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에 대한 staire의 왜곡된 시각


기독교에 대한 staire의 왜곡된 시각

※※※ 0 1,716 2003.09.29 19:57
[ freeeXpressio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6년05월30일(목) 02시55분08초 KDT
제 목(Title): 기독교에 대한 staire의 왜곡된 시각



그렇습니다. 누구나 그렇듯이 기독교에 대한 저의 시각은 저 나름으로 왜곡되어

있습니다.


저는 기독교인과 기독교를 구별해서 보아야 한다는 말씀에 동의합니다. 그리고

기독교인은 비기독교인과 마찬가지로 장점과 단점을 다 갖춘, 존귀한 존재라고

믿습니다. 그러나 기독교에 대해서라면 그렇게 관대한 시각을 갖지 못합니다.

저는 송성대님, 용님, 도니 등등의 기독교인을 좋아합니다. 그것은 그분들의

신앙에 제가 동의하느냐 않느냐와는 사뭇 다른 문제입니다.
 

기독교에 대해 원한 진 일 있느냐, 상처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자주 받지만

그런 적은 없습니다. 실망한 적은 많습니다만 감탄한 적도 많습니다. 제가 기독교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갖는 이유는 '역사' 때문입니다. 2000년간의 기독교사를

돌이켜볼 때 저는 기독교가 인류에게 베풀어준 것보다 누를 끼친 것이 더 많고

깊다고 봅니다. 무엇보다도 기독교회가 저지른 셀 수 없는 물리적 폭력과 인간의

자유로운 사유를 제한하려드는 논리적인 폭력 두 가지에 저는 주목합니다. 그러나

그 이외의 '원한'은 없습니다.


기독교 역시 진화해 왔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인류의 진화에 편승해서 이루어졌음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인권과 자유와 평등과 박애를 인류는 오랜 시간에 걸쳐

길러 왔습니다. 기독교회와 역사적 지리적으로 단절되어 있는 사회라고 해서

그런 발전이 없었던가요? 발전은 인류의 도덕적인 본능에 기인합니다. 그리고

그 도덕적인 본능은 신에 의해 주어진 것이 아니라 우리의 손으로 일구어낸 것일

따름입니다. 오히려 기독교회는 그러한 발전의 방해 세력이었습니다. 역사가 그것을

증거합니다. 기독교회는 대부분의 사회에서 착취 세력과 결탁하여 인류의 발전을

늦추어 왔습니다.


혹자는 '진정한' 기독교에 주목하라고 합니다. 그러나 저는 기독교인들조차도

합의하지 못하고 서로가 지신의 교회가 원조라며 피흘리며 싸우는 마당에

진정한 원조 기독교가 무엇인지 알지 못할 뿐아니라 그것을 찾고자 하는 의욕조차

없습니다. 오랜 역사를 통해 기독교회에는 충분한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기독교회가

아직도 때묻은 세상의 모습을 답습하고 있다면 저는 그것을 기독교의 본질적

요소에서 분리하고자 하는 노력이 헛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더 이상의 실험

 - 수많은 생명과 그들의 고통을 댓가로 요구하는 - 을 거쳐야 하는 것일까요?

저는 그렇게 생각지 않습니다. 시간은 충분히 드렸습니다.


제가 원하는 것은 기독교의 처참한 붕괴가 아니라 안락사입니다. 그리고 이미

그러한 기독교의 안락사가 상당히 진척되어 있음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기독교

이외의 어떠한 사고방식도 사탄의 역사라고 보는 위험한 자들이 제거되고 덜

유해한 소수 집단으로서 기독교는 세상에 적응해갈 것입니다. 2000년간 완만히

그런 길을 걸어 왔듯이.


그리고 인류는 그러한 신앙과 이념에 얽매이지 않는 인류애를 회복할 것입니다.

"포항은 사탄의 도시다!"라는 오만방자한 냉갈 내신에 스스로가 사탄임을 깨닫고

그러한 사탄적인 모습마저 감싸 안을 수 있는 너그러움이 이미 기독교인들에게

깃들고 있습니다. 서구 문화의 유입이 늦어 아직도 전통문화와 매끄럽게 접목되지

못한 일부 지역(예를 들면 한국)의 성령 부흥 현상은 사소한 noise에 불과하며

오랜 시간에 걸쳐 사라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신도 사탄도 없는 세계를 위해

인류는 느리고 무겁게 전진하고 있습니다.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6 예수는 모방자인가 - Essene ※※※ 2003.09.29 2253
155 예수는 실제인물인가? ※※※ 2003.09.29 2261
154 [r] guest(바람돌이)님께 댓글+1 ※※※ 2003.09.29 2139
153 다시 Letslove님께 댓글+1 ※※※ 2003.09.29 1551
152 불트만의 독백 ※※※ 2003.09.29 1560
151 [r] 기독교의 인간 모독? 댓글+1 ※※※ 2003.09.29 1628
150 '나쁜 것'을 주는 예 ※※※ 2003.09.29 1704
149 toy님께 드리는 답변 댓글+1 ※※※ 2003.09.29 1549
148 neuro님께 드리는 답변 댓글+1 ※※※ 2003.09.29 1521
147 Letslov님께 드리는 답변 댓글+1 ※※※ 2003.09.29 1535
146 야훼/엘로힘 그리고 창세기의 복수자료설 ※※※ 2003.09.29 2106
145 guest(Tuvoc)님께 : 콘스탄티누스 댓글+1 ※※※ 2003.09.29 1617
144 guest(real)님께 드리는 답변 댓글+1 ※※※ 2003.09.29 1578
143 neuro(나그네)님의 글에 대해 ※※※ 2003.09.29 1535
열람중 기독교에 대한 staire의 왜곡된 시각 ※※※ 2003.09.29 1717
141 로마가 망한 이유는 기독교 때문이 아니다. ※※※ 2003.09.29 2001
140 성경의 버그? ※※※ 2003.09.29 1553
139 윗 글에 대한 보론 - 멸절의 가능성 ※※※ 2003.09.29 1855
138 [R] 아니, 전혀 아닙니다 댓글+1 ※※※ 2003.09.29 1642
137 ctrlkey님께 (윗글 보충) ※※※ 2003.09.29 2022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6 명
  • 오늘 방문자 570 명
  • 어제 방문자 618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01,433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6 개
  • 전체 회원수 1,60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