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를 포기하지 않는 순진한 목사와의 대화

mol.gif ar.gif


몰러님의 칼럼입니다.

저를 포기하지 않는 순진한 목사와의 대화

몰러 0 1,637 2005.06.20 14:51

저를 포기하지 않는 순진한 목사와의 대화     
   
 
 
작성일: 2001/11/03
작성자: 몰러
  
 
좀 전에 집으로 들어오는데,
교회앞을 지나다가, 그 목사(순진하고 세상물정 모르는)를 만났습니다.
잠시 대화를 나눴죠.

(앞부분 생략)
목 : 키우시는 애완동물이 있나요?
나 : 네. 햄스터 한마릴 키웁니다. 그노무 햄도리 어쩌구 하는 만화땜에... 얼마나 사달라고 조르는지...
목 : 무척 귀엽겠네요.
나 : 제 딸이나 좋아하죠. 저는 뭐... 맨날 청소해야 하고, 먹이도 줘야하구... 물도 갈아줘야 하구...
목 : 그래도, 따님이 좋아하신다면 좋지 않습니까?
나 : 그래도 귀찮은건 귀찮은 거지요. 하지만 가끔 녀석이 노는걸 보면 귀엽고 재미있죠.
목 : 그렇죠. 햄스터가 귀엽다는 것은 누구나 똑같이 느끼는게 아닐까요?
나 : 똑같은 햄스터를 보고도 귀엽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 어떤 사람은 징그럽다고 하죠. 이웃집 아주머니 중에 우리 집에 놀러오지 못하는 분도 있으니까요. 무섭다나요?

(중간 생략)

목 : 성경도 그렇지 않습니까? 똑같은 책을 가지고 사람마다 느끼는 것이 다르지만 그 본질은 변하지 않죠. 햄스터가 귀여운 것처럼요.
나 : (이 양반 오늘은 밤 늦은 시간에 내게 쩍팔리게 생겼군...) 네. 똑같은 것을 가지고 사람마다 다르게 느끼죠.
목 : (눈빛이 갑자기 반짝거리며) 그렇죠?
나 : 하지만 햄스터와 성경은 차이가 있죠.
목 : 네?
나 : 햄스터는 숨은 뜻도 없고, 곡해할 일도 없고 그냥 그 자체가 귀엽죠. 또 다른 사람에겐 징그럽거나 혐오스럽기도 한 것이구요.
목 : 그런데요?
나 : 성경은 그것을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끼리도 분쟁하게 만들고, 나쁘게 보는 사람끼리도 분쟁하게 만들지 않나요?.
목 : 그래도 말씀은, 다시 말해 뜻은 하나입니다.
나 : 제가 보기엔 하나가 아니던데요.
목 : 네. 제가 깜빡했군요. 님은 인정치 않는다는 걸 말입니다.
나 : 그건 됐구... 목사님. 중요한 것은요. 스스로 남자라고 생각하는 데도 남자를 사랑하는 사람들 있죠? 호모 말입니다.
목 : 그런데요?
나 : 하리수는 남자를 사랑하더라도 여자로서 남자를 사랑할텐데, 호모는 자신이 남자라고 생각합니다.
목 : 네. 그래서요?
나 : 호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목 : 제 생각대로 말했다가는 전처럼 또 갈구시려구요?
나 : 아뇨. 솔직히 말씀해 주세요.
목 : 네. 징그럽다고 생각합니다.
나 : 그렇죠? 예. 징그럽다고 느낄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징그럽지 않고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거든요.
목 : (경계의 눈빛을 띠면서) 그렇기도 하겠죠. 더 이야기 해봐야 님은 성경의 오류만 말씀하시겠죠.
나 : 그건 아닙니다. 전 오늘은 다르게 이야기할 겁니다.
목 : (여전히 경계하며...) 무엇을 말씀하시려는 겁니까?
나 : 바이블과 호모는 닮았다고 생각해보지 않았나요? 제가 보기엔 햄스터보다는 호모에 가까운게 성경같아요.
목 : !! 관둡시다. 제가 또 놀림당한거 같네요.
나 : 하하. 죄~송합니다아 ~~

제가 좀 심했나요?

이제 그만 놀려야지...
인간성 좋은 사람인데...
순진한 사람 자꾸 놀리면 언젠가 죄 받을껴... ^^
 

Author

Lv.1 지발돈쫌  프렌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 기독교 아니라도 중세는 어지러웠을 것이라고? 몰러 2005.06.20 1859
152 기독교 약사(철학적 관점에서) 몰러 2005.06.20 1622
151 Re: 웃기는 뉴스로군요 몰러 2005.06.20 1752
150 이명신에게 항복하다(헤겔철학 요약) 몰러 2005.06.20 1966
149 구도자님을 비롯한 기독교 변호인들은 보세요(좀 깁니다) 몰러 2005.06.20 1560
148 Re: 덧글들에 대한 답변...(각자 찾아서 보시길) 몰러 2005.06.20 1493
147 고통과 신의 의도에 대한 허접한 생각(존칭 생략) 몰러 2005.06.20 1754
열람중 저를 포기하지 않는 순진한 목사와의 대화 몰러 2005.06.20 1638
145 신부와의 대화 몰러 2005.06.20 1717
144 수 없이 했던 말이지만... 몰러 2005.06.20 1833
143 제 친구 트랜스젠더는 아직 교회에... 몰러 2005.06.20 1942
142 헌법 제20조에 대한 소고 몰러 2005.06.20 1716
141 Re: 젤 쉬워 보이는걸루 번역시도 몰러 2005.06.20 1641
140 Re: 누가 이명신에게 보내주세요. 몰러 2005.06.20 1747
139 연옥이 굳이 있어야 할 이유는?(e안드레아님을 위시한 천주교인에게) 몰러 2005.06.20 1719
138 Re: [질문] 또....작은자님께... 리바이벌 또 해드리지. 이해나 하실라나? 몰러 2005.06.20 1501
137 옛날에 지겹게 씨부렸던 오캄의 면도날 몰러 2005.06.20 2321
136 [리바이벌]과학에 대해 지맘대로 씨부리는 이에게 몰러 2005.06.20 1558
135 국경일 기념식에 임석하지 않는 대통령 몰러 2005.06.20 1777
134 지만원에게 보낸 글 몰러 2005.06.17 1672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3 명
  • 오늘 방문자 474 명
  • 어제 방문자 59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5,866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