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대사님의 개독교 비판어록입니다.

개독의 정체는 ....이사대사님이 밀착취재하였슴당

이사대사 0 2,663 2004.05.20 23:44
나는 오늘 지하철 2호선 지하도에서 우연히 개독을 만났다
본인의 자가용이 고장을 일으켜 급히 지하도로 내려가는 순간
깡통을 찬 노숙자 개독을 만났다

아니 안티기독교에서 선교하시던 광신도 개독께서 지하도 생활을 하고 있다니??
나는 그냥 지나칠수가 없어서 만원짜리 지폐한장을 개독의 깡통안에 넣어 주었다

"아니 어쩌다 지하도에서 동냥을 하십니까??"
"교회때문에 3번째 쪽박을 찼읍니다.
2번째 쪽박찰때 까지는 친척과 처가 덕에 밥술이라도 먹었지만
집을 비닐 하우스로 옮기고 교회에서 망한것을 주식로 만회 하려고 하다가 완전히 깨지고 이제 지하도로 집을 옮겼읍니다.. 내가 추천하거나 매수하는 종목은 쪽박주입니다. 지지리 지지리도 운이 없는 넘입니다."" 꿈에서 예수가 매수하라고 하는 종목 투기하였다가 완쫀히 망했읍니다......
허허 세간에 떠도는 밥굶는 집과 애쌔끼들 배만 볼록 튀어 나온집에 가면 주식하거나 교회 먹사한테 속아 전재산을 날렸다는 말이 이사대사의 머리를 때렸다

그리고 잠시후 개독은 자기 깡통을 열어 보았다
만원짜리 지폐한장 천원짜리 지폐가 3장 오백원짜리 8개 백원짜리 30개 십원짜리 18개
이사대사가 던져준 만원짜리는 다 헤어진 윗주머니에 슬그머니 쳐넣고 쑥스러운지
"쓰발 어느18쌔끼가 10원짜리를 넣고 지랄이야..."쓰발새끼들 누굴 거지로 아나"
허허 지하도에서 깡통차고 동냥하면 거지지 아직 성질은 있어서 허허
이사대사는 느그러운 마음으로 속으로 중얼거렸다
"저녁은 라면으로 떼우고 00신문한장사서 주식란 좀 읽고 밤에 잠잘때 모포로 사용하고 남는 돈은 모아서 pc방이라도 한번가서 교회에서 먹사에게 속아 깡통찬 신도님을 위해 위문편지라도 쓰고 해야 할텐데..."
개독은 쪽박상태에서도 쪽박찬 신도들을 위하는 위선적인 모습을 나에게 보여 주었다.



개독은 다 헤어진 윗주머니에서 빈 담배갑을 나의 눈치를 보면서 꺼내었다
나는 얼른 내가 피우다만 시나보르 한갑을 손에 쥐어 주었다
"꽁초만 주워 피우다가 이런 고급 담배를
교회다니다 전재산 날리고 마누라 도망간 지하도 생활을 하시는 선배개독님들 한테도 추석선물로 한 개피씩 선물하였야 겠네요 히히히"
개독은 나의 자비로운 행동에 감동받아 닭똥 같은 눈물을 소매자락으로 딱았다


나는 가여운 생각이 들어서
마누라와 애쌔끼들은 어찌 되었는지 물어 보았다
"내가 유대귀신 야홰믿다가 전재산 교회에 날리고 나서 다방으로 술집으로 팔아먹고 마누라는 도망갔습니다.."
아니 종교가 아무리 마약이지만 인륜도 무시한단 말인가 허허 참 무서운 세상이로다
이나라가 앞으로 어찌 될려는지 허허 참
나는 교회다니다 쪽박차고 결국은 주식으로 깡통찬 개독의 정신상태를 알기위해 "식사라도 같이 하시면서 교회다닌 사연이라도 좀 귀동냥합시다"하고 권했다

