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 회사 보스의 상가집 조문

mol.gif ar.gif


몰러님의 칼럼입니다.

울 회사 보스의 상가집 조문

몰러 0 3,179 2005.06.20 19:03

울 회사 보스의 상가집 조문     
   
 
 
작성일: 2003/04/26
작성자: 몰러
  
 
직원 중 한 사람이 엊그제 출근길에 빗길 교통사고로 운명을 달리했습니다.

오늘 사장님이 같이 조문가자고 하더군요.

씨이~ 가려면 혼자가시지.

우쨋거나 사장님 차에 같이 얹혀서 가게 되었는데...

출발한지 얼마 안 되어서 망인과 가족의 종교가 뭐냐고 묻더군요.


안 그래도 개독스런 회사 부니기 땜시 슬슬 스트레스 받아가던 참인데,
성당 댕기는 이 아저씨까지 왜 이러나 싶더군요.
지난 번에는 개신교인 장례식(예배)에서 얼마나 개독스럽게 구신 양반이던가...
짧은 순간에 많은 생각 했습니다

시큰둥하게, 불교인 것 같은데 그리 독실하지는 않은것 같다고 했더니 고개만 끄덕이더군요.

이윽고 빈소에 도착하야 조문을 하는데,
큰절 두번, 분향하고, 또 서서 묵념도 하고, 그리고 상주와 맞절...
할건 다 하시데요.

그리고는 조의의 말씀을 하는데...

"부모보다 먼저 간 불효자로 여기지 마시고, 세상의 멍에를 벗고 높은 곳으로 갔을 겁니다."

어라 ~  이 아저씨가...

"비록 먼저 먼 길을 떠났지만, 더 좋은 생으로 태어나려고 갔을 것이라고 생각합시다. 아마도 인연이 있다면 생전에 또 만날지도 모릅니다. 떠난 사람 마음 편하도록 남은 우리가 더 힘을 내고 열심히 살아야죠."

어머나 ~~~ 천주교에도 윤회사상이 있남?


하여간 오늘 우리 보스를 새롭게 보는 계기가 되었다.

카멜레온, 박쥐 같은 잉간이라고 비판할 이 있을지 모르겠으나 나는 울 보스를 오늘자로 존경하기로 했다.

Author

Lv.1 지발돈쫌  프렌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3 청산 목사의 착오는 결국 거짓말이었다. 몰러 2005.06.20 2967
열람중 울 회사 보스의 상가집 조문 몰러 2005.06.20 3180
331 활피해구의 삽질 2 몰러 2005.06.20 2762
330 활피해구의 삽질 몰러 2005.06.20 3276
329 쇳대의 삽질 2 몰러 2005.06.20 2697
328 쇳대의 삽질 1 몰러 2005.06.20 2713
327 연휴에 심심해서... 몰러 2005.06.20 2838
326 Re: 짜그니언냐 짜른 뒤에 쑤여리의 귀여븐 짓 몰러 2005.06.20 2610
325 우끼는 개독칼럼 디비기 - 신앙과 건강 몰러 2005.06.20 2859
324 용감한 주의 용사, 십자가 군병들 몰러 2005.06.20 3462
323 예수의 실존에 대한 의문과 신약의 가치 몰러 2005.06.20 3326
322 야훼의 속성 몰러 2005.06.20 2796
321 기독교의 영생관 디비기 몰러 2005.06.20 3191
320 신은 과연 존재하는가? (쫌 짧은 FAQ버젼) 몰러 2005.06.20 3187
319 신은 과연 존재하는가? (엄청 길다) 몰러 2005.06.20 1641
318 아래에 이어 주영이의 삽질 몰러 2005.06.20 1533
317 영혼과 원죄의 모순점 몰러 2005.06.20 1759
316 개독들의 보편적인 바이블 해석법(호세아 11장) 몰러 2005.06.20 1702
315 잠언으로 스와핑을 경계하시기를... 몰러 2005.06.20 1719
314 주영이랑 날밤 깔뻔한 야그 몰러 2005.06.20 1785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8 명
  • 오늘 방문자 810 명
  • 어제 방문자 904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65,658 명
  • 전체 게시물 14,431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