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0 1,993 2004.07.10 09:23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 강 민 형 )
날 짜 (Date): 2003년 4월 15일 화요일 오후 12시 56분 27초
제 목(Title):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사복음서의 공통 출전이 있지 않겠냐는 것은 많은 사람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자꾸 꾸며내어 끼워 맞추었다는 것에 촛점이 맞추시고 추측을 하시는데,
공통출전이 있다는 것과 꾸며내었다는 것은 별개의 사안으로 생각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
저는 별개의 사안으로 생각하는데요? 저는 'A : 공통 출전이 있다'고 생각하며

'B : 꾸며내어 끼워맞추어졌다'라고 생각합니다만 A와 B는 별개의 사안으로서

한 쪽이 다른 한 쪽의 논리적 근거가 된다고 생각지 않으며 그렇게 주장한 적도

없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사복음서 각각의 구조와 서술하는 각도가 다르다는 것이 서로다른
출전을 사용했다는 것과 직접 상관관계는 없습니다만,
'사복음서에 모두 출현하는 사건 == 공통출전에서 전승된 사건'
이라 단순히 도식화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
그런 도식화 안 하는데요? 오히려 RNB님께서 "staire thinks [사복음서에 모두

출현하는 사건 == 공통 출전에서 전승된 사건]"이라는 단순한 도식에 빠지신 듯.

예를 들면 마가 계열 원복음서에 있던 원문을 마태 계열에서 베껴 가고 - 그러한

과정에서 약간의(?) 날조가 첨가됨 - 그것을 다시 마가계 복음서 쪽에서 베껴 가는

예도 있는걸요. 저는 '공통 출전'이라는 것이 한 가지라고 생각지 않으며 완성된

형태로서의 4복음서와 '출전' 사이에 확연한 경계선을 그을 수 있다고도 생각지

않습니다.


사복음서 기자가 여러가지 경로를 통해 특정 사건을 기록할 가능성도 쉽게
무시할 만한 것은 아닙니다.
---------------------
근거가 궁금하군요. 어떤 구절들이 위의 진술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될 수 있나요?


하룻밤 사이의 그 여러차례의 심문들 역시 픽션이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헤롯과
(이 장면에서의 헤롯이라면 갈릴리의 헤롯 안티파스겠죠?) 빌라도는 아무래도
잘못 등장한 것 같습니다.
____
일리가 있죠. 그 옛날이지만, 마치 김재규를 며칠만에 재판해서 사형하듯이
강행 했다는 것에 의문이 있을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재판기간이 짧았다는
것이 재판 기록이 픽션임을 뒷밭침하는 증거 중의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재판이 하루 이틀 사이에 못이루어질 특별한 이유도 없고,
보아하니 종교 권력층과, 바리새인, 그리고 성난 군중들 앞에서 다급해진
빌라도 등이  좀 급하긴 했나 보구나... 정도의 견해를 가집니다.
----------------------
저는 그 재판이 '급하게 이루어졌기 때문에' 픽션이라고 주장하는 게 아닌데요?

* 도대체 제대로 읽으신 데가 거의 없군요 -.-;;; *


내세기복적, 개인주의적 신앙의 문제는 크로산의 관심사도 아니며 저의 관심사도
아닙니다. 기독교인들은 내세기복적, 개인주의적 신앙을 가질 권리가 있으며
그러한 요소를 거세해버린 기독교는 이미 기독교가 아닙니다.
____
복과 개인의 평안은 기독교 신자라면 추구해야 마땅하죠. 선택이 아니라
항상 기뻐하며 쉬지않고 간구해하는 의무입니다.
virt님은 내세기복적, 개인주의적 신앙 자체를 지적하는 것이 아니라,
그러한 신앙형태만을 가지는 것을 지적하는 것이 겠죠.
-------------------------
그러한 신앙 형태'만'이라고 하셨는데 그러한 신앙 형태 이외의 신앙 형태도 있나요?

모든 신앙은 결국 개인주의적일 수밖에 없지 않나요?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 창조되었는가? ※※※ 2003.09.30 1975
335 [RNB님께] 선악이 뭐길래... ※※※ 2003.09.30 1978
334 김마가님께 ※※※ 2003.09.27 1981
333 열받게 만드는군 ※※※ 2003.09.28 1982
332 이거 혹시... ※※※ 2003.09.30 1982
331 신에게도 자유의지가 있는데... ※※※ 2003.09.30 1992
330 to Gatsbi again :) ※※※ 2003.09.30 1994
열람중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1994
328 Re: 댓글+1 ※※※ 2003.10.06 1997
327 Re: [p] "제사금지-신사참배 교회탓" 댓글+1 ※※※ 2003.10.06 1997
326 to aRoNg ^^ ※※※ 2003.10.06 1998
325 파스칼 ※※※ 2003.09.28 2000
324 ... ※※※ 2003.09.30 2000
323 성경 날조 : 허술한 조작도 조작이다 ※※※ 2003.09.30 2005
322 [R][ToStaire]궁금증 (예수 vs. Symond) ※※※ 2003.09.30 2007
321 전지전능에는 문제가 없지요 ※※※ 2003.09.30 2007
320 Re: to daemul : 관념과 대상의 실재 ※※※ 2003.10.06 2007
319 [R] 스테어님께 - 크리스마스 ※※※ 2003.09.30 2008
318 다시 [R] 성서를 안다고요? ※※※ 2003.09.30 2008
317 [R] 비난과 비판과 죽이기 (jhan님께) ※※※ 2003.09.30 2009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7 명
  • 오늘 방문자 464 명
  • 어제 방문자 57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5,266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