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

※※※ 0 1,890 2003.09.30 04:47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9년 5월 21일 금요일 오후 01시 33분 06초
제 목(Title):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



예수에게는 '예수 사상'이라고 할 만한 이렇다할 관념체계가 없군요. 말잘하는

바울이 치덕치덕 개칠한 매끄러운 희랍철학들을 떼어내고 보면 예수 특유의

사상이라고 할 만한 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고 예수 시대의 정통 유대교단과

바리새파에 대한 비판이 있을 뿐입니다.


예수 사상의 에센스는 사랑이라구요? 신약을 아무리 뒤져봐도 바울의 달변 속에서나

'사랑'이라는 단어를 발견할 수 있을 뿐이죠. 예수가 사랑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린

것은 겨우 두세 번?


물론 막강한 외세와 토착 지배자들의 억압에 시달리는 대중의 편에 서서 권력에

밀착한 기존 교단을 비판했다는 점은 그것만으로도 커다란 의미를 갖습니다.

어색한 표현이지만 '행동하는 지식인'이라는 칭송이 아깝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런 류의 행동하는 지식인이라면 남북 왕조 시대의 아모스, 호세아를 비롯한

수많은 선배와 동시대인들이 예수를 능가하는 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결국 예수는 초기 기독교단의 이단적인(!) 데마고그와 미션 활동에 초상권을

도둑맞고 이름을 도용당한 가련한 반항아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요.


* 오늘날의 '민중신학' 역시 예수에게는 물어보지도 않고서 예수의 이름을

  이리저리 도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 [R] to guest & sca (나의 예수관) ※※※ 2003.09.30 1915
175 제가 성경을 믿지 못하는 이유는... ※※※ 2003.09.27 1914
174 다시 파스칼 ※※※ 2003.09.28 1913
173 [R] Re: 낙태 ※※※ 2003.09.30 1910
172 [R] elcom님의 통일교 ※※※ 2003.09.30 1907
171 [R] hbh님의 '성경과 장애자' ※※※ 2003.09.30 1905
170 [요약] 마리아님께 ※※※ 2003.09.30 1904
169 to guest(Wood) 헌금과 면죄부 ※※※ 2003.10.06 1903
168 toy님께 : 신앙심이 깊은... 댓글+1 ※※※ 2003.09.30 1901
167 to RNB '내가 아이들에게...' ※※※ 2003.09.30 1901
166 선/악 : porori님과 기타 모든 분들께 ※※※ 2003.09.30 1899
165 [R] jhan님의 '원시 종교' ※※※ 2003.09.30 1897
164 [to doni]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 ※※※ 2003.09.30 1897
163 십계명 ※※※ 2003.09.29 1895
162 종교를 알려거든 창시자를 보라...? ※※※ 2003.09.28 1893
161 [R] 흠없는 제물과 부활의 의미 댓글+1 ※※※ 2003.09.30 1892
열람중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 ※※※ 2003.09.30 1891
159 [R] zeo님께 ※※※ 2003.09.30 1890
158 동성애... 100년만 기다려보죠. ※※※ 2003.09.27 1889
157 Re: 낙태. 안락사. 사형...죽음..뒷북 몇자. ※※※ 2003.10.06 1889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9 명
  • 오늘 방문자 615 명
  • 어제 방문자 637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29,275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6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