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 몇가지 더 궁금


[R] 몇가지 더 궁금

※※※ 1 1,555 2003.09.29 19:37
우선 한 가지 확실히 해두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저는 '서울대 출신들이 우리나라를

말아먹는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서울대인으로서 이 점을 크게 부끄러워하고 있으며

여기에 대해 서울대인들은 비서울대인들보다 더 큰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두 번 같은 말을 반복하게 되는군요. 세 번 반복하지 않도록 해주셨으면

합니다. 누군가 '서울대인들이 나라를 말아먹는다'고 말씀하신다면 저는 그분의

말씀을 경청할 것입니다.


프리보드에서의 기나긴 논쟁을 읽으셨다면 저에게 다시 이런 질문을 하지 않으실

테지만 그 글을 읽어보라...는 식의 무성의한 답변은 하지 않겠습니다. 누차 반복한

얘기지만 처음부터 해드리지요.


저는 '사랑'이 기독교의 본질이라고 생각지 않습니다. 사랑을 희구하고 그것을

소중히 지키며 주위로 확산시키고 그 속에서 행복을 찾는 것은 기독교 문화권과

비기독교 문화권에 공통된, 전인류의 본능입니다. 기독교는 '사랑'을 독점할 자격이

없습니다. 헵시바님께서 올리신 '세계를 품은 금주의 기도' 중 첫 글을 읽어

보셨습니까?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을 언급함으로써 이슬람 특유의 형제애 개념에

대해 의문을 품도록 유도한다'라는 그들의 섬뜩한 강령을 보셨습니까? 이슬람교의

형제애는 이름을 달리한 것일 뿐 기독교적 사랑과 아무런 차이가 없습니다. 다른

점이 있다면 무슬림들은 남의 종교에서 말하는 그 나름의 사랑을 깎아내리려는

비열한 의도를 품고 있지 않다는 정도일 뿐입니다. 다시 말씀드립니다. 인류는

기독교를 알기 이전에 이미 사랑을 알고 있었습니다. 기독교가 무엇인지 모르시던

저의 할아버지께서도 사랑이 가득하신 분이었습니다. 이놈저놈 다 나서서 좋은

말은 앞다투어 독점하려는 풍토 속에 기독교회가 '우리에겐 사랑이 있다!'고 외쳐

본댔자 아무런 설득력이 없습니다. 거기에 답해줄 수 있는 말은 '사랑 없는 놈이

어딨냐?'라는 정도일 뿐입니다. 기우이기를 바랍니다만 만에 하나 기독교를 부정하는

사람이라면?사랑마저도 부정한다는 비약은 아니었으면 합니다. 사랑은 기독교로부터

나온 것이 아니라 인간이라면 누구나 품고 있는 본능에 가까운 덕목이며 인류가

기독교로부터 사랑을 배운 것이 아니라 기독교가 보잘것 없는 인간들로부터 사랑을

배웠을 뿐입니다.


기독교가 멸절된다면 어떤 지고한 가치가 살아남을 것이냐... 라는 구절 역시

저로서는 그다지 설득력을 느끼지 못합니다. 기독교가 세력을 얻기 이전에도

지고한 것은 존재했습니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끼니를 걱정하지만 끼니 이외의

진실에도 눈을 뜨고 있습니다. 우리는 코앞의 먹거리와 입성을 추구하듯이, 아니

그보다 더 절박하게 '영원한 것'을 희구합니다. 기독교인이든 아니든 마찬가지

입니다. 기독교가 멸절되면 모든 지고한 것이 종언을 고할 것이라는 발상은 그 모든

지고함이 기독교로부터 파생되었다는 세계관에 기인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되며

그것은 기독교의 테두리 밖에서도 얼마든지 가치 있고 행복하며 도덕적이고

경건하며 더우기 종교적으로 살고 있는 수많은 비기독교인에 대한 모욕에

불과합니다.


그런 질문을 많이 받았습니다. 도대체 어떤 '동기'로 인해 기독교를 혐오하는가...

저에게 이렇다할 동기는 없습니다. 기독교를 알고 싶었고 그래서 교회를 다녔지요.

그리고 그 속에서 많은 것을 보고 듣고 읽고 토론하고 때로는 가르치기도 하며

느꼈을 따름입니다. 어느날 돌아보았더니 저는 기독교를 혐오하는 사람이 되어

있었습니다.


아마 무엇보다도 중요한 질문은 '기독교의 무엇을 싫어하는가'라는 질문이겠지요.

'동기'라는 어휘를 빌어 부적절하게 표현되긴 했지만 Gatsbi님께서 진정으로

의문스러워하는 부분일 것입니다.


저는 기독교의 권력 지향이 싫습니다. 2000년의 역사 속에서 늘 힘 있는 자의

편에 서서 힘 없는 자를 핍박해 온 교회가 싫습니다. 그것에 대한 진지한 반성으로

일어난 민중신학마저 사갈시하는 그들의 '이기는 편이 우리편' 식의 처세술이

싫습니다.


