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예수, 그 죽음과 부활의 신비...


Re: 예수, 그 죽음과 부활의 신비...

※※※ 1 2,188 2003.10.06 02:42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2000년 12월 25일 월요일 오후 01시 27분 04초
제 목(Title): Re: 예수, 그 죽음과 부활의 신비...


부활이야 당시의 유행이었죠. 예수 시절 그동네에서 행세하려면 여러가지 조건이

필요했거든요. 과부나 미혼모의 아들이어야 하고 병도 고쳐야 하고 먹을 것도

만들어야 하고 비바람도 다스려야 하고 한번쯤 부활 이벤트도 보여줘야 하고...

아폴로니우스나 시몬 마구스 등등 당시에 이름을 떨친 주술사들의 행적은 예수의

이적들과 거의 비슷합니다. 아마도 복음서 집필자들이 당시의 유행에 따라 좀더

팬시한 모습으로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예수상을 빚어냈겠죠. (북한 초등학교

교과서에서 본 김일성 장군의 신통술 부리는 장면이 생각나는군요. ^^)


저어기 위에 범준님께서 말씀하신 마가복음서 얘기 - 마가복음서 끝부분의 부활

이야기가 후대에 추가되었다는 - 는 신약학의 정설입니다. 그리고 Gatsbi님께서

말씀하신 책은 홀거 케르스텐의 책입니다. '인도에서의 예수의 생애'라는 이름으로

번역본이 나온 적이 있는데 이 책은 투린의 성수의가 진품이라는 전제 아래 수의에

남은 흔적을 분석하여 얻은 결론이므로 수의가 14세기의 물건으로 밝혀진 오늘날

다시 꺼내 읽기에는 좀 찝찝한 책이 돼버렸습니다. 게다가 부활한 예수가 여생을

인도에서 수도승으로 보냈다는 후반부는 치밀한 전반부와 너무 안 어울리는 황당한

내용이 되고 맙니다.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 2003.10.06 02:42
본문은 아래글에 대한 스테어님의 답변입니다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guest (Guest) <203.234.195.38>
날 짜 (Date): 2000년 12월 22일 금요일 오후 06시 30분 42초
제 목(Title): 예수, 그 죽음과 부활의 신비...


이건 제가 지난 몇년간 생각해 오던 추론의 결과입니다.

성서에 따르면 예수는 금요일 오후에 십자가에 달린 후, 해 지기 전에 무덤에
안치되었다가 일요일 아침에 무덤을 걸어나갔다고 하지요.

여기서 몇가지 상당히 중요한 문제를 사람들은 간과하고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우선, 십자가형은 절대로 '못' 으로 죽이는 형벌이 아닙니다. 기독교도들은 그
'못박혀' 라는 부분에 유난히 강세를 두며, 이것에 대한 '공포'를 유발하려고 하는
듯 보입니다만, 당시 로마의 형벌로 보아선 반드시 못으로 박기만 한건 아닙니다.
그냥 밧줄로 묶기만 한 일도 있다는 이야기지요.

그러면 십자가형은 무슨 고통을 주는 형벌인가... 라는 질문을 하시리라고
생각합니다. 십자가형은 '교수형'의 슬로우 모션에 가깝다고 보면 맞습니다. 대개
천주교에서 파는 십자 고상에 보면 아래에 발을 디딜만한 곳이 없다는것을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실제로 이 묘사는 매우 정확한 것이며, 십자가에
달린 사람은 팔/다리를 뻗어서 기도를 유지해야만 질식하지 않을 수 있는거지요.
다만 못을 박게 되면, 힘을 받아야 할 손목/발목에 극심한 고통을 받게
되는거지요.

실제로, 3일가량을 십자가에 달린채 결국 죽지 않은 사람은 '형을 다 받았다'고
하여 십자가에서 내려주고 범죄 기록을 삭제해준 기록이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이게 왜 중요하냐면, 출혈때문에 죽는건 '불가능'한 일이라는 이야길 하고 있기
때문이죠. 십자가에 매달려 죽는다면 그건 십중 팔구 질식사라는 이야기니까요.

그렇다면 여기서 우린 예수가 과연 십자가에 얼마나 오래 달려 있었나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성서대로 해 주면, 당연히 아침은 아니고, 정오도 훨씬 지난
오후입니다. 대개 성서 학자들은 오후 3시가량에 십자가에 달렸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합니다. 여기서, 성서대로라면, 예수는 해가 지기 전에 십자가에서 내렸으니,
길어야 오후 6시엔 이미 십자가에서 내렸음을 알아야 합니다.

그 뒤, 금요일 저녁을 무덤에서 지내고, 토요일 낮/밤을 지내고 일요일 아침에서야
무덤에서 걸어 나왔다고 하지요. (사흘 밤 낮도 제대로 지키지 못한 예수가 과연
예언을 실현시킨 사람일지는 또 다른 문제지요.) 하지만, 독종의 경우면 3일을
십자가에 달린채도 버티는데, 보통 사람이 3시간을 못버틴다는건 문제가 있다고 전
생각합니다. 제 의견이라면, 예수는 애초에 죽지 않았으며, 사람들이 십자가에서
내려줄 때까지 기가 막히게 죽은 체 연극을 한게 아닌가 하고 생각합니다.

죽지 않은 예수를 무덤으로 데려 갔다면 성서의 모든 이야기는 부활의 신비 없이도
전부 해명이 되지요. 손바닥에 뚫린 못자국이며 옆구리의 창자국 등등.

자, 예수는 과연 십자가에서 죽었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6 헌금의 용도 ※※※ 2003.10.06 2533
455 기독교적인 틀 ※※※ 2003.10.06 2209
454 Re: 기복 신앙. 댓글+1 ※※※ 2003.10.06 2301
열람중 Re: 예수, 그 죽음과 부활의 신비... 댓글+1 ※※※ 2003.10.06 2189
452 Re: 선천적/후천적 동성애 ※※※ 2003.10.06 2268
451 Re: 여기 동성애 논쟁은 ※※※ 2003.10.06 2208
450 Re: 선천적/후천적 동성애 ※※※ 2003.10.06 2496
449 Re: 선천적/후천적 동성애 ※※※ 2003.10.06 2201
448 Re: to soulman(안락사) ※※※ 2003.10.06 2290
447 to aileron 댓글+1 ※※※ 2003.10.06 2072
446 죄를 그렇게 정의하신다면 ※※※ 2003.10.06 2308
445 Re: [왕뒷북] 땅은 우리네 생명의 터 댓글+1 ※※※ 2003.10.06 2274
444 누가 구원하는가? (to goodlife) ※※※ 2003.10.06 2314
443 관계를 끊으시오 ※※※ 2003.10.06 2228
442 천국관 ※※※ 2003.10.06 2370
441 포이어바하 ※※※ 2003.10.06 2319
440 to daemul : 사다리론 정리 ※※※ 2003.10.06 2112
439 to daemul : 게거품 ※※※ 2003.10.06 2383
438 Re: to daemul : 기독교 멸절론 ※※※ 2003.10.06 2275
437 Re: to daemul : 기독교 멸절론 ※※※ 2003.10.06 199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5 명
  • 오늘 방문자 88 명
  • 어제 방문자 728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23,548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7 개
  • 전체 회원수 1,60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