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의 역사"에서 주로 다룰 주제는 기독교인들이 저질러온 죄악들,
예를들어 십자군, 마녀사냥, 이단사냥, 루터와 칼뱅의 망언 사례, 인디언과 인디오 학살 등을 역사적 자료를 통해 조명하고,
기독교가 로마에 의해 공인된 과정, 유대인들의 역사 등 다채로운 주제를 포함하게 될 것입니다.

공갈成書(11) 아쉐라여신 제거가 최우선. 헬라시대에도 유태인 기우제.

반아편 0 3,350 2004.08.11 22:34

사진: 둘다 Nebi Samuel 언덕


귀환자들은 무엇보다도 우선 번식의 여신 아쉐라 숭배를 배척했다.
그들은 벌거벗은 하늘여인 아쉐라여신의 토기조각들을 부수고 숭배를 금지했다.
구약학자 Keel은 이를 „신앙통제“라 표현한다. 

호서엔 당시의 날뛰는 종파전쟁을  거의 아무것도 찾을 수 없다.
호서검열자들은 노출부분들을 매우 드물게 간과했다.

시편 63장에 신은 „구름을 타는자“란 표현이 있다. 똑같은 칭호를  날씨의 신 바알에게도 사용되었다.

고고학이 최초로 당시의 실제 정황을 짐작케 해 준다. 특히 현재 진행중인  나일강 앗수완 발굴의 결과가 관심거리이다.

이곳 나일강의 섬엔 같은 시대의 이스라엘의 용병무리가 살았었고 예루살렘과 긴밀한 연락을 취하고 있었다.

여기서 발굴된 발굴된 원전 460~407년 사이의 신전 우편이 있다.
이 서류엔 객지체류 유태인이 主神 Jahu외에 최소한 3개의 신을 섬겼으며 그중 하나가 사랑의 여신 Anat이다.

최소파 학자들은 이런 발굴엔 놀라지도 않는다. 그들에게 호서는  역사의 의미가 없는  다만 신앙서적이다.

전통파의 학자들도 서서히 의심을 갖기 시작했다.
신학자 Nieh는 그의 무리들도 „호서의 연대를 늦게 책정하는 추세“를 발견했다.
그는 모세오서를 „희랍시대와 페르시아의 안경을 쓰고 보자“고 제안한다.

특히 이상스러운 것은 수수께끼같이 전문학자들 사이에도 알려지지 않은 제사터이다.
예루살렘 북쪽에 위치한 Ramot로 가는 443번 도로에 „Nebi Samuel = 선지자 사무엘“ 이란 데가 있다.

녹슨 철조망 너머의 거의 1천 평방미터에 달하는 제사터이다.
 롤러스케이트장 처럼 전체 산봉우리를 힘들여 파 내었다.
바깥부분엔 포도주 짜낸 찌꺼기와 제사용 짐승들의 외양간이 있다.

히브리어로만 되어 있는 중간 보고서에 의하면 이스라엘의 백성이 여기에서 비를
축원하는 제사를 하늘에 지냈으며 다른 여러 의미있는 종교의식도 행했다고 한다.

획기적인  발견이다. 예루살렘에서 불과 10km도 안 떨어진 곳에서, 야웨신전에서
거의 바라 볼 수 있는 지점에서 헬레니즘시대에  기우제를 지냈다.

이런 괴이한  진단 때문에 구약학자 Diebner는 구약학자들에게 „유연성 있는 자료검토“를 권유한다.
그의 슬로건은 „의심을 갖고 호서를 읽으라!“이다.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4-08-13 17:31:02 반기련 해외지회(으)로 부터 복사됨] [이 게시물은 꽹과리님에 의해 2004-09-04 13:53:53 (구)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 일본제국주의가 한국교회의 구약성경이해에 미친 영향 댓글+1 文學批評 2005.03.17 3745
107 기독교 선교사들의 한국인식 文學批評 2004.08.28 3150
106 일제말기 기독교의 친일행위 文學批評 2004.08.28 3473
105 [펌] 인디언, 그 피맺힌 역사 댓글+4 ※※※ 2004.10.22 6254
104 축적의 신과 그 선교사들 댓글+1 조한주 2004.08.20 3799
103 공갈成書(12- 끝) 마카베도 기원전 2세기에 모세오서 수정 반아편 2004.08.11 3798
열람중 공갈成書(11) 아쉐라여신 제거가 최우선. 헬라시대에도 유태인 기우제. 반아편 2004.08.11 3351
101 공갈成書(10) 호서의 탄생지는 바빌론. 거대한 바벨탑에 배지꼴린 유태. 반아편 2004.08.11 3325
100 공갈成書(9)번역자들 여신을 삭제 위조. 아쉐라 야훼의 부인의 호서 근거 반아편 2004.08.11 3350
99 공갈成書(8) 야훼는 바알신의 변형. 아쉐라는 야훼부인의 고고학적 증거 반아편 2004.08.11 3754
98 공갈成書(7) 신명기는 요시아 문화혁명의 산물. 토라는 신명기파 이데올로기. 댓글+1 반아편 2004.08.11 3524
97 공갈成書(6) 미니 이스라엘국의 멸망. 유다국 야훼파의 절호 기회 반아편 2004.08.10 3547
96 공갈成書(5) 열왕기서의 왕명들은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지도자들을 도용 반아편 2004.08.10 3256
95 공갈成書(4) 솔로몬의 구라궁녀+ 구라신전 + 구라궁궐 댓글+3 반아편 2004.08.10 4288
94 공갈成書(3) 아불함때 낙타는 집짐승이 아니었다. 이때 동전도 없었다. 댓글+3 반아편 2004.08.10 3524
93 종교재판과 마녀사냥 - 악랄했던 고문 및 처형 방법들 댓글+9 ※※※ 2004.08.04 7966
92 허구왕좌 (2) 야훼의 보좌는 없었다. 토라는 기원후 50년경 까지 손질됐다. 반아편 2004.07.08 3031
91 팦색자 (7~2) 근친윤간 알렉산더교황의 걸작대화 댓글+3 반아편 2004.07.04 5295
90 공갈成書(1) 다윗궁은 부엌도 화장실도 없는 5평짜리 단칸돌집 댓글+9 반아편 2004.06.26 4119
89 팦색자(7-1) 진짜 犬皇 + 근친윤간 + 색광 절정 Alexander VI… 반아편 2004.06.19 4959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2 명
  • 오늘 방문자 924 명
  • 어제 방문자 1,317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145,067 명
  • 전체 게시물 15,151 개
  • 전체 댓글수 38,589 개
  • 전체 회원수 1,49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