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 moondy님의 질문


[R] moondy님의 질문

※※※ 0 2,092 2003.09.30 03:45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8년 5월 11일 월요일 오후 11시 25분 15초
제 목(Title): [R] moondy님의 질문



> 제가 제 애인과 만난지 1년 되는 기념으로 18k 반지를 같이 맞췄습니다.
> 그래서 서로 그것을 24시간 항상 끼고 소중하게 간직했지요.
> 그런데 어쩌다 반지를 잃어 버리게 되었어요.
> 그럼 전 제가 끼던 반지와 똑 같은 것을 사서 끼면 '그만'일 까요 ?
> 전혀 그렇지 않더군요.
> 아무리 똑 같은 물리적, 화학적 성분을 가진 18k 반지라도 그 옛날의 '그
> 반지'와는 같은 느낌이 오지 않고... 약간 긁힌 자국이 있던 '그 반지'에 대한
> 그리움이 항상 남더군요.
> 실재는 대체하면 그만이란 것은, 충분히 실존도 대체하면 그만...일 수 있습니다.
> 왜 깨어진 벽돌은 대체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시죠 ?
> 만약 내가 깨어진 벽돌에 대한 '그 어떤 아련한 추억'이 있다면...
> 그것은 단순히 대체해도 될 그 '무엇'이 아니죠. '죽은 마누라' 처럼...

1. 반지의 입장에서

그 반지를 잃어버리지 않았다고 가정해 봅시다. 만일 누군가 그 반지를 몰래

다른 것으로 바꾸었다면, 그런데 문디님의 관찰력으로는 아무리 들여다보아도

가짜라는 것을 모를 정도로 정교하게 위조한 것이라면 그 반지가 가진 정서적인

가치는 그대로 유지될 것입니다. 사람이라면 그렇게 바꿀 수 없겠지요. 최소한

그 바뀐 사람 자신은 알고 있을 테니까요. 하지만 반지에게는 '나는 다른 반지의

대용품이야'라는 자각이 없지 않겠습니까? 물론 '공각기동대' 식의 완벽한 기억

조작과 마인드 콘트롤 앞에서는 사람조차 바꿀 수 있겠지만요.

2. 사람의 입장에서

깨어진 벽돌에 대한 '아련한 추억'과 같은 문제는 이미 오래 전에 제기된 바

있습니다. 그리고 대체로 답도 나와 있는 것으로 압니다. 그 '아련한 추억'이란

결국 의식을 가진 존재 즉 실존이 부여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실존 아닌 것이라도

실존과의 관계 맺음을 통하여 전 우주에서 유일무이한 것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런

관계 맺음을 '실존성의 투사'라는 말로 표현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것이 철학 용어로

정착되었는지 모르지만 괜찮은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전에 쓴 글 5'에서 Gatsbi

님께서 '왕양명'을 언급하신 것을 기억하실지 모르겠군요. 제가 그 전 편지에서

'기와 한 장이 떨어져 깨어지는 소리에 가슴이 아팠다'라는 양명의 글을 인용하며

실존 아닌 기와에 양명이라는 실존이 자신의 실존성을 투사하여 그 기와를 소중히

여기게 되는 과정을 소개한 적이 있거든요.


> 실재와 실존의 구별이 그토록 중요한 것입니까? (제 질문은 이것입니다. 님의
> 쉬운 글을 읽어도 전 여전히 '말장난' 처럼 보여서...)

개인적으로는 실재와 실존의 구별이 중요하다고 생각지 않습니다. '실존이란 결국

실재와 다를 것 없다'라는 입장의 철학도 얼마든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왕 실존이라는 용어를 쓰자면 최소한 '돌멩이의 실존'이라는 식의 오용은 피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Gatsbi님께 보낸 편지에서 언급한 것입니다.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6 [r] guest(바람돌이)님께 댓글+1 ※※※ 2003.09.29 2082
255 [to doni] 우상을 불태운 왕 ※※※ 2003.09.30 2082
254 Symond가 키즈를 떠나야 한다? ※※※ 2003.09.30 2084
253 네비게이터... 댓글+1 ※※※ 2003.09.27 2086
252 낙태... 남은 이야기 ※※※ 2003.09.30 2086
251 to daemul ※※※ 2003.10.06 2086
250 '두 명의 예수'에 대한 기독교인들의... ※※※ 2003.10.06 2091
249 신약이 씌어진 시점과 경위 ※※※ 2003.09.29 2092
248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092
247 [elcom님께] 도덕적 상대주의 ※※※ 2003.09.28 2093
열람중 [R] moondy님의 질문 ※※※ 2003.09.30 2093
245 예수는 모방자인가 - 그 밖의 자료 ※※※ 2003.09.29 2094
244 Re: ^^;;; ※※※ 2004.07.10 2094
243 '예수와 사랑'에 대한 약간의 보론 ※※※ 2003.09.30 2098
242 노아의 홍수 : 사소한 문제들 ※※※ 2003.09.30 2099
241 기독교적인 틀 ※※※ 2003.10.06 2101
240 Re: 신앙의 맹점 ※※※ 2004.07.10 2104
239 성경적인 신 ※※※ 2003.09.30 2106
238 to sca - 예수를 도용한다는 것은... ※※※ 2003.09.30 2109
237 to virgo ※※※ 2004.07.10 2109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3 명
  • 오늘 방문자 506 명
  • 어제 방문자 57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5,308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