 3404
32 좀 전에 TV를 보았는데 칼츠 2005.09.29 3275
31 마릴린맨슨에 대한 소감 칼츠 2005.09.29 3431
30 복음주의자들은 꿈도 꾸지 못할 일들 칼츠 2005.09.29 3336
29 무식하면 용감하다? 칼츠 2005.09.29 3331
28 예수의 치유이적은 현대 부흥사보다 못하다. 칼츠 2005.09.29 3486
27 마태복음 28장 18~20에 대한 고찰 칼츠 2005.09.29 4171
26 심각한 착각 칼츠 2005.09.29 3302
25 [[퍼옴]] 의심을 죄악이라고 여기는 것이 바로 죄악이다. 칼츠 2005.09.29 3379
열람중 유신론자들은 보십시오 칼츠 2005.09.29 3333
23 뭐가 똑같은지 모르겠습니다. 칼츠 2005.09.29 3345
22 기독교의 신은 관용이 없다. 칼츠 2005.09.29 3444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43 명
  • 오늘 방문자 4,440 명
  • 어제 방문자 6,870 명
  • 최대 방문자 7,815 명
  • 전체 방문자 1,770,181 명
  • 전체 게시물 14,417 개
  • 전체 댓글수 38,042 개
  • 전체 회원수 1,66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