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의 역사"에서 주로 다룰 주제는 기독교인들이 저질러온 죄악들,
예를들어 십자군, 마녀사냥, 이단사냥, 루터와 칼뱅의 망언 사례, 인디언과 인디오 학살 등을 역사적 자료를 통해 조명하고,
기독교가 로마에 의해 공인된 과정, 유대인들의 역사 등 다채로운 주제를 포함하게 될 것입니다.

공갈成書(4) 솔로몬의 구라궁녀+ 구라신전 + 구라궁궐

반아편 3 4,337 2004.08.10 22:51

*** 용어선택 : 야훼 = 야훼. 신( 유태) = 호신.  신(일반) = 신.  Bibel (구약 ) = 成書 혹은 호서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개독의 용어를 답습할수 없음이니 양해바람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의심의 여지가 없다. 모세오경이라 하는 Pentateuch, 유대인이 토라(법)라 특별히 섬기는
이 작품은 청동기 시대의 작품이 아니다.

역사를 잘아는 „위조가“(= Krauss의 말) 들이 가공물들을 삽입했다.
여호수아서는 실제사를 통째 뒤엎는다. 

이 여호수아란 살인마는 진노의 주의 채찍을 받으며 신속공격으로 요르단 일대의
원주민을 몰살해 다신숭배를 제거한다.

지금 이스라엘의 고고학관청의 지휘하에 드러나는 새로운 발굴들이
이 사기극의 전모( das ganze Ausmass des Schwindels)를 보여준다.

„가나안의 정착은 사실은 평화롭게 그리고 천천히 진행됐다“(Finkelstein)
맞는 사실은 기원전 1200년경에 셈족이 서요르단 산간의 사막에 이주해 정착했다.

그들은 나무침대에 자고 돼지고기를 먹지 않았다. 그들 움막은  4~5명정도 수용.
ㅡ 갈릴리 북부에서 이주자들은 포도와 올리브를 재배했다.
ㅡ 남쪽으로 예루살렘과 헤브론 사이에는 매말라 가시덤굴이 자라고 물이 귀했다.

기원전 1000년경 가나안에는 전부 5만명 정도의 인구가 살았다.
남쪽은 특히나 살 환경이  아니었고 그래도  매우 드물게  살았다.

이웃과도 항상 충돌했다. 에돔인과 모압인이 옆에 살았다. 기름진 지중해변으로는
크레타에서 온듯한 Philister(블레셋?)들이 큰 도시들를 이루고 살았고  그들의 북쪽에는
아이를 제물로 바치는 페니키아란 해상무역을 하던 족이 살았다.

절대권을 갖은 주인은  이집트의 파라오였다. 파라오는 팔레스티나에서 광산을 만들어
구리를 캐어 냈다. 기원전 1250년경 람제스는 연쇄 방어성과  물길을 곳곳에 설치했고
애굽군대의 신속한 출동을 위해 태양신로(太陽神路)를 만들었다.

모세같은 „천막지기“가  당시 중무장한 애굽대군을 상대로 반역을 꾀했다는건 상상할수 없는 일이다.

기원전 1207년 파라오 Merenptah의 기록에 이스라엘 이름이 언급되어 있긴 하다.
그러나 내용은 애굽군의 우악스런 정벌기사이다.   „너의 씨, 이스라엘, 진멸하다“

파라오는 백성에게서 땀을 짜 내었다. 노역을 피하려고 산속으로 들어가 살았다.
산속에 도피자와 발랑자들이 살았다.
많은 학자들이 히브리라는 용어를 hapiru ( = 떠돌이)에서 왔다고 본다.

 호서는 하필 가난하고 삭막한 가나안에 휘황찬란한 왕조를 지어냈다.
수염기른 양가죽을 걸친 양치기 다윗의 슈퍼제국이 여기서 펼처 진다.

다윗의 후계 솔로몬때는  과장은  터무니가 없다.
ㅡ 그가 700명의 궁녀와 300명의 후궁을 두었다 한다.
ㅡ 그의 궁은 거대하고 우아하며 양탄자가 깔려 있다고 한다.
ㅡ 보물창고는 넘친다. 호서엔 솔로몬이  „지상의 모든 왕들보다 더 부했다“한다.
ㅡ 제사정치에 있어서도 대단하다. 호교교조 모세는 천막에서 호신을 섬겼었다.
    솔로몬은 돌로 호신의 집을 지었다. „신전을 완전히 금으로 입혔다“ 한다.
    안에는 레바논의 상나무를 썼다 한다. „가장 성스런 곳에 언약궤를 두었다“

