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신입니다. 왠줄 아십니까?

제 일기장에 제가 신이라고 적혀있기 때문입니다. 제 말은 진리입니다. 왠줄 아십니까? 제 일기장에 제 말은 진리라고 적어놨기 때문입니다. -엑스

나의고백2

진짜예수 19 6,630 2004.11.15 15:55
(워쩔수없이 회원가입했다. 띄어쓰기가 안되는 바람에;;;
그래도 이분들 하는 일이 어짜피 다 나를 위한 일이기도 허니께
나도 회원될 자격이 있는거겠지?^)

역쉬 인드라님 예리합니다. 내가 님같은 제자만 있었어도..
우리애덜이 댁같은 사고력만 있었어도...
이런 전 인류적인 불상사는 없었을텐데.

글구 지금 밝히는 거지만 베드로 걔 내 직계제자 아니거든요?
나 내 제자라는 놈들 포기한지 오랩니다.
내가 오죽했으면 붓다형이 부럽다고 했겠어요?
우리나라에서는 뭐 깨달음 그런거는 씨도 안먹히겠다는걸 진작에 알았어야 하는데...
애덜 머리가 나빠가지고 도통 내가 하는말을 못알아 들었어요.
그저 나를 끝가지 메시야 인줄로만 알고 주여주여 하는데 질려버렸다니까요.
그래 그 엄청난 십자가사건 있을때도 제자 애들한테는 한마디도 안했잖아요.
어짜피 결국엔 나 배신 때릴 놈들이었거든요. (베드로 씹새끼...)

어린 시절부터 차근차근히 얘기할려고 했더니 하도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 부활 사건에 대한 것부터 빨리 해명을 해야겠네.

(여기서부터는 편의상 말좀 놉시다)
다들 대충은 알고 있겠지만 사건의 전말이 이래.
내가 우리 민족좀 여호와라는 개잡신으로부터 구원을 해볼까 하는 나름대로
좋은 의도로 시작했던 전도사업이 한창 무르익어 갈무렵...

근데 뭐할라고 그런 전도사업을 시작했냐고?
생각을 해봐.
여기 님들도 지금 한국에서 기독교에 빠져있는 애덜 보면 불쌍하지?
처음에는 그냥 애교로 봐주는데 천국이니 구원이니 하면서 자기들 돈
다 먹사한테 갖다 바치고 결국은 인생의 진정한 천국도 못 누리면서
"예수천국 불신지옥" 광분하면서 살면 불쌍하잖어?

그리고 자기도 뭣도 모르면서 그런 불쌍한 애덜 사기치고 지들 기득권 안 놓칠라고
발광하는 그런놈들 보면 화도 나고 그러잖어?

나도 처음엔 그저 여호와가 유일신이고 힘도 최고로 쎄고 지 시키는대로만 해야되는
건줄 알았는데 여러군데 여행도 하면서 보는눈도 좀 넓어지고 생각도 많이 해보고 하니까
이게 또 아니더라고.

내가 믿는 신이라는게 뭣도 아니구나.
이제보니 제사장들이 지들 편한대로 신의뜻이니 뭐니 하면서 백성들을 기만하는거구나.
천국이라는게 사실은 별거 아니구나

솔직히 여행다니면서 붓다형의 가르침을 전하는 수도자들도 만나보고 하면서
붓다형한테도 많이 배웠어.
(여기보니까 무슨 개작둔가 하는 모질이가 내가 최고라고 하던데 너땜에 쪽팔려 죽겠다.
 여기서는 내가 말다하수?야 빙신아)

아는사람은 알겠지만 나중에 전도 같은거 할때도 붓다형 흉내내고 했던게 좀 많아;
아뭏튼 나도 산에 들어가서 조용히 수행이나 할라고 했는데 자꾸 내민족이 눈에 밟히는거야.
저 불쌍한 인간들을 좀 어떻게 구제좀 해야되는데..
하면서 시작한게 결국은 쓸데없는 짓을 한게지. 여러 민족한테 민폐나 끼치고;;

