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의 역사"에서 주로 다룰 주제는 기독교인들이 저질러온 죄악들,
예를들어 십자군, 마녀사냥, 이단사냥, 루터와 칼뱅의 망언 사례, 인디언과 인디오 학살 등을 역사적 자료를 통해 조명하고,
기독교가 로마에 의해 공인된 과정, 유대인들의 역사 등 다채로운 주제를 포함하게 될 것입니다.

[펌] 인디언, 그 피맺힌 역사

※※※ 4 6,230 2004.10.22 17:05
인디언, 그 피맺힌 역사-나를 운디드니에 묻어다오-`땅에는 평화, 사람에게 자비를`.
작성일: 2002/07/20 09:48:55
작성자: 모사라


인디언, 그 피맺힌 역사

나를 운디드니에 묻어다오/ 디 브라운 지음



"이 땅에 먼저 울린 것은 누구의 목소리였던가? 활과 화살밖에 가진 게 없는 홍인종의 목소리가 아니던가! 내가 바라지도, 요구하지도 않은 일들이 이 땅에서 수없이 벌어졌다. 백인들은 우리 땅을 가로질러 갔다. 백인들이 휩쓸고 지난간 뒤에는 핏자국밖에 남은 게 없다."

백인들의 잔인한 약탈에 맞섰던 인디언 오글라라 수우족의 추장 '붉은구름'이 남긴 말이다. 서부개척을 빌미로 저지?미국인들의 무자비한 폭력과 협잡 앞에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쳤던 인디언들의 눈물겨운 투쟁사가 최근 번역-출간됐다. '나를 운디드니에 묻어주오'(최준석 옮김.도서출판 나무심는사람)는 인디언 부족들이 그들 땅에서 쫓겨나 '주거지역'이라는 황폐한 땅으로 내몰려 사라져가는 비운의 멸망과정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주로 미국의 서부 역사를 다룬 논픽션으로 25권의 책을 쓴 지은이 디 브라운은 회의와 재판기록, 자서전 등을 바탕으로 인디언 희생자들의 말을 직접 인용해 미국의 서부 정복 이야기를 풀어 썼다. 미국 인디언의 문화와 문명이 파괴된 반면 총잡이 카우보이 선교사 매춘부 노다지꾼 등 서부의 위대한 신화가 쏟아져 나온 시기인 1860∼90년에 집중돼 있다.


'나를…'은 1971년 첫 출간되었으며 2000년 개정판이 나왔고 최근 국내에서 완역돼 처음으로 소개됐다. 이 책에 실린 비극의 역사는 전세계 양심적인 지식인 사이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켜 미국 인디언을 다룬 고전으로 자리잡았다.


지은이 브라운은 어린 시절 인디언 친구와 서부 영화를 보러 간 기억을 되살린다. '좋은' 기병대는 '나쁜' 인디언을 무찌르며 신나는 추격전을 벌이자 관객은 환호한다. 그런데 이 인디언 소년도 덩달아 박수를 친다. 브라운은 의아해하며 "뭐가 좋아 박수를 치냐"고 물어보자, 그 인디언 소년은 대답한다. "진짜 인디언은 저렇지 않아, 저건 그냥 배우야." 그때 브라운은 영화나 책에 나오는 인디언은 백인이 꾸며낸 가짜라는 사실을 알았다.


이 책은 우리가 인디언을 얼마나 잘못 알고 있었던가를 깨우친다. 인디언들이 백인의 머리 가죽을 벗기는 잔인한 종족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은 탐욕에 눈먼 백인들이 먼저 인디언들의 머리 가죽을 벗겼다. 1864년 11월29일 새벽 700명의 미군이 샤이엔 마을을 기습한 현장을 샤이엔족 여자와 결혼한 윌리엄 벤트의 큰 아들 로버트 벤트가 목격했다.


