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질문] 하나님의 독특한 교육관


Re: 질문] 하나님의 독특한 교육관

※※※ 0 2,194 2003.10.06 03:18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 강 민 형 )
날 짜 (Date): 2002년 3월 24일 일요일 오전 05시 06분 47초
제 목(Title): Re: 질문] 하나님의 독특한 교육관


일반적으로 이야기할 때,
하나님이 사람들이 만들어낸 개념이라면, 성경이 사람들이 상상의
산물로 써서 나온 작품이라면
지금 우리가 알고 듣고 하는 것보다는 이성적인 측면에서 만큼은 훨씬 더
명료하게 접근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령, 어떤 물리 법칙만큼이나 말이죠.
그러니까 사람의 생각으로 기독교를 만들었다고 하면
누가 보더라도 뻔히 모순되(어 보이)는 그런 것을 소위 교리 내지는
신앙의 근거로 삼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정말 바보가 아닌 한 말이죠......
------------
성경을 편집한 사람들과 초기 기독교회의 기틀을 잡은 사람들의 지적 수준을

과대평가하기 때문에 이런 결론이 나옵니다. 그들은 - 그 시대의 지적 성숙도의

한계이기도 했지만 - 다분히 '바보'였습니다. 성경의 집필 의도와 교리 형성의

의도 역시 상당히 불순한 정치적 욕구가 대부분이었구요. 흔히들 중세 농노

사회에서 기독교는 피착취 계층을 억압하는 도구로 '악용'되었다고들 하지만

성경은 애초에 피착취 계층을 현혹시키고 억압할 목적으로 씌어졌기 때문에

악용이라고 단언하기엔 찝찝한 구석이 있습니다. 게다가 초기 교회의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로마의 권력자들은 여기저기 널린 모순과 불일치에 대해서

근본적으로 철저히 검토하여 모순을 해소하기보다는 제국의 화합과 안정을

위해서 '그다지 중요하지도 않은' 세세한 점들을 두루뭉실하게 회피하는 방법을

택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콘스탄티누스는 예수의 신성과 인성에

대한 논쟁에 즈음하여 '그런 사소하고 무익한 분쟁'을 못마땅히 여기는 편지를

남겼으며 (예수의 신성 문제가 '사소하고 무익한' 분쟁이라는군요... ^^;;;)

모순을 깔끔하게 해소하기보다는 '삼위일체론'이라는 방식으로 '회피'하는 방법을

택했죠.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6 다시 예수의 혈통 ※※※ 2003.09.30 2209
395 성경 번역자들의 실력 : 여자만 간음하나? ※※※ 2003.09.30 2207
394 Re: [Q] 성경 가이드 추천 ※※※ 2004.07.10 2206
393 Prometheus ※※※ 2003.09.30 2204
392 노아의 홍수 : 신은 전능하지 않다 ※※※ 2003.09.30 2204
391 지난주 주일학교에서 ※※※ 2003.10.06 2204
390 Re: 낙태. 안락사. 사형...죽음..뒷북 몇 ※※※ 2003.10.06 2204
389 [to hnoh] 한풀이 댓글+1 ※※※ 2003.09.30 2203
388 [R] 도와주세요... (to skjo) 댓글+1 ※※※ 2003.10.06 2203
387 예수는 실제인물인가? ※※※ 2003.09.29 2201
386 report 2 : 진실과 행복의 관계 ※※※ 2003.09.30 2201
385 [to sca] 다시 변질 ※※※ 2003.09.30 2201
384 Re: 선천적/후천적 동성애 ※※※ 2003.10.06 2200
383 예수는 모방자인가 - Essene ※※※ 2003.09.29 2199
382 신이 잘못하면 그건 누가 벌을 주지? ※※※ 2003.09.30 2198
381 Re: to soulman(안락사) ※※※ 2003.10.06 2198
380 Re: 예수님은 한분이십니다. ※※※ 2003.10.01 2197
379 Gentle에게 : 귀걸이와 코걸이 ※※※ 2003.09.30 2196
열람중 Re: 질문] 하나님의 독특한 교육관 ※※※ 2003.10.06 2195
377 [R] 여전히 남는 질문 ※※※ 2003.09.30 2194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1 명
  • 오늘 방문자 402 명
  • 어제 방문자 588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7,560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