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스러운 보드


성스러운 보드

※※※ 0 2,127 2003.09.29 20:28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7년08월06일(수) 16시00분09초 KDT
제 목(Title): 성스러운 보드



1. 이곳이 진실로 성스러운 보드인지는 모를 일이로되 인간들 몇 명이 들썩인다는

  이유만으로 더럽혀질 만큼 허약한 성스러움으로 지탱하는 보드일 뿐이다.

2. 제 눈의 들보를 보지 못하는 자에게는 할 말이 없다. 군소리 없이 사과의

  뜻을 표시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네 아비를 찔러죽이고 네 어미를 목졸라

  죽이고 네 언니오빠와 섹스나 해라'라는 욕을 하고서도 사과는 커녕 볼멘

  소리만을 뱉는 사람이 있다. 그리고 그를 지지하는 수많은 '성스러운' 사람이

  이곳을 횡행한다. 이곳은 진실로 성스러운 보드이다. 그 보드의 구성원들의

  성스러움을 빼닮은 성스러움이다.

3. 이 보드에는 속되고 천박한 사람을 고결하게 해주는 신비로운 성스러움이

  있다. '포항은 우상숭배가 만연한 도시'라는 폭언을 서슴지 않는 극단주의자가

  이곳에서는 '비기독교적인 것을 파괴하고 짓밟는 짓은 결코 하지 않는

  사람'으로 둔갑하는가 하면 '사리는 독신 남성에게 잘 생기는 결석으로서

  인체에 해롭다. 이 사실은 의학계에서도 인정하고 있다'라고 우기면서도

  그 근거를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의학계의' 어떠한 저작물도 증거로 제시하지

  못하던 사기꾼이 이곳에 와서는 목회자를 참칭하며 히브리어 강의를 하고

  있으니... 기억하리로다. 그 죄의 값을 '네'게서 받아내겠다던 예수의 말씀을.

  이 성스러운 무덤을 더 곱게 회칠하리로다.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 Re: 전쟁과 기독교 ※※※ 2004.07.10 2129
열람중 성스러운 보드 ※※※ 2003.09.29 2128
334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128
333 [R] 하느님 = 사랑 댓글+1 ※※※ 2003.09.30 2125
332 관계를 끊으시오 ※※※ 2003.10.06 2125
331 이단의 개념은... ※※※ 2004.02.09 2125
330 [R] Re:이 보드를 찾는 무신론자.. ※※※ 2003.09.30 2124
329 [R] to amdeus ※※※ 2003.09.30 2122
328 바리새인 : 오소리님과 프리시아님께 ※※※ 2003.10.02 2122
327 [R] guest(geust)님의 통일교 ※※※ 2003.09.30 2120
326 sca님께:sca식 기독교 역시 멸절대상입니다 ※※※ 2003.09.30 2120
325 Re: [펀글]장기 기증 기독인이 “으뜸” ※※※ 2003.10.06 2120
324 [R] 스테아님께 질문 드립니다. ※※※ 2003.09.30 2119
323 to faure (해괴망칙한 성경 해석) ※※※ 2003.09.30 2119
322 성경을 읽읍시다 ※※※ 2003.10.02 2119
321 [R] re) 엘과 야웨 댓글+1 ※※※ 2003.09.30 2118
320 교회가 저지르는 가장 큰 죄는? ※※※ 2003.10.06 2118
319 Re: [문화] ‘신앙과 돈’ 양립할 수 없나 ※※※ 2004.07.10 2117
318 다시 Pris님께 : 원시 종교 ※※※ 2003.09.30 2115
317 바리새인은 억울하다 ※※※ 2003.10.02 2111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4 명
  • 오늘 방문자 616 명
  • 어제 방문자 64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30,563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