성경 잘 봐봐
나 첨부터 내가 그리스도라는말 안했어.
애들이 하도 그렇게 믿을라고만 하고 안그러면 내 얘기도 안듣겠고 하니까
그냥 어쩔 수없이 직접적으로는 말은 못하고 그냥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정도로만 얘기했지.
사실 따지고보면 우리는 다 "하늘님의 아들"아냐?
제정신 박힌 사람들이면 다 그냥 그게 무슨 말인가 알아들을텐데 얘네들 또 틀리거든.
걔네들 그때부터 내가 자기들 구원해줄 메시야라는둥
진정한 하나님의 독생자라는 둥.
지들을 로마에서 벗어나게해줄 임금이라는둥 지들 좋을대로 해석하더라구.

내 그래서 그때부터 좀 불안해지기 시작했지.
"야 이러다가 나 죽겠구나."
"내 민족 정신교육좀 시킬려고 하다가 제 명에 못 죽겠구나."
"이런놈들 개조시킨다고 생각했던 내가 멍청했지."
"지금이라도 다 때려치고 어디 산에라도 들어갈까?"

별의별 생각이 다들더라구...아 그때그냥 조용히 산이나 들어갈 걸...
그러다가 결국은 윗분들 눈밖에 나가지고 그 사건이 일어난거 아녀?
 
-다음에 계속-

Comments

무소유 2004.11.16 01:03
야훼  여호와 그x 후레새끼들 하다가 .. 이분만 보면 뜨금 하는건 몬일이랴?ㅎㅎ
하여간 반갑습니다. 골빈 사후종말 지옥천국병 예수쟁이들 많이좀 데려가시길..ㅋㅋ
흉신악살 2004.11.16 00:08
가입얼 축하허네, 거시기 친구.
친구라 불를 사람 인저서야 하나 생견네, 흐흐...
아참, '친구'라넌 말언 그 연원이 아주 일천허다더구먼.
'동무'가 원래 유서깊은 우리말인디 북녘동무덜이 즐겨 쓰니께
대체헐 만헌 다른 말얼 지어내서 쓰기시작헌 게 '친구'라매?

그건 그렇다치구,
자네 시방 천당에 잇넌거지?
궁금헌게 잇넌디말여, 너머 쌍쓰럽다구 숭보진 말어이.
천당간 년덜 인물덜언 워떻댜?
대개 별루덜 아녀? 고부분얼 담에넌 꼭점 알려줘, 이?
이웃집토토로 2004.11.15 23:38
다음편 기대합니다../^^
wayne 2004.11.15 20:55
ㅎㅎㅎㅎ 2000년전에 예수와 대화하는듯한 느낌이 팍팍 옵니다...다음편 기대합니다..
근데, 막달라 마리아랑 쿵쿵쿵은 하신거죠?? 그것도 밝혀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ㅋㅋㅋㅋ
북경 2004.11.15 19:48
진짜예수님..다음편을 기다립니다..그 중에  3일만에 다시 살아난것은 어찌 된 사연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진짜예수 2004.11.15 17:23
아이고~ 이제야 제대로 되네;
위에 눈감은님? 귀없는 엽기토끼 같기도 하고...암튼 고맙소^.^
※※※ 2004.11.15 16:32
익스프로러 - 도구 - 윈도우 업데이트
진짜예수 2004.11.15 16:20
죄송하지만 어찌해야 되는지???;;;
말단하수 2004.11.15 16:19
그림이......  그림이.....  ㅡㅡ:::
말단하수 2004.11.15 16:18
어라..  진짜예수님이 그쪽에선 자랑 서열이 비슷하군요. 햐.. 이거 반가워해야 하는건가..  ㅡㅡ::
※※※ 2004.11.15 16:15
익스 업데이트를 해 보세여...
진짜예수 2004.11.15 16:13
익스플로러같은데요.
글쓰기 하면  무슨 '런타임 오륜'가 하는 창도 뜨고 그러네요.;;;
예수 체면 다 깍인다.ㅜㅠ

