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구원하는가? (to goodlife)


누가 구원하는가? (to goodlife)

※※※ 0 2,223 2003.10.06 02:30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2000년 10월  7일 토요일 오후 03시 07분 55초
제 목(Title): 누가 구원하는가? (to goodlife)


> 성경 구절에 이런 말씀이 있지요?
> "네 믿음이 널 구원하였다." 맞나요?
> 정확히 어느 말씀인지는 모르겠으나 오랫 동안 혈루증으로 앓던 여인에게 하신
> 말씀도 그렇고 , 또 백부장에게 하신 말씀도 그렇고 등등 다들 보면
> 예수님께서 네 믿음을 보아 내가 구원해 주지, 혹은 내가 고쳐주지 하고 말씀하신
> 것이 아니라 .. 네 믿음이..
> 라고 말씀 하시쟎아요.. 맞나요?

적어도 바울은 그렇게 생각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아래에 인용한 바울의 유명한

발언은 어떻게 해석할 수 있을까요?

>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나는 자비를 베풀고 싶은 사람에게 자비를 베풀고 동정하고
> 싶은 사람에게 동정한다"고 말씀하셨듯이 하나님의 선택을 받고 안 받는 것은
> 인간의 의지나 노력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자비에 달려 있는
> 것입니다. (로마서 9:15-16)

위 구절 다음을 좀더 읽어보면 점점 더 그렇게 느껴지지 않으십니까? 그 말 많은

'옹기장이론'입니다.

> 성서에는 하나님께서 파라오에게 "내가 너를 왕으로 내세운 것은 너를 시켜서 내
> 힘을 드러내고 내 이름이 온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하려는 것이다" 하신 말씀이
> 있습니다. 이렇게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뜻대로 어떤 사람에게는 자비를 베푸시고
> 또 어떤 사람은 완고하게도 하십니다. "그렇다면 어찌하여 하나님께서 사람을
> 책망하십니까? 누가 능히 하나님의 뜻을 거역할 수 있겠습니까?"하고 말할 사람도
> 있을 것입니다.
> 그러나 사람이 무엇이기에 감히 하나님께 따지고 드는 것입니까? 만들어진 물건이
> 만든 사람한테 "왜 나를 이렇게 만들었소?" 하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옹기장이가
> 같은 진흙덩이를 가지고 하나는 귀하게 쓸 그릇을 만들고 하나는 천하게 쓸 그릇을
> 만들어낼 권리가 없겠습니까?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진노와 권능을 나타내시기를
> 원하시면서도 당장 부수어 버려야 할 진노의 그릇을 부수지 않으시고 오랫동안
> 참아 주셨습니다. (로마서 9:17-22)

마지막 한 구절은 거의 협박이죠.

"성질 같아서는 당장에 쓸어버리고 싶지만 참아주고 있는 거라구..."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6 [R][R] sex와 기독교 댓글+1 ※※※ 2003.09.30 2231
415 예수의 성? 댓글+1 ※※※ 2003.09.30 2230
414 조소하는 자들은... ※※※ 2003.09.30 2227
413 Re: 어떤 머저리새끼가. ※※※ 2003.10.06 2226
412 한문은 성경적인가 ※※※ 2003.10.02 2224
열람중 누가 구원하는가? (to goodlife) ※※※ 2003.10.06 2224
410 죄를 그렇게 정의하신다면 ※※※ 2003.10.06 2223
409 Re: 기복 신앙. 댓글+1 ※※※ 2003.10.06 2223
408 [elcom님께] 무슬림과 마녀사냥 etc ※※※ 2003.09.30 2221
407 Re: TBA님... ※※※ 2003.10.06 2221
406 [성경의 버그 2] 표적은 있다/없다 ※※※ 2003.09.29 2220
405 to daemul : 기독교 멸절론 ※※※ 2003.10.06 2219
404 Re: 어떤 머저리새끼가. ※※※ 2003.10.06 2218
403 Re: 야훼 하나님, 뻔뻔한 명예욕.. 댓글+1 ※※※ 2003.10.06 2217
402 하야니님께. 정제된 자료를 원합니다 ※※※ 2003.10.02 2216
401 Re: 케니지님에 대한 답글.. 댓글+1 ※※※ 2003.10.06 2215
400 To elcom ※※※ 2003.09.30 2214
399 포이어바하 ※※※ 2003.10.06 2214
398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214
397 Re: 세습비판 ※※※ 2003.10.01 2212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4 명
  • 오늘 방문자 491 명
  • 어제 방문자 59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5,883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