개독왈 "밥보다 요즘 마누라 도망가고 나서 밤일을 못해서리 ...."
나는 개독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당장 알아 차렸다
"청량리로 자리를 옮길까요"
개독은 쑥스러운뜻 고개만 끄덕끄덕

개독은 지하도 생활을 해서 가래 끊는 헛기침을 하고 부시시 일어났다
"요즘 습기찬 지하도 생활을 하다보니 관절이란 관절은 다 고장이 나고 "
"그래도 젊은 넘이라 꼬치는 빨딱빨딱 아침마다 텐트를 치니 히히히"

개독과 나는 청량리에 도착하였다
나는 "뼈와 살이 타는 밤이"란 간판을 단 집으로 들어갔다

그기서 "쌍십자가"라는 아가씨를 개독한테 넘겨 주고 커피를 한잔 시키고
담배를 피우면서 곰곰히 먹사들에게 속아서 전재산을 날리고 지하도 생활을 하게될 미래의 개독들의 앞날에 대하여 곰곰히 생각하였다....

10분이 지나도 20분이 지나도 개독은 나오지 않고
반시간이나 지나 쌍십자가란 아가씨가 화를 부륵부륵내면서 밖으로 나왔다
"뭐 저런 쌔끼가 다 있어...아유 재수 없어... 밑만 적시구...."

잠시후 개독이 쑥쓰러운 모습을 하고 나타 났다
"이제 젊은 나이에 저도 밤일하고는 담을 쌓아야 겠읍니다.
꼬치가 서야지요. ..결국 30분이나 씨루다가 쌍십자가 한테 삽입도 못하고 사정하였읍니다."
교회다니다 전재산 날리고 ... 교회생각만 하면 발기도 안돼구..."

허허 헛웃음을 웃고는 쌍십자가라는 아가씨한테 팁을 후하게 주고 밖으로 나와 개독과 함께 돼지 국밥집으로 향했다


개독과 나는 돼지국밥과 소고기 수육과 소주 한병을 시키고 마주 앉았다
소고기 수육과 돼지국밥을 본 개독의 눈깔이 반짝반짝 하면서 마파람에 게눈감추듯 이사대사님에게 한점 먹어보라는 야그 한마디 없이 혼자 다 쳐먹고 이사대사님의 국밥에도 침을 흘린다.
"허허 많이 사장하셨나보구려.좀더 더시지요"
개독치고 염치 있는 넘 있는 놈 없다는 장안에 파다한 소문이 내 머리를 때렸다
음 그래 염치도 돈이 있어야 차리지 지가 쪽박인데 남을 배려하는 행동을 할 수는 없지
대사는 너그럽고 이타적인 생각으로 개독의 염치 없는 행위를 이해할 수 있었다

내국밥까지 다쳐먹은 개독은 라면만 쳐먹다 기름진 음식이 들어가자 창자속에 기생하던 회충이 난리를 치는지 화장실에 갈틈도 없이 뿌지직

대충똥구녕을 씻은 개독과 나는 다시 소주잔을 기울였다
"그래 어쩌다 교회에 나가게되었읍니까."
" 가방끈 짧고 배운것은 없는데 일하면서 육체적 일은 죽어도싫고,친구따라 교회에 갔다가 먹사의 말빨에 껌뻑 넘어갔읍니다.
예수만 믿으면 천당가서 질펀하게 놀수 있다는 야그에 집을 비닐 하우스로 옮기고 전재산 교회에 헌납하고,천당가서 더 좋은 자리 차지할라고
예수천당 불신 지옥하면서 지하철을 배회하였읍니다.."