아편님! 지발 제대로만 쳐 죽여 주시구려.
이번에는 뻥 안까고 지대로 죽을 테니까^^
반아편 2004.11.15 16:08
드뎌 회원이 되셨다? 햐, 반기련 세계개독 순례지 되겠다.
반갑습니다. 예수 쳐죽이려고 이를 갈고 있는데 어쩐다?
※※※ 2004.11.15 16:05
익스플로러 사용하고 계신지요?
진짜예수 2004.11.15 16:03
여기 인터넷 들어온지 얼마 안되서 잘 모르는데;;;;
※※※ 2004.11.15 16:01
혹시 인터넷 브라우즈 뭐 사용하세요?
접때그놈 2004.11.15 15:59
앤터(Enter)의 저주가 걸린듯 싶네요~~~ㅋㅋㅋ
진짜예수 2004.11.15 15:58
이래도 띄어쓰기가 안되네;;;
누가 나에게 저주를 걸었단 말인가??? ^^;
내가 여기 어떻해서 들어온지는 모르겠지만,, 남을 비판하는 ㅁㅊ 또라이같은 ㅄ님들은.. 잘 들으세요.. 저도 욕하고 싶지 않았지만.. 진짜 안되겠네요..지가 예수라고?? ㅁㅊ.. '진짜예수'님아.. 정신차려.. 니가 어딜봐서 예순데? 개지랄을 떨어도 정도껏해야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5 '프롬' - 권위주의적 종교의 특징 사람 2014.07.07 519
664 '프롬' - <사회심리학적 그리스도론-2> 사람 2014.07.06 575
663 '프롬' - <사회심리학적 그리스도론-1> 사람 2014.07.06 478
662 [펌] 불교인이 본 기독교 - 동국대 교수 무성 2013.06.05 2559
661 무신론 서설(無神論序說) Atheism (펌) 무성 2012.10.04 2751
660 스티븐 호킹 - '위대한 설계'(펌) 무성 2012.10.04 3495
659 哲學 神學 科學에서의 無神論 論爭 4.(펌) 무성 2012.10.04 2112
658 哲學 神學 科學에서의 無神論 論爭 3.(펌) 무성 2012.10.04 2180
657 哲學 神學 科學에서의 無神論 論爭 2.(펌) 무성 2012.10.04 2079
656 哲學 神學 科學에서의 無神論 論爭 1.(펌) 무성 2012.10.04 1595
655 기독교 교리에 대하여.... 자유인1 2011.07.03 2726
654 신의 존재에 관한 고찰 댓글+2 컴포나티 2011.01.23 3033
653 유일신(有一神)에 대하여 컴포나티 2011.01.23 3406
652 모든 창을 막는 방패와 모든 방패를 뚫는 창을 동시에 만들 수 있을까? 협객 2010.12.14 3271
651 기독교인 분들께(논리비판의 입장에서 종교를 본 글). 세르프리아 2006.09.12 2690
열람중 나의고백2 댓글+19 진짜예수 2004.11.15 6631
649 공포는 무지에서 온다.. 댓글+2 비빔면 2004.11.13 4154
648 자유주의자의 10계명―버트런드 러셀 댓글+6 오브르 2004.11.13 4748
647 <개독들에게> 초월의 의미 댓글+1 인드라 2004.11.12 3068
646 기독교.. 고안의 역사 (칼럼은 못되지만..^^;;;) 댓글+2 인드라 2004.11.12 2647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7 명
  • 오늘 방문자 116 명
  • 어제 방문자 172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203,310 명
  • 전체 게시물 15,132 개
  • 전체 댓글수 38,571 개
  • 전체 회원수 1,52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