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aRoNg ^^


to aRoNg ^^

※※※ 0 1,978 2003.10.06 01:47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2000년 5월 26일 금요일 오전 05시 44분 36초
제 목(Title): to aRoNg ^^


앞의 글에서 바울의 발언을 '교양없는 폭언'이라고 했는데 정확한 의미는 다음과

같습니다.


"만일 바울이 남녀 평등에 대한 최소한의 인식을 갖고 있었다면, 그리고 바울이

'여성은 남성을 위해서 창조된 것'이라는 발언을 한 목적이 교회에서 말로써

분란을 일으키는 여성들에 대한 꾸짖음이었다면 바울의 말은 교양없는 폭언이다."


물론 저는 바울이 남녀 평등이라는 비교적 근대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있었다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바울의 말은 폭언이 아니라 그 시대를 살고 있었던

지식인의 한계를 보였을 뿐, 바울을 비난할 만한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같은

맥락에서 저는 빌레몬서를 통해 읽어낼 수 있는 바울의 노예 제도에 대한 인식을

비난할 생각은 없습니다. 바울에게서 '노예 제도 철폐'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찾아볼 수 없다 하더라도 그것은 기껏해야 '바울 역시 자신이 살고 있는 시대의

상식을 넘어설 수 없었다'는 것을 의미할 뿐이니까요. 빌레몬서에서 비쳐지는

노예에 대한 바울의 태도는 확실히 '그 시대로서는' 괜찮은 편에 속합니다.

(다만 그 시대에 바울과 같이 노예에게 인자한 태도를 갖고 있던 사람은 바울만이

아니었지만 그게 뭐 그리 큰 문제겠습니까.) 논리가 부자연스러워지는 이유는

'성경은 남녀 평등이나 노예제 폐지 등의 근대적인 덕목에 어긋나지 않는다'라는

억지를 부리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변명이 너무 구차하지 않습니까? ^^  성경이

전근대적인 텍스트라는 점을 인정하면 전혀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근대 이전에

씌어진 성경이 전근대적이라는 이유로 성경 그 자체를 비난할 수는 없는 거죠.


사실, 저는 바울에 대해 크게 호감을 품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 시대로서는

이럭저럭 괜찮은 인격과 교양의 소유자였다고 믿습니다. 예수가 드러냈던 천박한

허점을 바울은 별로 갖고 있지 않습니다. (하긴 그래서 예수가 바울보다는 좀더

매력적인 캐릭터지만요.)


그나저나, 부탁드린 자료는 찾아보셨는지요?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 [RNB님께] 선악이 뭐길래... ※※※ 2003.09.30 1953
335 창조되었는가? ※※※ 2003.09.30 1958
334 김마가님께 ※※※ 2003.09.27 1959
333 이거 혹시... ※※※ 2003.09.30 1959
332 열받게 만드는군 ※※※ 2003.09.28 1965
331 Re: [p] "제사금지-신사참배 교회탓" 댓글+1 ※※※ 2003.10.06 1967
330 to Gatsbi again :) ※※※ 2003.09.30 1968
329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1968
328 신에게도 자유의지가 있는데... ※※※ 2003.09.30 1970
327 ... ※※※ 2003.09.30 1975
326 파스칼 ※※※ 2003.09.28 1978
325 [R] 비난과 비판과 죽이기 (jhan님께) ※※※ 2003.09.30 1978
열람중 to aRoNg ^^ ※※※ 2003.10.06 1979
323 성경 날조 : 허술한 조작도 조작이다 ※※※ 2003.09.30 1980
322 다시 [R] 성서를 안다고요? ※※※ 2003.09.30 1982
321 Re: 댓글+1 ※※※ 2003.10.06 1982
320 전지전능에는 문제가 없지요 ※※※ 2003.09.30 1986
319 Re: to daemul : 관념과 대상의 실재 ※※※ 2003.10.06 1987
318 [R] 스테어님께 - 크리스마스 ※※※ 2003.09.30 1990
317 [R] Re: 잘못 만들어진 것... 댓글+1 ※※※ 2003.09.30 199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9 명
  • 오늘 방문자 98 명
  • 어제 방문자 602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32,557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