"먹사에게 속아 몽땅 털어 먹었지요. 그리고 헌금액이 적다고 하기에 딸 팔아가지고 자금 마련하여 미련없이 내세를 위해서 헌금하였지요"

"음 그럼 그때부터 지하도 생활을 하였군요"

"지하도 생활을 하고 있는데 저와 교회동기들인 개독들이 기독안티게시판이 생겼다고 무조건 안티들에게 딴지 걸고 예수천당 불신 지옥하면 생활비도 주고 내세에서 제일 좋은 자리 준다고 제의가 들어왔지요"
마누라 도망가고 딸도 팔아묵은 처지에 미련없이 제안을 받아들이고 pc방에 죽치고 앉아 개독 찬양글 올렸읍니다."
저의 글을 읽은 먹사님이 생활비 30만원과 내세에서 가장 좋은 자리 예약 받았다는 야그 들었을때는 바람난 아줌마 똥묻은 빤쓰 벗낄고 오입할때 보다도 기분이 앗싸리였지요 히히히"

참뻔뻔스럽고 가증스러운 넘이라고 생각하면서 자비로운 이사대사는 그에게서 연민의 정을 느꼈다.

"제가 먹사들에게 속지 말라고 글도 올리고 했는데 제말씀대로 했다면 지하도 생활안하고 도망간 마누라도 찾고 하시지 쯪쯪쯪"

"히히히 그때는 눈깔이 뒤집혀서 남의말이 들어옵니까? 결국 조금 번 돈으로 예수님이 꿈에서 찍어준 주식하다가 완전히 쪽박 깨고 일자리는 새로운 아그들한테 빼앗기고"

"하하하 정말 세상요지경이군, 그런 일자리 빼앗는 넘도 있나요?"
나는 뒷통수를 얻어맏은 느낌을 가졌다

"요즘은 누가 대신 개독 찬양글을 올리는데요"

" 교회다니다 전재산을 날린 분들중 이빨이 센분으로 스카우트하였다고 하데요, 저와 같은 말빨로는 안티싸이트에서 맨날 깨지니까 전재산을 교회에 헌금하고 사돈에 팔촌까지 개독교 믿게 하여 쪽박차게 하신 분이 있는데 이분이 워낙 이판 사판 개판이고 오로지 주 예수 밖에 모르는 분이라 제 대신 스카우트 되었다고 하데요,이분 모르면 개독사회에서는 간첩이지요
그분앞에서 한재산 털어 먹은 야그는 뻔때기 앞에서 주름잡기라나요...
하옅튼 대단한 분임에 틀림없읍니다...이분은 사돈에 팔촌까지 쪽박차게 하고 아직도 아직도 동냥하여 열심히 헌금하는 분인데 저는 성함만 들었지 살아있는 광신도의 전설 사돈에 팔촌까지 쪽박으로 만든 살아있는 전설을만난적은 없읍니다..."


아 요즘 자주 안티 게시판에서 이판 사판 개판 막가파로 글을 올리는 양반 ,,,,졸로몬이라는 개독 ????....이사대사님의 내공으로 대충 누구인지 알아먹었다.....
본인도 옛날 나와 한수를 겨루었던 이빨보다는 막가파 이빨이라생각하고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던터라 졸로몬의 실체 대하여 개독에게 자세히 물어 보았다

" 음 졸로몬... 옛날에 나와 안티 게시판에서 필력을 겨루던 개독들보다는 찔긴 개독...말이 통하지 않는 개독 음"


개독은 나에게 후한 대접을 받았고 자기 직업을 빼앗은 졸로몬에 대하여 적개심으로 가득차서 자기가 아는 한도내에서 자세히 설명 하여 주었다
"혹시 졸로몬이라는 개독이 아닌지요"
"아 아마,,,,졸로몬이라고 들었읍니다.
이사대사님과 필력으로 한수 겨루다 도무지 말빨이 통하지 않자 졸로몬으로 필명을 바꾸고 요즘 내공을 발휘하여 막가파로 밀어 붙인다고 들었읍니다...
이분은 깡통찬 직계가족만 하여도 수십세대, 한국교회사에서는 살아있는 전설 깡통왕이지요.

