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궁금한게 있는데요.


Re: 궁금한게 있는데요.

※※※ 1 2,048 2003.10.06 02:50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2001년 5월  3일 목요일 오후 10시 56분 03초
제 목(Title): Re: 궁금한게 있는데요.


 문제는 4대복음서 저자 중 요한만이 예수의 함구령을 지켰고
 나머지 3명은 개풀 뜯어 먹는 소리쯤으로 여기고 주절주절
 내막을 써놨습니다. 그렇다면 이들 세명은 주군의 명을
 어겼으니 성실한 쫄다구라고 볼 수는 없는 것 아닙니까?
------------------------

원래 비밀이란 그걸 제한적으로 누설함으로써 연대의식을 다지기에 적합한

도구 아닙니까. 공관복음서의 '비밀' 에피소드를 쓴 자는 자기들이 속한

공동체만이 그 비밀을 소유하고 있다는 의식이 공동체의 단합에 크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음에 틀림없습니다. 그래서 그 계열의 저자가 쓴 또다른

에피소드에는 예수가 '내가 비유로 말하는 것은 우리끼리만 알아듣게 하려고

그런 거야'라는 발언을 했다고 되어 있습니다. (마가 4:11-12 참조)


정작 이런 말을 예수가 했는지 안 했는지 모를 일이지만 아무튼 이 구절로 인해

욕먹는 게 글쓴이가 아니라 예수라는 걸 생각하면 예수가 조금 불쌍하기도

하고...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 2003.10.06 02:50
본문은 아래글에 대한 스테어님의 답변입니다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Nevido (타쿠마와리)
날 짜 (Date): 2001년 5월  3일 목요일 오후 07시 19분 44초
제 목(Title): 궁금한게 있는데요.


 요즘 2032년 이라는 SF를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대목이 나옵니다.
 
 예수가 빌립보지방에서 제자들이랑 이바구 까다가
 넌즈시 자신이 신의 아들(!)임을 암시하고 알랑방귀낀
 베드로에게 특별히 축복을 내려줍니다.
 그리고 아무에게도 그 사실을 밝히지 말도록 제자들에게
 함구령을 내리죠.
 
 문제는 4대복음서 저자 중 요한만이 예수의 함구령을 지켰고
 나머지 3명은 개풀 뜯어 먹는 소리쯤으로 여기고 주절주절
 내막을 써놨습니다. 그렇다면 이들 세명은 주군의 명을
 어겼으니 성실한 쫄다구라고 볼 수는 없는 것 아닙니까?
 
왜 우리는 성공하려고 그처럼 필사적으로 서두르며 일을 추진하는 것일까? 어떤 사람
이 자기 또래와 보조를 맞추지 않는다면, 그것은 그가 그들과는 다른고수의 북소리를
듣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가 남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자신의 봄을 여름으로 바꿔
야 한단 말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 [R] 하느님 = 사랑 댓글+1 ※※※ 2003.09.30 2077
335 프라하님과 하야니님께 : 예수의 추태 ※※※ 2003.10.02 2075
334 Re: 헌금 ※※※ 2003.10.06 2074
333 문장따옴? 댓글+1 ※※※ 2004.02.09 2071
332 to faure (해괴망칙한 성경 해석) ※※※ 2003.09.30 2069
331 Re: 전쟁과 기독교 ※※※ 2004.07.10 2067
330 Re: [펀글]장기 기증 기독인이 “으뜸” ※※※ 2003.10.06 2066
329 [R] to amdeus ※※※ 2003.09.30 2064
328 Re: [질문] 추천해주세요. 기독관련도서 ※※※ 2003.10.06 2063
327 성경을 읽읍시다 ※※※ 2003.10.02 2062
326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062
325 Re: to soulman(안락사) ※※※ 2003.10.06 2061
324 바리새인 : 오소리님과 프리시아님께 ※※※ 2003.10.02 2060
323 성경과 장애자 : 도니에게 ※※※ 2003.09.30 2059
322 [R] re) 엘과 야웨 댓글+1 ※※※ 2003.09.30 2058
321 [R] guest(Lion)님의 Re: 바보같은 짓 ※※※ 2003.09.30 2057
320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057
319 [R] 스테아님께 질문 드립니다. ※※※ 2003.09.30 2056
318 다시 Pris님께 : 원시 종교 ※※※ 2003.09.30 2055
317 Re: 내가 여기 들어오면서 항상 느끼는거. ※※※ 2003.09.30 2053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7 명
  • 오늘 방문자 699 명
  • 어제 방문자 87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548,555 명
  • 전체 게시물 14,422 개
  • 전체 댓글수 38,160 개
  • 전체 회원수 1,59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