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타와 바늘귀에 대한 인용 문헌은...


낙타와 바늘귀에 대한 인용 문헌은...

※※※ 1 2,081 2003.09.29 19:08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 강 민 형)
날 짜 (Date): 1996년05월21일(화) 16시47분47초 KDT
제 목(Title): 낙타와 바늘귀에 대한 인용 문헌은...



MoMo님의 글은 유재덕의 '성경 밖에서 만나는 재미있는 성경 이야기'라는 긴 제목의

책에서 인용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맞습니까?


바늘귀가 건축물의 일부를 나타낸다는 견해는 결론에 뜯어맞추기 위해 꾸며낸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되는군요. 제가 접해 본 어느 자료에서도 성문 곁에 있는

조그만 샛문을 바늘귀라고 부르는 예는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물론 유재덕씨의

책에서도 '...라는 것이다', '...라고 보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라고만 씌어

있을 뿐 바늘귀에 대한 더 이상의 증빙 자료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Comments

※※※ 2003.09.29 19:09
본문은 아래글에 대한 스테어님의 답변입니다.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MoMo (투덜투털이()
날 짜 (Date): 1996년05월21일(화) 09시37분06초 KDT
제 목(Title): 바늘귀와 낙타




  예수님은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약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보다 더 어렵다고 말씀하셨다.

약대는 물론 낙타를 이야기 한다. 그렇다면 '바늘귀'는 무엇을

말할까. 바늘귀가 무엇을 뜻하는지에 대해서는 사람들마다 의견

이 분분하다.


  한 쪽에서는 바늘귀가 문자 그대로 실을 꿰는 바늘 끄트머리를

지칭한다고 주장한다. 예수님께서는 부자들이 천국에 들어가는 것

은 실도 겨우 통과할 정도인 바늘귀에 커다란 덩치의 낙타가 들어

가는 것보다 더 어렵다고 역설적으로 표현했다는 것이다.


  그??또 다른 쪽에서는 바늘귀가 건축물의 어느 일부를 가리키

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도시를 둘러싼 성의 문은 해가 떨어지

면 일정한 시간에 통행이 금지되었다가 새벽이 되어야 개방되었다.

하지만 부득이하게 성문을 나서야 할 사람들도 있었을 것이다.

이 때를 대비해서 만들어진 것이 바로 바늘귀라고 부르는 조그만 문이

라는 것이다.


  그렇지만 어느 사람이 낙타에 짐을 싣고서 이 바늘귀를 지날 수

있다는 허락을 받았더라도 그 곳을 통과하기란 쉽지 않았다. 낙타의

거대한 몸집과 그 위에 실린 짐 때문에 바늘귀를 통과하는 데 적잖은

시간이 걸렸을 것이다. 따라서 낙타와 바늘귀를 대조하는 예수님의

말씀은 듣는 사람들로 하여금 그런 장면을 충분히 연상시켰을 것이라

고 보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옮긴이 MoMo ^.^

  뚜/벅/뚜/벅/




                                >> In mala fortuna veros amicos habebamus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6 [R] 창세기 질문 ※※※ 2003.09.30 2053
295 [to jhan] 원시 종교 ※※※ 2003.09.30 2053
294 [KennyG님께] 성경 날조 ※※※ 2003.09.30 2054
293 노래에 그런 깊은 의미가... ※※※ 2003.09.30 2055
292 성경은 생물학 교과서가 아니다 ※※※ 2003.10.02 2056
291 지금의 보드 분위기도 필요하다 ※※※ 2003.09.27 2058
290 [R] 이 보드에서 얻은 것들 댓글+1 ※※※ 2003.09.30 2059
289 귀걸이와 코걸이 ※※※ 2003.09.30 2061
288 staire가 좋아하는 찬송가(?) ※※※ 2003.09.30 2063
287 적그리스도의 무리들을 위한 변명 ※※※ 2003.09.30 2063
286 종교는 진리의 추구? ※※※ 2003.09.30 2065
285 선교사에게 무슨 잘못이... ※※※ 2003.09.30 2065
284 내가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싶은 것 ※※※ 2003.09.30 2065
283 불상은 파괴해야 한다. ※※※ 2003.09.30 2068
282 여호수아와 안식일 ※※※ 2003.09.30 2069
281 제오님께 : 그래도 반기독교적일 수밖에요 ※※※ 2003.10.02 2069
280 [to calcium] 예수를 부인하는 자 댓글+1 ※※※ 2003.09.30 2071
279 야훼/엘로힘 그리고 창세기의 복수자료설 ※※※ 2003.09.29 2072
278 Re: staire님께 ※※※ 2003.10.06 2073
277 to daemul : 관념과 대상의 실재 ※※※ 2003.10.06 2073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440 명
  • 어제 방문자 601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76,664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6 개
  • 전체 회원수 1,59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