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물과 목마른 개구리

mol.gif ar.gif


몰러님의 칼럼입니다.

우물과 목마른 개구리

몰러 0 1,571 2005.06.17 21:34

우물과 목마른 개구리


옛날 옛적에 한 연못에 두 마리의 개구리가 살고 있었다.
그러나, 무더위와 가뭄이 계속 되던 끝에 결국 연못은 바닥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래서 두 마리의 개구리는 다른 연못을 찾아 길을 나섰다.
한참을 헤매던 도중에 목이 무척 말랐을 무렵 그들은 아주 깊은 우물을 발견했다.
그곳에는 꽤 많은 개구리들이 들어 있었다. 그런데 울음소리가 이상했다.
연못 속의 개구리들은 두 개구리에게 우물에 들어올 것을 권했다.
한 마리가 우물에 뛰어 들려고 하자 다른 개구리가 말했다.
"이 우물이 몸에 나쁠지도 모르는데, 알아보지도 않고 뛰어들려구 하냐?"

그러자, 우물속 개구리들이 아우성쳤다.
"아냐! 이 우물은 깨끗하고, 시원해서 아주 좋아."

목이 몹시 말랐던 개구리 한 마리는 우물에 뛰어 들었다. 그러나...
"이런~ 퉤퉤... 이게 모야?"
"왜? 맛있잖아."
"이게 맛 있다구?"
"그럼~ 얼마나 맛있는데..."
"야! 넌 들어오지 마라. 근데 여길 어떻게 나가지?"
"이봐. 잘 음미해봐. 그럼 이 우물물의 진가를 알게 될꼬야."

바깥에 남은 개구리는 친구를 구해보려고 했지만 방법이 없었다.
그렇다. 그는 가장 친한 친구를 잃은 것이다.
결국 그는 친구를 포기하고 다시 길을 떠났고, 마침내 마르지 않은 연못을 찾아내었다.

한편, 우물에 뛰어든 개구리는 우물속의 다른 개구리처럼 이상한 맛의 우물물에 적응해 갔다.
그리고, 그 우렁차고 아름답던 울음소리는 텁텁하게 변하기 시작했다.

 

Author

Lv.1 지발돈쫌  프렌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3 당신은 어떤 어부인가? 몰러 2005.06.17 1563
열람중 우물과 목마른 개구리 몰러 2005.06.17 1572
111 Re: 주인관계를 뭐하러 따지남? 몰러 2005.06.17 1637
110 [펌] 오래된 고물차와 개독교의 공통점 몰러 2005.06.17 1753
109 은하철도 999... 미스테리 몰러 2005.06.17 1707
108 헐~ 한동안 나대지 않고 읽은 책 몰러 2005.06.17 1503
107 Re: 교인의 관점으로 본 카라마조프의 형제들 몰러 2005.06.17 1699
106 개독과 안티 여러분들... 이지메와 왕따, 처벌을 구별합시다. 몰러 2005.06.17 1641
105 자칭 비둘기파 기독인들에게 몰러 2005.06.17 1388
104 Re: 반갑습니다. 하지만... 몰러 2005.06.17 1319
103 인식론에 대해 개독들에게 특강 - 물론 씨도 안 먹힐테지만 몰러 2005.06.17 1656
102 현충일에 열받게 하는 인간들 몰러 2005.06.17 1671
101 우리집 현관에 붙인 경고문입니다. 몰러 2005.06.17 1705
100 여기저기 바이블도배하는 유모씨 보쇼 몰러 2005.06.17 1608
99 아퀴나스에 대한 인식을 바로 합시다.... 슈브님께 몰러 2005.06.17 1443
98 아직도 모르시나요? 몰러 2005.06.17 1417
97 칼테지안을 모르는 기독교인은 안티의 밥이다. 공부좀 해! 몰러 2005.06.17 1516
96 거의 모두 제가 해당되는군요. 몰러 2005.06.17 1498
95 Re: [엽기]락음악의 위험성 몰러 2005.06.17 1677
94 싸이의 앨범이 18세 이하 판매금지 되었네요 몰러 2005.06.17 158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4 명
  • 오늘 방문자 280 명
  • 어제 방문자 384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52,332 명
  • 전체 게시물 14,429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