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mond가 키즈를 떠나야 한다?


Symond가 키즈를 떠나야 한다?

※※※ 0 2,085 2003.09.30 02:44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7년11월25일(화) 13시29분46초 ROK
제 목(Title): Symond가 키즈를 떠나야 한다?



천만의 말씀입니다. 저의 생각은 doni와 정반대입니다. 우리는 이곳에서 같이

살고 있는 주민들입니다. 실생활에서 맘에 안 드는 사람이 있다고 해서 '지구를

떠나라'고 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누군가의 글이 마땅치 않다고 해서

이곳에서 몰아낼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습니다. 글이 맘에 안 들면 그 글에 대해서

쟁변하면 그만입니다.


제가 키즈 초보이던 94년 가을에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어느 사용자가

서울대 보드에서 간호학과 학생에게 '네가 그렇게 잘났으면 왜 간호학과같은 후진

데 다니느냐'는 요지의 글을 쓴 적이 있었고 저는 그런 사람이라면 키즈에서

몰아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그 사람에게 키즈를 떠나라고 글을 쓰거나

편지를 했는지는 기억이 안 납니다. (서울대 보드의 그 부분은 이미 날아가

버렸습니다.) 그러나 제가 그런 말을 입 밖에 꺼냈든 아니든 저는 분명히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으므로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어쨌든 그런 사람을 '몰아내야

겠다'고 생각한 것은 저의 잘못이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Symond를 이곳에서 계속 볼 수 있는 편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hbh님만 하더라도 정체불명의 guest(hbh)라는 이름으로 '포항은 우상의 도시'라는

글만 툭 던지고 사라지던 것보다는 요즘의 모습이 훨씬 인간적이니까요. (무당이

'당신 9월에 죽어'라고 말하면 그걸 진지하게 믿을 사람이라고는 상상도 못했음.)


도니가 Symond에 대해 특히 분개하는 것은 충분히 납득할 만한 일입니다. 도니의

선친께서 목사님이셨다는 사실과도 무관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어떤 사람이

'목사이기 때문에' 특별히 더한 존경을 받을 이유가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목사라는 이유로 인해 더 심한 비난을 받아야 할 이유도 없습니다. 목사도

인간이니까요. 성직자는 일반인보다 더 고결한 품성과 더 높은 도덕성을 가진

사람들이 아닙니다. 그냥 인간일 따름입니다. 저 역시 Symond의 무책임성과

이중 인격과 사기 행각(근거 없는 주장을 하면서 전문가의 인증을 받은 듯이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성토한 것은 사실이지만 '목사이기 때문에' 더 심하게

비난하지는 않았습니다. 목사도 화가 나면 욕을 할 수 있고 폭력을 휘두를 수도

있습니다. Symond는 스스로를 '거룩한 성직자'라고 묘사하고 있지만 (작가의 마을

소설 보드의 '통일교 삼국지' 참조. 그 글이 왜 하필 소설 보드에 올라 있는지는

짐작할 길이 없지만요. 그냥 Symond의 기인다운 취향이라고 해둘까요...)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성직자 자신들뿐일 것입니다.


성직자든 아니든 사람은 거룩할 수도 있고 천박할 수도 있습니다. Symond가

목사라는 이유만으로 키즈에서 몰아내고자 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습니다.

다 함께 사는 세상 아닙니까. 같이 부대끼고 견디면서 살아야죠.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6 기독교적인 틀 ※※※ 2003.10.06 2103
295 노아의 홍수 : 사소한 문제들 ※※※ 2003.09.30 2100
294 '예수와 사랑'에 대한 약간의 보론 ※※※ 2003.09.30 2098
293 예수는 모방자인가 - 그 밖의 자료 ※※※ 2003.09.29 2096
292 Re: ^^;;; ※※※ 2004.07.10 2096
291 [elcom님께] 도덕적 상대주의 ※※※ 2003.09.28 2094
290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094
289 [R] moondy님의 질문 ※※※ 2003.09.30 2093
288 '두 명의 예수'에 대한 기독교인들의... ※※※ 2003.10.06 2093
287 신약이 씌어진 시점과 경위 ※※※ 2003.09.29 2092
286 to daemul ※※※ 2003.10.06 2089
285 네비게이터... 댓글+1 ※※※ 2003.09.27 2086
284 [r] guest(바람돌이)님께 댓글+1 ※※※ 2003.09.29 2086
열람중 Symond가 키즈를 떠나야 한다? ※※※ 2003.09.30 2086
282 낙태... 남은 이야기 ※※※ 2003.09.30 2086
281 [to doni] 우상을 불태운 왕 ※※※ 2003.09.30 2082
280 하야니님께 : 다시 고정된 지구 ※※※ 2003.10.02 2082
279 Re: 미국 테러 사건에 대한 한국인의 감정 ※※※ 2003.10.06 2081
278 종교사가 잔혹한 이유는... ※※※ 2003.09.30 2076
277 호세아 4:2-9 ※※※ 2003.09.30 2074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271 명
  • 어제 방문자 583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6,246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