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6

버트란드러셀의 글 모음입니다.
(몰러님이 정리하셨습니다)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6

몰러 0 3,030 2002.09.04 21:27
○ 종교가 철학에 대해서 한 일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의 동일성을 주장하던 성 시릴은 광적인 열의를 가진 사람이었다. 그는
대주교로서의 자기의 지위를 이용하여, 알렉산드리아의 거대한 식민지에서 유태인들을 학살할 것을
선동하였다. 그가 명성을 얻게 된 주요한 계기는 힙파티아를 사형한 일이었다. 당시에 힙파티아는
뛰어난 여인으로 이 편벽된 시기에도 신플라톤주의 철학을 깊이 연구하였으며 그 천재적인 재능을
수학에 바쳤던 것이다. 그녀는 “마차에서 끌어내려, 벌거벗긴 몸으로 교회로 끌려가, 독경사 피터와
그 밖의 사납고도 무자비한 광신자들의 손에 무참하게 학살되었다. 그녀의 살을 예리한 조개껍질로
도려내고, 또 경련을 일으키며 바들바들 떨고 있는 사지를 불 속에 던졌다. 이와 같은 심문과 형벌이
의롭게 진행되어, 때에 알맞게 일을 끝냈다.” 그 후로 알렉산드리아에서는 다시는 기독교가 철학자
들에게 시달림을 받지 않게 되었다.

힙파티아의 죽음은 과학적인 자유로운 사상의 종말, 기독교적 도그마의 등장, 그리스/로마 문명의
마지막 쇠퇴를 상징한다. 그리고, 이것이 기독교인들이 말하는 형제애인 것이다.
얼마 후 525년에 유스티니아누스 1세는 남아 있던 철학학교를 모조리 폐쇄하였으며, 이로서 암흑시대가
시작되었다.




○ 인간의 위세로 결정된 교리 2

성 시릴은 콘스탄티노플이 그곳 대주교 네스토리우스의 가르침에 따라 곁길로 나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고심하였다. 네스토리우스는 그리스도 안에 두 위가 있으니, 하나는 인간의 위요, 또 하나는 신의
위라고 주장하였다. 이로 말미암아 네스토리우스는 성모를 신의 어머니라고 부르기를 거절하였다.
그는 말하기를 마리아는 단지 인위의 모친이 될 수는 있지만 신위의 모친은 될 수 없다는 것이었다.
이 문제를 둘러싸고 교회는 분열되었다. 대체로 수에즈 동편의 주교들은 네스토리우스의 주장에
가담하고, 수에즈 서편의 주교들은 성 시릴에게 가담하였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431년에
에베소에서 회의를 열었다. 서방의 주교들이 먼저 모여, 나중에 오는 자들을 들어오지 못하게 문을
잠그고 회의를 진행시켰다. 그리하여 당시에 의장이던 성 시릴의 편을 들어 급히 결의를 내려버렸다.
이 회의의 결과 네스토리우스는 이단으로 규정되었다.

“13세기 전에 일어난 주교들의 이 소동이 제 3회 종교회의라는 허울을 썼던 것이다.” - 에드워드 기번

※ 성부, 성자, 성령에 대한 삼위일체의 문제와 그리스도의 도성인신, 즉 인성과 신성의 분리 또는 통합
문제는 조금 별개의 것이므로 혼동하지 말 것...


에베소 회의는 그리스도가 한 위뿐이라고 결정했으나 얼마 후 교황에 의해 소집된 칼케돈 회의는
그리스도를 인성과 신성으로 분리한다.

기독교인들이 이단에 대해 정죄를 해서는 안 되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이단으로 분류된 교파도 나름대로 성경에 충실하기 때문이다. 성경은 창조-타락-고난-대속-구원-
재림-심판-천년왕국으로 이어지는 큰 줄거리는 일관성이 있지만 세부적으로는 일관성이 결여되어 있다.

둘째, 첫째 이유와 동어반복이 될 지 모르지만, 이단 분류는 신이 아니라 인간이 한 것이기 때문에
무효라는 것이다. 그 방법론에 있어서 말빨과 세력 말고는 단 한가지도 정당성이 없다. 순복음교회가
이단에서 정통으로 변모한 과정을 보라.

셋째, 정통이라 자부하는 기독교계도 하나의 큰 이단이기 때문이다. 그리스도도 아버지에게 모든 것을
맡겼는데, 왜 기독교인들은 그리스도를 하나님과 동일시할까?
이 역시 첫째, 둘째 이유와 동어반복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 자만심이 만든 마취적 신화(by 버트런드 러셀) 엑스 2002.08.08 3266
33 행복과 기독교의 도덕 엑스 2002.07.22 3220
32 러셀 어록(인기없는 에세이들 中에서... 마지막) 8 몰러 2002.08.14 3191
31 러셀 어록 (종교와 과학에 대한...) 2 몰러 2002.09.22 3167
30 러셀 어록 (종교와 과학에 대한...) 4 몰러 2002.09.22 3118
29 러셀 어록(인기없는 에세이들 中에서) 2 몰러 2002.08.11 3065
28 러셀 어록 (종교와 과학에 대한...) 3 몰러 2002.09.22 3060
27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8 몰러 2002.09.18 3059
26 러셀 어록(인기없는 에세이들 中에서) 4 몰러 2002.08.12 3059
25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11 몰러 2002.09.18 3058
24 러셀 어록(인기없는 에세이들 中에서) 3 몰러 2002.08.12 3035
23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3 몰러 2002.09.03 3034
22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10 몰러 2002.09.18 3031
열람중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6 몰러 2002.09.04 3031
20 종교(기독교)는 문명에 유익한 공헌을 했는가? 엑스 2002.07.27 3017
19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2 몰러 2002.09.03 3011
18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7 몰러 2002.09.04 3009
17 러셀 어록 - 윤리학과 정치학에 있어서의 인간 사회 中에서 1 몰러 2002.08.19 3006
16 러셀 어록 (종교와 과학에 대한...) 6 몰러 2002.09.22 2995
15 러셀 어록(변화하는 세계의 새로운 희망들 中에서) 3 몰러 2002.08.28 2994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7 명
  • 오늘 방문자 505 명
  • 어제 방문자 728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23,965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7 개
  • 전체 회원수 1,60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