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6

버트란드러셀의 글 모음입니다.
(몰러님이 정리하셨습니다)

러셀 어록 (서양철학사 중세편 中에서) 6

몰러 0 3,072 2002.09.04 21:27
○ 종교가 철학에 대해서 한 일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의 동일성을 주장하던 성 시릴은 광적인 열의를 가진 사람이었다. 그는
대주교로서의 자기의 지위를 이용하여, 알렉산드리아의 거대한 식민지에서 유태인들을 학살할 것을
선동하였다. 그가 명성을 얻게 된 주요한 계기는 힙파티아를 사형한 일이었다. 당시에 힙파티아는
뛰어난 여인으로 이 편벽된 시기에도 신플라톤주의 철학을 깊이 연구하였으며 그 천재적인 재능을
수학에 바쳤던 것이다. 그녀는 “마차에서 끌어내려, 벌거벗긴 몸으로 교회로 끌려가, 독경사 피터와
그 밖의 사납고도 무자비한 광신자들의 손에 무참하게 학살되었다. 그녀의 살을 예리한 조개껍질로
도려내고, 또 경련을 일으키며 바들바들 떨고 있는 사지를 불 속에 던졌다. 이와 같은 심문과 형벌이
의롭게 진행되어, 때에 알맞게 일을 끝냈다.” 그 후로 알렉산드리아에서는 다시는 기독교가 철학자
들에게 시달림을 받지 않게 되었다.

힙파티아의 죽음은 과학적인 자유로운 사상의 종말, 기독교적 도그마의 등장, 그리스/로마 문명의
마지막 쇠퇴를 상징한다. 그리고, 이것이 기독교인들이 말하는 형제애인 것이다.
얼마 후 525년에 유스티니아누스 1세는 남아 있던 철학학교를 모조리 폐쇄하였으며, 이로서 암흑시대가
시작되었다.




○ 인간의 위세로 결정된 교리 2

성 시릴은 콘스탄티노플이 그곳 대주교 네스토리우스의 가르침에 따라 곁길로 나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고심하였다. 네스토리우스는 그리스도 안에 두 위가 있으니, 하나는 인간의 위요, 또 하나는 신의
위라고 주장하였다. 이로 말미암아 네스토리우스는 성모를 신의 어머니라고 부르기를 거절하였다.
그는 말하기를 마리아는 단지 인위의 모친이 될 수는 있지만 신위의 모친은 될 수 없다는 것이었다.
이 문제를 둘러싸고 교회는 분열되었다. 대체로 수에즈 동편의 주교들은 네스토리우스의 주장에
가담하고, 수에즈 서편의 주교들은 성 시릴에게 가담하였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431년에
에베소에서 회의를 열었다. 서방의 주교들이 먼저 모여, 나중에 오는 자들을 들어오지 못하게 문을
잠그고 회의를 진행시켰다. 그리하여 당시에 의장이던 성 시릴의 편을 들어 급히 결의를 내려버렸다.
이 회의의 결과 네스토리우스는 이단으로 규정되었다.

“13세기 전에 일어난 주교들의 이 소동이 제 3회 종교회의라는 허울을 썼던 것이다.” - 에드워드 기번

※ 성부, 성자, 성령에 대한 삼위일체의 문제와 그리스도의 도성인신, 즉 인성과 신성의 분리 또는 통합
문제는 조금 별개의 것이므로 혼동하지 말 것...


에베소 회의는 그리스도가 한 위뿐이라고 결정했으나 얼마 후 교황에 의해 소집된 칼케돈 회의는
그리스도를 인성과 신성으로 분리한다.

기독교인들이 이단에 대해 정죄를 해서는 안 되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이단으로 분류된 교파도 나름대로 성경에 충실하기 때문이다. 성경은 창조-타락-고난-대속-구원-
재림-심판-천년왕국으로 이어지는 큰 줄거리는 일관성이 있지만 세부적으로는 일관성이 결여되어 있다.

둘째, 첫째 이유와 동어반복이 될 지 모르지만, 이단 분류는 신이 아니라 인간이 한 것이기 때문에
무효라는 것이다. 그 방법론에 있어서 말빨과 세력 말고는 단 한가지도 정당성이 없다. 순복음교회가
이단에서 정통으로 변모한 과정을 보라.

셋째, 정통이라 자부하는 기독교계도 하나의 큰 이단이기 때문이다. 그리스도도 아버지에게 모든 것을
맡겼는데, 왜 기독교인들은 그리스도를 하나님과 동일시할까?
이 역시 첫째, 둘째 이유와 동어반복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11 몰러 2002.10.27 4656
74 러셀어록 - 친애하는 버트란드 러셀 8(마지막) 댓글+9 몰러 2005.06.30 5711
73 러셀어록 - 친애하는 버트란드 러셀 7 몰러 2005.06.30 3818
72 러셀어록 - 친애하는 버트란드 러셀 6 몰러 2005.06.30 3945
71 러셀어록 - 친애하는 버트란드 러셀 5 몰러 2005.06.30 3827
70 러셀어록 - 친애하는 버트란드 러셀 4 몰러 2005.06.30 3617
69 러셀어록 - 친애하는 버트란드 러셀 3 몰러 2005.06.30 3823
68 러셀어록 - 친애하는 버트란드 러셀 2 몰러 2005.06.30 3914
67 러셀어록 - 친애하는 버트란드 러셀 1 몰러 2005.06.30 4699
66 신의 능력, 자유의지, 원죄, 신의 공의, 신의 실존 등에 대한 러셀 영감의 글 -by 몰러 엑스 2003.05.12 4656
65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14 몰러 2002.10.27 4585
64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13 몰러 2002.10.27 3729
63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12 몰러 2002.10.27 3792
62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11 몰러 2002.10.27 4656
61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10 몰러 2002.10.27 3708
60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9 몰러 2002.10.27 4012
59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8 몰러 2002.10.27 3838
58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7 몰러 2002.10.27 3763
57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6 몰러 2002.10.27 3850
56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5 몰러 2002.10.27 3899
55 러셀 어록 -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4 몰러 2002.10.27 4771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5 명
  • 오늘 방문자 510 명
  • 어제 방문자 579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63,523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