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타와 바늘귀에 대한 인용 문헌은...


낙타와 바늘귀에 대한 인용 문헌은...

※※※ 1 2,057 2003.09.29 19:08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 강 민 형)
날 짜 (Date): 1996년05월21일(화) 16시47분47초 KDT
제 목(Title): 낙타와 바늘귀에 대한 인용 문헌은...



MoMo님의 글은 유재덕의 '성경 밖에서 만나는 재미있는 성경 이야기'라는 긴 제목의

책에서 인용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맞습니까?


바늘귀가 건축물의 일부를 나타낸다는 견해는 결론에 뜯어맞추기 위해 꾸며낸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되는군요. 제가 접해 본 어느 자료에서도 성문 곁에 있는

조그만 샛문을 바늘귀라고 부르는 예는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물론 유재덕씨의

책에서도 '...라는 것이다', '...라고 보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라고만 씌어

있을 뿐 바늘귀에 대한 더 이상의 증빙 자료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 2003.09.29 19:09
본문은 아래글에 대한 스테어님의 답변입니다.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MoMo (투덜투털이()
날 짜 (Date): 1996년05월21일(화) 09시37분06초 KDT
제 목(Title): 바늘귀와 낙타




  예수님은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약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보다 더 어렵다고 말씀하셨다.

약대는 물론 낙타를 이야기 한다. 그렇다면 '바늘귀'는 무엇을

말할까. 바늘귀가 무엇을 뜻하는지에 대해서는 사람들마다 의견

이 분분하다.


  한 쪽에서는 바늘귀가 문자 그대로 실을 꿰는 바늘 끄트머리를

지칭한다고 주장한다. 예수님께서는 부자들이 천국에 들어가는 것

은 실도 겨우 통과할 정도인 바늘귀에 커다란 덩치의 낙타가 들어

가는 것보다 더 어렵다고 역설적으로 표현했다는 것이다.


  그??또 다른 쪽에서는 바늘귀가 건축물의 어느 일부를 가리키

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도시를 둘러싼 성의 문은 해가 떨어지

면 일정한 시간에 통행이 금지되었다가 새벽이 되어야 개방되었다.

하지만 부득이하게 성문을 나서야 할 사람들도 있었을 것이다.

이 때를 대비해서 만들어진 것이 바로 바늘귀라고 부르는 조그만 문이

라는 것이다.


  그렇지만 어느 사람이 낙타에 짐을 싣고서 이 바늘귀를 지날 수

있다는 허락을 받았더라도 그 곳을 통과하기란 쉽지 않았다. 낙타의

거대한 몸집과 그 위에 실린 짐 때문에 바늘귀를 통과하는 데 적잖은

시간이 걸렸을 것이다. 따라서 낙타와 바늘귀를 대조하는 예수님의

말씀은 듣는 사람들로 하여금 그런 장면을 충분히 연상시켰을 것이라

고 보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옮긴이 MoMo ^.^

  뚜/벅/뚜/벅/




                                >> In mala fortuna veros amicos habebamus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6 to guest(slee) : 주류(?) 기독교 ※※※ 2003.10.06 2056
275 야훼/엘로힘 그리고 창세기의 복수자료설 ※※※ 2003.09.29 2057
열람중 낙타와 바늘귀에 대한 인용 문헌은... 댓글+1 ※※※ 2003.09.29 2058
273 to aRoNg : 제사에 대해서 ※※※ 2003.10.01 2058
272 Re: 니가 니가? ※※※ 2003.10.06 2059
271 [r] 유구 무언 댓글+1 ※※※ 2003.09.29 2060
270 [to HAYANNIE] 지옥이 나쁘지 않다구요? ※※※ 2003.09.30 2060
269 Re: 기독교 욕하는 것. 댓글+1 ※※※ 2003.10.06 2060
268 Re: 국민일보: 도니님과 스테어님에게 ※※※ 2003.10.06 2061
267 사실과 진실 문제를 말하기 이전에... ※※※ 2003.10.02 2062
266 한글 성경에 대한 사소한 질문 ※※※ 2003.09.27 2063
265 Re: to many bodies ※※※ 2004.07.10 2065
264 제오님께 : 기독교의 폭력성보다도... ※※※ 2003.10.02 2066
263 Re: [살아 있다고 날뛰는 분들] 댓글+1 ※※※ 2003.10.06 2069
262 Re: 예수, 그 죽음과 부활의 신비... 댓글+1 ※※※ 2003.10.06 2070
261 [R] 하나님의 식성 댓글+1 ※※※ 2003.10.02 2075
260 호세아 4:2-9 ※※※ 2003.09.30 2076
259 종교사가 잔혹한 이유는... ※※※ 2003.09.30 2077
258 Re: 미국 테러 사건에 대한 한국인의 감정 ※※※ 2003.10.06 2082
257 [to doni] 우상을 불태운 왕 ※※※ 2003.09.30 2083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7 명
  • 오늘 방문자 509 명
  • 어제 방문자 59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7,079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