"미군들이 다가가자 부녀자들은 여자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 몸을 드러내고 살려 달라고 애걸했다. 그러나 미군은 그 여자들을 모조리 쏘아 죽였다. 한 구덩이에는 30∼40명의 여자들이 모여 있었는데, 그들은 여섯살 정도 돼 보이는 어린 소녀에게 백기를 들려 보냈다. 그 소녀는 몇 발짝 가지 못하고 총에 맞아 죽었다. 내가 본 사람은 모두 머리 가죽이 벗겨져 있었으며 한 임신한 여자는 배가 갈라져 있었다. 인디언 전사 '흰영양'의 시체는 성기가 잘려 있었다"


'나를…'의 각 장은 당대의 시대상황을 알 수 있는 연보와 인디언들의 말을 먼저 인용한 뒤 이야기를 전개한다. 1장은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에서부터 인디언들의 운명을 결정짓는 운디드니(1890년)에 이르기까지의 400년에 걸친 인디언과 백인의 역사를 개괄했다. 2장부터 19장까지는 백인들이 인디언 부족들의 땅을 빼앗고 몰아내는 과정과 백인들에 맞서 싸울 수밖에 없는 인디언들, 그리고 살아남은 자들이 '보호구역'이라는 인디언 주거지역으로 이주해 들어가는 이야기들을 자세히 다뤘다.


나바호족, 수우족, 샤이엔족, 크로우족, 아파치족 등 수많은 인디언 부족들이 사라져가는 과정과 마누엘리토, 붉은구름, 검은주전자, 작은까마귀 등 진정한 평화주의자와 자연보호주의자였던 위대한 추장들과 전사들의 삶이 펼쳐진다. 부족을 살리기 위해 치렀던 수많은 전투와 백인들의 끝없는 탐욕이 일으킨 무자비한 학살이 그려진다. 지은이 브라운은 "현재의 인디언 주거지역의 빈곤과 절망, 누추함을 볼 기회가 있다면 이들이 왜 이렇게 되었는가를 이 책을 통해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1890년 '사슴이 뿔을 가는 달'(12월)에 '큰발' 추장은 부족민을 데리고 마지막 대추장 '붉은 구름'이 있는 파인 릿지로 향했다. 그 일행은 12월28일 포큐파인 크리크에서 백인의 제7기병대를 만나고, 운디드니 샛강 가에 있는 기병대 기지까지 연행됐다. 다음날 미군들은 인디언들의 무장해제를 명령했지만 젊은 인디언 전사 '검은이리'는 소총을 내려놓지 않았다. 병사들이 달려들어 총을 붙잡았을 때 총성이 울렸고, 이때 언덕 위에 도사리고 있던 기관총 네 정이 불을 뿜었다.


현장에 있었던 '루이스족제비곰'이라는 인디언 처녀는 이렇게 증언한다. "우리는 도망치려고 했다. 그런데 그들은 우리가 들소라도 되는 것처럼 무조건 쏘아댔다. 미군들은 비열한 자들이었다. 아녀자에게 총을 쏘아 대다니! 인디언 전사라면 백인 아이들에게 그런 짓은 하지 않았을 것이다."


광란의 운디드니 학살이 끝났을 때 인디언 350명 가운데 3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찢기고 피 흘리는 부상자들은 성공회 예배당으로 옮겨졌다. 1890년 크리스마스가 지난 지 나흘째 되는 날이었다. 설교단 뒤 합창대석 위에는 엉성한 글씨의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땅에는 평화, 사람에게 자비를".