저는 기독교의 유치한 세계관이 싫습니다. '유한 아니면 무한이죠? 분명히 무한은

아니죠? 그러니 유한입니다'라는 투의 설익은 논리마저도 결론적으로 신앙을 지지

하기만 하면 옹호하려 들고 허점이 많은 이론을 숙고해 보지도 않고서 진화론을

공격하는 데에 유용하다는 이유만으로 끌어들이는 '결론 먼저, 검증은 그 다음'

이라는 허접한 사변 철학이 싫습니다.


저는 기독교의 인간 모독이 싫습니다. 신의 영광을 더해주기 위한 존재로서의

가치부터 생각하는 인간관, 옹기장이의 변덕에 의해 맥없이 깨뜨려져야만 하는

질그릇 인간관, 그러면서도 '너희들은 애초에 죄에 물들어 있기 때문에 내게

손을 내밀지 않으면 어디에도 구원은 없어'라고 말하는 오만방자한 신과 그의

아들, 그로 인해 질박하게 살아가는 뭇 인간들에게 참아서 해결될 수 없는

죄의식을 덮어씌우는 인간관이 싫습니다. 인간은 신 없이도 존엄하다고 믿습니다.


이러한 모든 것은 기독교의 '본질적인 해악'입니다. 저는 결코 기독교의 주변적인

해악을 때리지 않습니다. 기독교 보드에서건 어디에서건 저는 목사의 아들이

행패를 부렸다고 해서, 성직자가 부정 축재를 한다고 해서, 교황이 마약 장사를

한다고 해서... 그것을 이유로 기독교의 멸절을 주장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기독교의 테두리 밖에서도 얼마든지 발견할 수 있는, '기독교의 일부의 흠'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도 제가 기독교를 경계하는 이유는 그것이 '확신'을 심어주기 때문입니다.

깊은 숙고 없이도 확신할 수 있도록 하는 그 무서운 마력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내 편에 있다고 하는 근거 박약한 확신이 신앙인의 그릇됨을 부채질합니다.

인간은 누구나 어느 정도 선하고 또 어느 정도 악합니다. 모두가 지고지선의

경지에 이르지 못했다 하더라도 서로 상처를 주고 상처를 입으며 또한 그것을

감싸고 어루만지며 살아가는 것이 인간이라는 약하면서도 존엄한 존재입니다.

'나는 이미 정결하니 이제 너희를 정결하게 해 주마'라는 식의 세례 요한적인

오만한 확신이 우리를 불행하게 합니다.


인간은 '확신'을 감히 내릴 역량이 없는, 불완전한 지성과 불완전한 덕성을 가진

존재입니다. 하지만 인간은 존엄합니다. 스스로의 한계를 알고 끊임없이 반성하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반성'의 능력마저 앗아가는 확신이 얼마나 무서운 결과를

초래하는지 사소한 예를 보여드리지요. 십자군 전쟁에서 연전연패하던 교황

이노센트 3세는 창 끝을 돌려 프랑스 남부 랑그도크 지방의 이단을 말살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 '이단'들이란 지상의 성 유물과 유적에 무관심하며 따라서

살육과 약탈로 점철되던 부도덕한 십자군 전쟁을 혐오하던 '카타리 파'입니다.

1209년 시토 대수도원의 아르노 아말릭 수도원장은 카타리 파의 도시 베지르를

침공했습니다. 베지르 시는 약탈을 피하기 위해 십자군에게 항복하고 말았지요.

군인들은 자신들의 주목적인 약탈을 못 하게 되었고 아말릭 수도원장은 그들에게

무언가 보상하기 위해 '항복했다고 하지만 선량한 시민들 사이에 숨어 있을

이교도를 색출하여 죽여야 한다'고 선언합니다. 군인들이 참된 기독교인과 이단을

구별하는 방법을 묻자 아말릭은 오늘날까지도 명성을 잃지 않고 있는 유명한 말을

남깁니다.

"모두 죽여라. 참된 기독교인은 하느님께서 알아보실 것이다."


마지막으로... 저의 '평소'의 모습과 기독교 보드의 글에서 괴리감을 느낀다고

하셨는데 그것은 전적으로 착각임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무엇이 저의 '평소'의

모습인가요? 혹시 '의대 시리즈'를 비롯한 간지러운 글들이 스테어라는 실존의

전부를 표상한다고 믿으시는 것은 아니겠지요? 더우기... 의대 시리즈 전체를

흐르는 주제가 무엇이던가요? 그것은 '인간에 대한 사랑'입니다. 신에게 굴종하는

것을 전제로 하지 않아도 좋은 무조건적인 사랑입니다. 실험용 생쥐나 이미 죽어

썩어가는 시체에 대해서도 아낌없이 베푸는 사랑입니다. 그 사랑을 가로막는 모든

권위에 대한 분노를 저는 의대 시리즈에서도 감추지 않았습니다. 교회의 모습을

하고 있는 폭력 구조(물리적 폭력과 철학적 폭력, 정서적 폭력 모두를 포함하는)에

대한 분노를 이곳에서 감추지 않는 것과 똑같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거부하고 인간들 나름의 사랑을 추구하는 저같은 못된 사람은

