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을 다녀와서...

mol.gif ar.gif


몰러님의 칼럼입니다.

현충원을 다녀와서...

몰러 0 1,818 2005.06.20 16:59

현충원을 다녀와서...    
  
 
 
작성일: 2002/06/06
작성자: 몰러
  
 
교통혼잡을 피해서 올해도 새벽에 현충원에 다녀왔습니다.

아직도 운전면허를 따지 못한 미망인과 아이를 데리러 새벽에 수원까지 갔다가 다시 대전 유성으로 내려왔죠. 생전에 어벙하고 세상물정 몰랐던 제 친구는 뭐 하나 유산 같은 것을 남겨 놓은 게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남은 가족들은 잘 적응하고 있더군요. 작년 연말에 전세집 생활을 청산하고 서민형 아파트에 입주한 것을 보고 크게 마음이 놓였습니다.

작년 현충일에 있었던 불쾌한 기억이 떠오르더군요. 현충일에 수련회(말이 수련회이지 하루 놀고 먹는 지랄들이죠) 간답시고 껍쭉대던 어느 교회 청년부 쉐이들, 남을 고려하지 않는 버스 주차에다 전혀 미안한 내색도 않았고, 오히려 큰소리를 쳤죠.
결국 열받은 제가 그 시키들 버스 앞에 차를 짱박아 놓고 고인의 가족들과 아침 먹으러 갔습니다. 만드는데 시간이 걸리고, 먹는데도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메뉴를 주문한데다가 애들이란 원래 먹는 속도가 느리죠. 최소한 1시간 이상 이 쉐이들 출발시간을 지연시켰더랬습니다. 결국 버스 뒤에 주차된 차가 빠지자 후진으로 골목을 빠져나간 모양이더군요.

올해는 추념식에 참석할까 하다가 3, 4년 전의 그 끔찍한 교통체증이 생각나서 미망인의 양해를 구하고 같이 나왔습니다. 유성이라는 동네(?)는 올때마다 변화폭이 크더군요. 덩달아 교회도 많아졌고요. 뭐, 사람이 많아지면 교회도 많아지는게 이제는 자연스러운 현상이 되긴 했습니다. 유성 땅값이 엄청나긴 하겠지만 본전은 충분히 뺄 수 있을 터, 사람이 많아지면 파리마냥 교회도 꼬이겠죠.

다시 수원으로 올라가는 고속도로에서 뭔 넘의 교회차들이 그리도 많이 지나쳐 가는지... 오늘 같은 날 뭐하러 가는 길일까? 어딘가 추도차 가는 것이려니 하고 좋게 생각해 주려 했지만, 입고 있는 옷들이 반팔 티에 허연 모자... 아하, 월드컵 구경가나? 오늘 서울, 인천이나 수원에서 경기가 있나? 모르겠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 열 너덧대나 되는 중,대형 교회버스들을 앞질러 보냈습니다. 뭐가 급한지 모두들 바삐 가더군요.


하여간 오늘은 현충일입니다.

순국선열의 명복을 빕니다.
 

Author

Lv.1 지발돈쫌  프렌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3 기독교인의 오류 몰러 2005.06.20 1584
열람중 현충원을 다녀와서... 몰러 2005.06.20 1819
251 [패러디] 개독은 사오정 같은 넘들이여(좀 옛날 꺼) 몰러 2005.06.20 1716
250 성경과 기도 몰러 2005.06.20 1777
249 [펌] 군대 간 사람은 어둠의 자식들 몰러 2005.06.20 1778
248 미국의 위선을 까발기고 양심을 찌르는 비수... 토마스 페인 몰러 2005.06.20 2427
247 Re: 답변을 하기 전에 생각좀 하고 하시죠. 몰러 2005.06.20 1743
246 Re: 반갑게 맞으려 했다가 몰러 2005.06.20 1650
245 방금 딸래미가 하교했는데... 몰러 2005.06.20 1688
244 기도... 잘 합시다. 몰러 2005.06.20 1733
243 성경말씀을 생까는 광고 몰러 2005.06.20 1756
242 마태의 삽질 종합 몰러 2005.06.20 1650
241 도공이 마음에 안 드는 도자기를 부수는 이유를 생각하라고? 몰러 2005.06.20 1923
240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힌 일이 뭐가 그리 대단하다고... 헛품일 뿐인데... 몰러 2005.06.20 1797
239 Re: 진정한 안티라는 걸 정의할 필요가 있남? 그냥 기독교가 지랄하는게 보기 싫을 뿐인데... 몰러 2005.06.20 1493
238 기독교와 관습과의 충돌 몰러 2005.06.20 1684
237 ilikeyou20님께 답변(글쓰는 재주가 부족하여 엄청 깁니다. 이점 이해해 주시고 읽어주시길...) 몰러 2005.06.20 1488
236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믿어라? 몰러 2005.06.20 1725
235 하회마을 다녀오는 길에... 몰러 2005.06.20 1762
234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충돌을 제대로 보자. 몰러 2005.06.20 1744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2 명
  • 오늘 방문자 368 명
  • 어제 방문자 633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4,005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