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 여전히 남는 질문


[R] 여전히 남는 질문

※※※ 0 2,192 2003.09.30 03:50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8년 5월 26일 화요일 오전 06시 18분 49초
제 목(Title): [R] 여전히 남는 질문



> 질문1: 불교 보드에 보니, 스테어님께서 신이 불필요하다(다른 종교도
> 거추장스럽다로 해석이 되는군요)...고 표현하신 적이 었던데요...? 이정도의
> 평가라면 저열하다고 평가하신 것은 아니신지요? 논리적인 측면에서만 평가하신
> 것인가요?

논리적인 얘깁니다. 저의 논리는 신의 존재를 요청하지 않는다... 라는 의미죠.


> 질문2: 위의 제오님께 제출한 3편의 보고서를 읽어보았는데.. 정서와 인간과의
> 분리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하셨는데, 그런 상태에서
> 기독교의 멸절을 주장하신다면 아직 확실하지 않은 기반에서 그런 주장을 하신
> 것이 아니신지요?(모순?)

제가 원하는 기독교의 멸절은 인류의 정서와 기독교의 분리를 통해 실현됩니다.

이 보드에도 논리 이전에 기독교에 대해 역겨움을 느끼는 사람이 많은 모양이군요.

그런 사람들이 하나라도 더 많아지도록 하는 것이 저의 목표입니다.


> 질문3: 위의 보고서를 읽으면서 또 느낀 의문입니다. 인간의 존엄성을 믿으면서
> 인간의 도덕성(또는 도덕성을 지킬 수 있는 능력)을 믿지 않는 것이 과연
> consistent한 것인지 의문이 갑니다. 인간은 아무런 이유도 없이 존엄하기 때문에
> 도덕적이지 못한 것 쯤은 상관없다...이런 소결론을 얻었는데 맞는 해석인가요?
> 이 해석이 맞다면 막되먹은 인간의 존엄성에 대해 일반적으로 수긍하기
> 어려워지는데요.. 칸트도 고생했던 문제를 다시 제기 합니다. 신이란 개념이 없이
>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무척이나 궁금해집니다.

존엄성의 전제로 윤리성이 필요한가요? 저는 필요하다고 보지 않습니다. 전두환이

도덕적인 인간이라고 생각지 않습니다만 전두환에게도 인간으로서의 존엄은 충분히

인정됩니다. 그리고 신을 도덕의 근거로 보는 시각이 필요하지 않음을 '쉽게 쓴

실존 이야기'에서 상세히 설명드린 바 있습니다만...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6 다시 예수의 혈통 ※※※ 2003.09.30 2208
395 성경 번역자들의 실력 : 여자만 간음하나? ※※※ 2003.09.30 2205
394 노아의 홍수 : 신은 전능하지 않다 ※※※ 2003.09.30 2203
393 Re: [Q] 성경 가이드 추천 ※※※ 2004.07.10 2202
392 report 2 : 진실과 행복의 관계 ※※※ 2003.09.30 2201
391 Prometheus ※※※ 2003.09.30 2201
390 Re: 낙태. 안락사. 사형...죽음..뒷북 몇 ※※※ 2003.10.06 2201
389 [R] 도와주세요... (to skjo) 댓글+1 ※※※ 2003.10.06 2200
388 지난주 주일학교에서 ※※※ 2003.10.06 2200
387 [to sca] 다시 변질 ※※※ 2003.09.30 2199
386 예수는 실제인물인가? ※※※ 2003.09.29 2198
385 [to hnoh] 한풀이 댓글+1 ※※※ 2003.09.30 2198
384 신이 잘못하면 그건 누가 벌을 주지? ※※※ 2003.09.30 2197
383 Re: 예수님은 한분이십니다. ※※※ 2003.10.01 2197
382 예수는 모방자인가 - Essene ※※※ 2003.09.29 2196
381 Re: to soulman(안락사) ※※※ 2003.10.06 2196
380 Re: 선천적/후천적 동성애 ※※※ 2003.10.06 2196
379 Gentle에게 : 귀걸이와 코걸이 ※※※ 2003.09.30 2193
열람중 [R] 여전히 남는 질문 ※※※ 2003.09.30 2193
377 Re: 질문] 하나님의 독특한 교육관 ※※※ 2003.10.06 2193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3 명
  • 오늘 방문자 499 명
  • 어제 방문자 57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5,301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