- 백인들의 덜떠러진 종교는 이제 그만...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3-21 06:59:45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Comments

허리베기 2004.10.22 23:47
청교도가 미국가서..참좋은일한거라고 하더군요..그래서..미국이 잘사는거랍니다..개독교가 국가의 건국이념이라..죈장할..제수없더군요..
dick 2004.10.22 22:59
이런글은 죽어도 답글 안달아요. 미친 개독놈들
북경 2004.10.22 22:25
저도 이 책 <운니드니..>를  읽고 눈물을 많이 흘렸습니다..콜럼버스 신대륙발견 500주년을 기념하여 발간된 <남아메리카의 역사>에도 백인들이 남미의 인디오들을 학살한 역사기록이 수없이 나옵니다. 북미는 개신교, 남미는 카톨릭, 그들이 하느님의 이름으로 저질은 학살의 기록..심지어 인디오의 아기들을 자신들이 기르는 사냥개의 먹이로 던져주는 백인들..이름하여 크리스챤이었습니다.  남미 인디오들의 수가 단 50년만에 반으로 줄어드는 학정...그것이 하느님의 이름으로 저질은 기독교의 만행입니다..그것이 박애정신이며 이웃을 내몸같이 사랑하는 모습입니다..
진리탐구 2004.10.22 19:44
이 책 읽고 저도 여기 올릴려고 이부분 발췌했는데여...^^ 역시 안티는 통한다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 일본제국주의가 한국교회의 구약성경이해에 미친 영향 댓글+1 文學批評 2005.03.17 3713
107 기독교 선교사들의 한국인식 文學批評 2004.08.28 3130
106 일제말기 기독교의 친일행위 文學批評 2004.08.28 3449
열람중 [펌] 인디언, 그 피맺힌 역사 댓글+4 ※※※ 2004.10.22 6231
104 축적의 신과 그 선교사들 댓글+1 조한주 2004.08.20 3777
103 공갈成書(12- 끝) 마카베도 기원전 2세기에 모세오서 수정 반아편 2004.08.11 3771
102 공갈成書(11) 아쉐라여신 제거가 최우선. 헬라시대에도 유태인 기우제. 반아편 2004.08.11 3330
101 공갈成書(10) 호서의 탄생지는 바빌론. 거대한 바벨탑에 배지꼴린 유태. 반아편 2004.08.11 3299
100 공갈成書(9)번역자들 여신을 삭제 위조. 아쉐라 야훼의 부인의 호서 근거 반아편 2004.08.11 3320
99 공갈成書(8) 야훼는 바알신의 변형. 아쉐라는 야훼부인의 고고학적 증거 반아편 2004.08.11 3734
98 공갈成書(7) 신명기는 요시아 문화혁명의 산물. 토라는 신명기파 이데올로기. 댓글+1 반아편 2004.08.11 3492
97 공갈成書(6) 미니 이스라엘국의 멸망. 유다국 야훼파의 절호 기회 반아편 2004.08.10 3520
96 공갈成書(5) 열왕기서의 왕명들은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지도자들을 도용 반아편 2004.08.10 3235
95 공갈成書(4) 솔로몬의 구라궁녀+ 구라신전 + 구라궁궐 댓글+3 반아편 2004.08.10 4257
94 공갈成書(3) 아불함때 낙타는 집짐승이 아니었다. 이때 동전도 없었다. 댓글+3 반아편 2004.08.10 3495
93 종교재판과 마녀사냥 - 악랄했던 고문 및 처형 방법들 댓글+9 ※※※ 2004.08.04 7916
92 허구왕좌 (2) 야훼의 보좌는 없었다. 토라는 기원후 50년경 까지 손질됐다. 반아편 2004.07.08 3001
91 팦색자 (7~2) 근친윤간 알렉산더교황의 걸작대화 댓글+3 반아편 2004.07.04 5263
90 공갈成書(1) 다윗궁은 부엌도 화장실도 없는 5평짜리 단칸돌집 댓글+9 반아편 2004.06.26 4090
89 팦색자(7-1) 진짜 犬皇 + 근친윤간 + 색광 절정 Alexander VI… 반아편 2004.06.19 4927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6 명
  • 오늘 방문자 15 명
  • 어제 방문자 237 명
  • 최대 방문자 1,049 명
  • 전체 방문자 107,849 명
  • 전체 게시물 15,155 개
  • 전체 댓글수 38,604 개
  • 전체 회원수 1,48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