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하기 짝이 없소.

zkfcm.gif ar.gif


칼츠님의 칼럼입니다.

나는 "공의(公義)"가 "힘있는 자의 독재적 이기심"으로 해석되기도 한다는 것을 교회에서 처음 배웠다.

유치하기 짝이 없소.

칼츠 0 3,336 2005.09.29 02:12

유치하기 짝이 없소. 
 
2003/07/30
 
 
예전에 모 사이비비판 사이트에 올렸던 글입니다.

===================================================


종교가 더 이상 사람들에게 비젼을 제시하지 못하게 되고,
과학이 사람들의 내세관에 절망을 안겨주게 되자
무한에 대한 착각 속에서 색다른 우주관을 주장하는 부류들이 생겨났다.

그 첫번째 케이스가 영국의 과학자인 '홀데인'일 것이다.
홀데인의 가설(?)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우주는 먼 미래에 점점 더 어두워지고, 엷은 가스로 가득해질 것이다.
그러나 어떤 시점에서는 이 가스농도에 변동이 발생할 것이다.
광대한 시간에 걸친 변동은 어떤 우주를 구성하기에 충분할 것이다.
그 중에는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우주와 똑같은 우주가 "재구성"되기도 할 것이다.
우주와 시간이 무한하므로, 우리는 우리 자신과 같은 존재도 만날 수 있을 것이며,
우리의 부모형제,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도 다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홀데인은 무한성에 대한 전제하에서만 자신의 가설이 유효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홀데인은 비판을 받을 소지가 그리 없다.


그러나, 홀데인의 생각은 일부 철학자들에 의해 기존 내세관의 대체물로 추천되었고,
여러 사이비들이 블랙홀과 화이트홀, 웜홀 등에 대하여 어떠한 물리학적 고찰도 없이
단순히 여러 개의 우주 존재와 그것을 연결하는 방법에 대한 해결책만 받아들이고는
각자가 하나의 이론을 형성하여 추종자들을 모으기 시작했다.


그러나 대단히 미안한 말이지만,
이런 관념은 벌써 수천 년 전에 제기되었던 것이며, 앞으로도 증명될 길이 없다.

그런 것을 추구하기 전에 평형우주론의 진정한 의미부터 고찰하기를 바란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 목사들이 범죄를 저지르고도 당당할 수 있는 이유 칼츠 2005.09.29 3335
20 [부실한 토론사례] 삶살이님의 억지 비판 칼츠 2005.09.29 3335
열람중 유치하기 짝이 없소. 칼츠 2005.09.29 3337
18 정말로 토론을 하고 싶다면 기독교인들이 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칼츠 2005.09.29 3334
17 기독교인들의 착각 칼츠 2005.09.29 3415
16 도스토예프스키를 들먹이는 자들에게.. 칼츠 2005.09.29 3403
15 종교는 무지하거나 나약한 자들의 선택 칼츠 2005.09.29 3523
14 여름성경학교 비판 칼츠 2005.09.29 3334
13 신과 영혼이 우리에게 미치는 것은? 칼츠 2005.09.29 3261
12 지루한 과학과 쉬운 종교 칼츠 2005.09.29 3353
11 과학을 절대적 진리라고 그 누가 말했던가? 칼츠 2005.09.29 3456
10 변화와 개선, 탐구와 정립화과정을 폄하하지 말라 칼츠 2005.09.29 3463
9 기독교가 유난히 비판받는 이유는 - 우연히님 보십시오. 칼츠 2005.09.29 3536
8 창조설 주장자들의 증명법과 그 결과 칼츠 2005.09.29 32205
7 도대체 기도를 해야 하는 이유는? 칼츠 2005.09.29 3513
6 비유를 좋아하는 기독교인에게 - 나도 성경을 좋아할 때가 있다. 칼츠 2005.09.29 3413
5 기독교는 발전을 저해하는 종교 칼츠 2005.09.29 3327
4 이성만으로 모든 것을 알 수는 없습니다? 칼츠 2005.09.29 3431
3 기독교인들이 말하는 "진리"라는 것 칼츠 2005.09.29 3535
2 초라해 보이지만 찬란한 사람 - 몰러 칼츠 2005.09.29 3542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60 명
  • 오늘 방문자 4,440 명
  • 어제 방문자 6,870 명
  • 최대 방문자 7,815 명
  • 전체 방문자 1,770,181 명
  • 전체 게시물 14,417 개
  • 전체 댓글수 38,042 개
  • 전체 회원수 1,66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