의대 시리즈를 쓴 사람과 같은 인간일 수 없다고 여기셨다면 그것 역시 당신의

기묘한 세계관일 뿐입니다. 기독교만이 사랑을 독점한다고 믿는 이들의 협애한

시각일 뿐입니다. 인간은 기독교의 테두리 밖에서도 사랑할 줄 압니다.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 2003.09.29 19:38
본문은 아래글에 대한 스테어님의 답변입니다.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Gatsbi (궁금이)
날 짜 (Date): 1996년08월22일(목) 21시52분07초 KDT
제 목(Title): [스테어님께] 몇가지 더 궁금



 음.. 기독교에 대한 스테어님의 견해는 알겠는데, 그런 견해를 가지게 된 동기가
무엇인지요?

 저도 기독교인이고, 기독교인적인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기독교의 멸절"이란 어구를 보니 솔직히 기분이 나쁘군요.

 기독교가 인류에게 무슨 죄악을 저질렀는지 알고 싶군요.
 중세때 예수를 잘 믿지 못했던 사람들의 악행에 대해서는 알고 있습니다. 현대
사회에서 기독교인이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인류에 악행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
있다면 알려주십시요. 고치도록 노력하지요.

 만약에 서울대 출신들이 우리나라를 말아먹는다고 말한다면 스테어님도 그
사람에게 좀더 자세히 말해보라고 하셨겠지요?

 사실 잘못된 신앙을 가진 사람이 많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그렇지만 예수가 말한
기독교의 본질(사랑. 가슴벅찬 사랑에 대한 지독한 얘기죠)에 대해서 이견이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스테어님께 보여진 기독교의 모순은
기독교의 일부 부조리가 아닌지요?(사실 제 눈에도 잘못된 것이 보이긴 합니다)
일부 부조리 때문에 어떤 신념(또는 신앙)을 가진 그 집단이 매도당한다는 것은
어패가 있는 것 같은데요?
 
 기독교는 신앙이고, 자유이고, 사랑의 실천인데, 그것이 멸절된다면 어떤 지고한
가치가 살아남을 수 있습니까?

 저는 스테어님이 도저히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평소의 글과 기독교 보드에 올리시는 글과의 괴리감?)
 
^^^^^^^^^^^^^^^^^^^^^^^^^^^^^^^^^^^^^^^^^^^\\\\\^^^^^^^^^^^^^^^^^^^^^^^^^^^^^^^
^ 진리는 단순하고 진실은 소박하다.        |ㅁo|                              ^
^                                        ㅡ[ L ]ㅡ      위대한 갯츠비        ^
^                                          1~/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 ctrlkey님께 댓글+1 ※※※ 2003.09.29 1441
135 to guest(Tuvoc) 댓글+1 ※※※ 2003.09.29 1398
134 [R] 진리를 깨달으시길... 댓글+1 ※※※ 2003.09.29 1486
133 [윗글에 대한 보론] 좀더 현실적인 문제... ※※※ 2003.09.29 1413
132 종교와 결혼 [새키즈에서] ※※※ 2003.09.29 1660
131 [R] 스스로를 겸손하다고... 댓글+1 ※※※ 2003.09.29 1416
130 patella님께 드립니다 댓글+1 ※※※ 2003.09.29 1400
129 [R] 예수 가르침의 중심은... 댓글+1 ※※※ 2003.09.29 1397
128 성경 퀴즈 & 성경 복수자료설 ※※※ 2003.09.29 1464
127 헵시바님께 먼저 답변 드립니다. ※※※ 2003.09.29 1450
열람중 [R] 몇가지 더 궁금 댓글+1 ※※※ 2003.09.29 1556
125 Gatsby님께 드리는 글 댓글+1 ※※※ 2003.09.29 1389
124 [다시 질문] 장로는 어떤 사람이? 댓글+1 ※※※ 2003.09.29 1417
123 [질문] 장로는 어떤 사람이 하는 건가요? ※※※ 2003.09.29 1415
122 하야니님께 : 세가지 질문 2 ※※※ 2003.09.29 1399
121 하야니님께 : 세가지 질문 1 ※※※ 2003.09.29 1530
120 [R] 창세기를 읽으며 생긴 의문... 댓글+1 ※※※ 2003.09.29 1475
119 [R] 스테어님께..질문 댓글+1 ※※※ 2003.09.29 1402
118 하야니님께 : Open to whatever... ※※※ 2003.09.29 1583
117 하야니님께 : 뻔한 질문들... ※※※ 2003.09.29 1605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7 명
  • 오늘 방문자 281 명
  • 어제 방문자 384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52,333 명
  • 전체 게시물 14,429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