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피해구의 삽질 2

mol.gif ar.gif


몰러님의 칼럼입니다.

활피해구의 삽질 2

몰러 0 2,760 2005.06.20 19:02

활피해구의 삽질 2     
   
 
 
작성일: 2003/02/15
작성자: 몰러 
  

작성자: wordlove  (2/14/2003-09:10)
조회: 6
제목: 몰러)너의 맹한 질문에 대한 답변

몰러: 노아 당시와 현재를 비교할 때 언제가 종이 많을까? 당빠 노아 당시였겠지? 그럼, 현재를 기준으로 암수 한쌍씩 해서 개체의 메스(질량)의 총합은 얼마일까? 2/14-03:22
몰러: 사실 이거 따질 필요는 없다. 빈배라 해도 물에 제대로 뜨지 못하니깐 말야. 바지선 형태라 해도 택도 엄따. 2/14-03:23
========================================

1.종의 문제.

맹한 몰러는 역시 질문도 맹하게 한다^^.

종이란 무엇인가?

종의 범위부터 분명히 하고 질문할 일이다.

그러나,그 수준을 익히 알고 있으니 대충 봐주기로 하고...

언제가 종이 많을까?하는 질문은 그리 쉬운 야그는 아니다.

멸종하는 종류도 있고,변종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변종을 전부 [새로운 종]으로 보면 이는 진화론적 간점인 데...몰러와 몰러의 자식도 [다른 종]으로 보는 것이다.(약간 비약이지만,너 수준에 맞는 설명이니 잘 이해하거라)

이런 진화론적인 견해는 엄청나게 많은 [종]을 만들어 낼 수 있고,지금도 심심하면 써 먹는 방법이다.

반면에 성경적으로는 가능한 종을 많이 만들이 않는다.

사람하면....그냥 사람이다.

색깔이나 혈연이나 지역으로 나누지 않는다.

[지식]이라는 것은 쪼개기를 좋아하고,하나님의 입장에서는 [다 같은 인류]인 것이다.

그러니,일단 종의 성격을 어떻게 한 정짓느냐에 따라서 답은 다르게 나올 수 있지만....노아시대의 종이 많았다고 단정짓거나,후대의종이 많았다고 단정짓는 것은 옳지 않다.

과학이란 [추정]이 너무 오바하면 안된다

[관찰]되지 않는 이런 문제는 [모르는 것]으로 남겨 둠이 옳다

2.개체의 총합은?

역시 모르는 일이다.

아는 척할려고 덤비는 어슬펀 몰러같은 과학자들의 공갈과 허품이 문제인 것이다.

3.노아의 방주가 물에 안 뜬다고 주장하는 것은 너가 처음이다.

많인 진화론자들과 안티를 만나 보았지만,[방주]가 물에 안 뜬다고 주장하는 저질은 처음이다.

방주란....[배]란 의미다.

배가 물에 안 뜬다고 우기는 것은 개티의 특권이기는 하겠지만,잠은 좀 깨고 뎀벼라^^

당시의 식물군의 [종의 숫자]는 모르지만,분명한 것은 당시의 기후로 볼 때에 [거대식물군집]의 형성은 충분히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요즘의 나무보다 훨씬 더 큰 나무를 이용했다고 생각해 보거라.

더 잘 뜨고,더 단단하고,더 오래가고,더 길게 뻗은 나무를 생각해 봐라.

머리는 생각하라고 있는 것이지...쏘주병 깨라고 있는 게 아닌 것이다.

총총....

-------------------------------------------------------------


두나님:  풋 !! 당신 머리는 모자 쓰라고 있나? 2/14-09:18 
몰러:  1. 그래서 종이 수백가지 뿐이라고 우기냐? 사자랑 고양이랑 같은 종? 말이랑 당나귀랑 같은 종? 2/14-09:18 
몰러:  2. 그걸 말이라고 하냐? 방주는 배기 때문에 물에 뜬다고? 타조는 조류이기 때문에 날아댕기냐? 2/14-09:21 

Author

Lv.1 지발돈쫌  프렌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3 청산 목사의 착오는 결국 거짓말이었다. 몰러 2005.06.20 2966
332 울 회사 보스의 상가집 조문 몰러 2005.06.20 3178
열람중 활피해구의 삽질 2 몰러 2005.06.20 2761
330 활피해구의 삽질 몰러 2005.06.20 3275
329 쇳대의 삽질 2 몰러 2005.06.20 2694
328 쇳대의 삽질 1 몰러 2005.06.20 2712
327 연휴에 심심해서... 몰러 2005.06.20 2836
326 Re: 짜그니언냐 짜른 뒤에 쑤여리의 귀여븐 짓 몰러 2005.06.20 2605
325 우끼는 개독칼럼 디비기 - 신앙과 건강 몰러 2005.06.20 2858
324 용감한 주의 용사, 십자가 군병들 몰러 2005.06.20 3461
323 예수의 실존에 대한 의문과 신약의 가치 몰러 2005.06.20 3325
322 야훼의 속성 몰러 2005.06.20 2794
321 기독교의 영생관 디비기 몰러 2005.06.20 3189
320 신은 과연 존재하는가? (쫌 짧은 FAQ버젼) 몰러 2005.06.20 3187
319 신은 과연 존재하는가? (엄청 길다) 몰러 2005.06.20 1640
318 아래에 이어 주영이의 삽질 몰러 2005.06.20 1531
317 영혼과 원죄의 모순점 몰러 2005.06.20 1758
316 개독들의 보편적인 바이블 해석법(호세아 11장) 몰러 2005.06.20 1702
315 잠언으로 스와핑을 경계하시기를... 몰러 2005.06.20 1718
314 주영이랑 날밤 깔뻔한 야그 몰러 2005.06.20 1780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211 명
  • 어제 방문자 511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61,837 명
  • 전체 게시물 14,431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