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님의 글은 효과 만점... 죄송합니다. 악용한 듯 해서요.

mol.gif ar.gif


몰러님의 칼럼입니다.

겨울님의 글은 효과 만점... 죄송합니다. 악용한 듯 해서요.

몰러 0 1,519 2005.06.17 20:46

겨울님의 글은 효과 만점... 죄송합니다. 악용한 듯 해서요.


544번의 겨울님의 구원관을 잘 읽었습니다.

읽은 직후에... 오후 7시쯤 우리 집에 전도하러 찾아온 '자매님'이 있었죠.

전에는
"아주머니, 이 시간엔 가정에서 해야 할 일이 있지 않나요?" 또는
"성경말씀대로라면 남편을 굶기는 것은 크나큰 죄악일텐데, 아 죄송합니다. 남편도 전도하러 나가셨나 보군요."
아니면 뻔할 뻔자인 성경지식을 약점잡아 순진한 심성을 마구 긁어대었는데...
(실제로 울다간 자매도 있었지요. 제가 인간이 덜 되어서 그런지 우는 걸 보구 쾌감을 느꼈었지요)

겨울님의 구원관을 앵무새처럼 읊어 줬더니
"아저씬 참으로 많이 공부하셨군요. 이만 가겠습니다."


귀찮은 전도에 대해 상처를 주는 방법보다는 이게 나을 것 같아서 겨울님의 글을 편집(맞춤법 약간만)해서 크게 뽑아서 현관문에 붙였죠.
서두에 좀 덧붙였죠.
"다음 글의 내용을 <성경적>(요건 빨간색으로)으로 반박할 자신이 없다면 님의 영혼이 오히려 위태롭습니다."
"그리고, 말씀보존학회와 성경침례교, 그리고 왕국회관 관계자는 무조건 사절합니다. 초인종도 누르지 마시길..."

1주일에 두어번 찾아오는 울 동네 교회(7군데) 교인들. 이 글을 본다면 어떻게 나올까?

거듭 겨울님께 양해 구합니다. 허락 없이, 다른 용도로 사용한 것을요...
그리고, 제 자신의 생각이 아닌 남의 생각을 내세운 것에 대한 양심의 가책도 있구요.

Author

Lv.1 지발돈쫌  프렌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84 명
  • 오늘 방문자 446 명
  • 어제 방문자 59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71,212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