직계만 수십세대를 교회에 전재산 헌납하게 만들고 지금은지하도 3호선에서 동냥하면서 동냥통에 오백원이 모이면 오백원짜리 헌금
천원이 모이면 천원짜리 헌금 하면서 아직도 교회에 다니지 않는 사돈에 팔촌의 재산을 노리는 중 먹사들에게 스카우트 되었다고 합니다"


"지하도 세계에서는 왜만한 이름께나 있는 쪽박들, 족보있는 쪽박들은
졸로몬의 직계가족들입니다.
그래도 이 쪽박들 아직도 졸로몬을 신처럼 따른다고 합니다.
워낙 한 이빨하기 때문에 이 분 말만 들어면 그 순간은 껌뻑 넘어간답니다.
그래서 졸로몬님이 추천하는 교회에 전재산 날리고 쪽박차고 다시 이빨에 속아서 쪽박차고 솔로몬이 예수님의 현몽받아서 추천하는 주식사서 쪽박차고
수제자급은 직계가족 5번 이상의 깡통경력., 제자만 되었다하면 3번이상은 전재산 교회에 헌금하는 것은 기본입니다."

"졸로몬은 한국교회사에서 빼어놓을 수 없는 전설적인 인물입니다.
졸로몬의 이빨에 조심하라는 것이 지하도 세계에서는 유행어입니다.
졸로몬의 이빨에 당하면 기본적으로 마누라 도망,전재산 교회에 헌납하고 예수님이 찍어준 주식해서 망하고 결국은 지하도에서 동냥한다고.... 히히히"




졸로몬이한국교회사의 전설적인 인물,직계가족은 전부 쪽박이라고....
나는 눈앞이 캄캄해지고 정신이 아찔하여졌다

그리고 쪽박으로 한국교회사의 살아있는전설
지하도세계에서 누구나 아는 깡통왕


집으로 돌아오면서 계속 나도 모르게 중얼중얼
정말 세상 요지경이구나 허허허

이상 믿거나 말거나 통신
믿어도 되지만 믿기 싫은분은
믿지 마세요

이사대사올림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 가장 심한 욕...앞으로 21세기를 맞아 바꾸어야 할 욕 문화... 이사대사 2004.05.28 4134
54 대사님이 개독에게 막말을 하는 이유 이사대사 2004.05.28 3467
53 예수믿고 구원 받으세요.... 이사대사 2004.05.28 3468
52 개독님들 질문...제가 성경 지식이 모자라 이사대사 2004.05.28 3308
51 개독들을 십자가형에 처해야 나라가 산다. 이사대사 2004.05.28 3317
50 우상숭배 이사대사 2004.05.28 2797
49 천지를 창조한 방법이 세가지나 되네.... 이사대사 2004.05.28 2889
48 개독교는 존재 할 것이다... 이사대사 2004.05.23 2637
47 간음은 황홀한 반란 이사대사 2004.05.23 2780
46 막가파 먹사님과 개독님에게 이사대사 2004.05.23 2769
45 아메바는 빼고 똑똑한 개독이 답글 엮어 보아라.. 이사대사 2004.05.23 2788
44 장가 못간 개독을 위하여서리... 이사대사 2004.05.23 2702
43 개독의 목적론적 사고... 이사대사 2004.05.23 2786
42 神人相和 신과 인간은 서로 어울린다 이사대사 2004.05.23 2665
41 신은 죽었다... 이사대사 2004.05.23 2738
40 도야지 애로 영상 이사대사 2004.05.20 3511
열람중 개독의 정체는 ....이사대사님이 밀착취재하였슴당 이사대사 2004.05.20 2664
38 신은 죽었다...야홰는 죽었다.... 이사대사 2004.05.20 2718
37 천국이나 지옥이 존재가능 한 장소인지 .... 이사대사 2004.05.20 2901
36 名可名 非常名 이사대사 2004.05.20 2749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0(1) 명
  • 오늘 방문자 227 명
  • 어제 방문자 239 명
  • 최대 방문자 1,049 명
  • 전체 방문자 107,587 명
  • 전체 게시물 15,155 개
  • 전체 댓글수 38,604 개
  • 전체 회원수 1,48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