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을 읽읍시다


성경을 읽읍시다

※※※ 0 2,062 2003.10.02 10:39
위에 어느 분께서 성경을 읽어보면 그것을 사람이 썼을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고 하셨군요. 저도 그다지 많이 읽은 것은 아니지만 성경을

읽었습니다. 거기에는 수많은 모순과 오류와 편집 및 편찬 과정에서의

실수와 의도적인 날조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원어 성경을 읽어보시면 그것이

더 확연하게 드러납니다만 한글 성경에서도 얼마든지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오류들이 성경의 근본적인 의미를 흐리게 하지는 못합니다. 그러나

적어도 다음 두 가지는 확신할 수 있게 해줍니다.

1. 성경은 오류를 풍부하게 가지고 있으므로 그 한 구절 한 구절을 분석하여

 정교한 논쟁의 근거로 제시하기에는 부적합하다. 세상을 구원하기에 충분한

 책인지 어떤지는 알 바 아니지만 진화/창조 논쟁의 참고문헌으로 동원될 만한

 엄밀한 스칼라쉽을 보지한 서적은 결코 아니다.

2. 성경은 인간이 썼다. 성경 저자들은 성령의 감동을 받아 쓴 것같긴 하지만

 엄밀하고 정교한 reference의 빈곤에 허덕인 흔적을 무수히 남기고 있으며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솔직이 넘어가지 않고 대충 거짓말로 얼버무린 장면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


* 혹시 원하신다면 성경의 어느 부분이 치명적인 오류를 품고 있는지 열거할

 수도 있습니다. 상당 부분은 이미 기독 보드에 올렸었고 거기에 대해 납득할

 만한 답을 얻은 적은 거의 전무함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


* 한윤수님 말씀대로 낙타가 바늘귀에 들어간다는 것은 밧줄을 바늘귀에 꿴다는

 말을 잘못 쓴 것같습니다. 낙타(camelos)와 밧줄(camilos)의 착각이겠지요. *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 [R] 하느님 = 사랑 댓글+1 ※※※ 2003.09.30 2077
335 프라하님과 하야니님께 : 예수의 추태 ※※※ 2003.10.02 2076
334 Re: 헌금 ※※※ 2003.10.06 2074
333 문장따옴? 댓글+1 ※※※ 2004.02.09 2071
332 to faure (해괴망칙한 성경 해석) ※※※ 2003.09.30 2070
331 Re: 전쟁과 기독교 ※※※ 2004.07.10 2067
330 Re: [펀글]장기 기증 기독인이 “으뜸” ※※※ 2003.10.06 2066
329 [R] to amdeus ※※※ 2003.09.30 2064
열람중 성경을 읽읍시다 ※※※ 2003.10.02 2063
327 Re: [질문] 추천해주세요. 기독관련도서 ※※※ 2003.10.06 2063
326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062
325 Re: to soulman(안락사) ※※※ 2003.10.06 2061
324 성경과 장애자 : 도니에게 ※※※ 2003.09.30 2060
323 바리새인 : 오소리님과 프리시아님께 ※※※ 2003.10.02 2060
322 [R] re) 엘과 야웨 댓글+1 ※※※ 2003.09.30 2059
321 [R] guest(Lion)님의 Re: 바보같은 짓 ※※※ 2003.09.30 2058
320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057
319 [R] 스테아님께 질문 드립니다. ※※※ 2003.09.30 2056
318 다시 Pris님께 : 원시 종교 ※※※ 2003.09.30 2056
317 Re: 내가 여기 들어오면서 항상 느끼는거. ※※※ 2003.09.30 2053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1 명
  • 오늘 방문자 736 명
  • 어제 방문자 87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548,592 명
  • 전체 게시물 14,422 개
  • 전체 댓글수 38,160 개
  • 전체 회원수 1,59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