그러나 지금까지 이 솔로몬의 신전을 증거하려는 모든 고고학적 시도는 실패했다.
„우리는 신전의 기초도 찾지 못했다“ (Bloedhorn)

의심할 여지가 없다. 호서는 터무니 없는 소설이다.
ㅡ 움막은 궁궐로 과장치장했다.
ㅡ 가나안의 정복은 넌센스이다.
ㅡ 모세가 살았는지도 의문스럽다.
ㅡ 솔로몬의 기사는 역사상 근거없는 „이상시대“(= Idealzeit)이다.
      스위스 구약학자 Othmar Keel.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4-08-12 02:20:44 반기련 해외지회(으)로 부터 복사됨] [이 게시물은 꽹과리님에 의해 2004-09-03 18:17:24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Comments

반아편 2004.08.12 13:56
괴상한 일은 사람이 일단 개독이 되고 나면 개경의 이런 뒷배경을 몰라도 <위조와 사기의
명수>가 되게 되어 있는 겁니다. 저는 그걸 유태바이러스라고 합니다만.
퍼랭이 2004.08.12 08:52
뻥튀기고, 있는거 잘라내고, 없는거 가져다 붙이고...
퍼랭이 2004.08.12 08:49
신부나 먹사나 자신들은 믿지도 않는 神, 존재하지도 않는 조작된 神을 가지고 사기치려니 거짓말의 생활화가 될 수 밖에 없겠습니다.  조직적인 범죄집단 딱~★ 입니다.

집단세뇌, 집단최면으로 사람들의 영혼을 죽이는 범죄집단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 일본제국주의가 한국교회의 구약성경이해에 미친 영향 댓글+1 文學批評 2005.03.17 3819
107 기독교 선교사들의 한국인식 文學批評 2004.08.28 3199
106 일제말기 기독교의 친일행위 文學批評 2004.08.28 3516
105 [펌] 인디언, 그 피맺힌 역사 댓글+4 ※※※ 2004.10.22 6307
104 축적의 신과 그 선교사들 댓글+1 조한주 2004.08.20 3845
103 공갈成書(12- 끝) 마카베도 기원전 2세기에 모세오서 수정 반아편 2004.08.11 3844
102 공갈成書(11) 아쉐라여신 제거가 최우선. 헬라시대에도 유태인 기우제. 반아편 2004.08.11 3399
101 공갈成書(10) 호서의 탄생지는 바빌론. 거대한 바벨탑에 배지꼴린 유태. 반아편 2004.08.11 3375
100 공갈成書(9)번역자들 여신을 삭제 위조. 아쉐라 야훼의 부인의 호서 근거 반아편 2004.08.11 3398
99 공갈成書(8) 야훼는 바알신의 변형. 아쉐라는 야훼부인의 고고학적 증거 반아편 2004.08.11 3811
98 공갈成書(7) 신명기는 요시아 문화혁명의 산물. 토라는 신명기파 이데올로기. 댓글+1 반아편 2004.08.11 3582
97 공갈成書(6) 미니 이스라엘국의 멸망. 유다국 야훼파의 절호 기회 반아편 2004.08.10 3601
96 공갈成書(5) 열왕기서의 왕명들은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지도자들을 도용 반아편 2004.08.10 3308
열람중 공갈成書(4) 솔로몬의 구라궁녀+ 구라신전 + 구라궁궐 댓글+3 반아편 2004.08.10 4338
94 공갈成書(3) 아불함때 낙타는 집짐승이 아니었다. 이때 동전도 없었다. 댓글+3 반아편 2004.08.10 3567
93 종교재판과 마녀사냥 - 악랄했던 고문 및 처형 방법들 댓글+9 ※※※ 2004.08.04 8063
92 허구왕좌 (2) 야훼의 보좌는 없었다. 토라는 기원후 50년경 까지 손질됐다. 반아편 2004.07.08 3073
91 팦색자 (7~2) 근친윤간 알렉산더교황의 걸작대화 댓글+3 반아편 2004.07.04 5373
90 공갈成書(1) 다윗궁은 부엌도 화장실도 없는 5평짜리 단칸돌집 댓글+9 반아편 2004.06.26 4176
89 팦색자(7-1) 진짜 犬皇 + 근친윤간 + 색광 절정 Alexander VI… 반아편 2004.06.19 5016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7 명
  • 오늘 방문자 178 명
  • 어제 방문자 193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202,619 명
  • 전체 게시물 15,132 개
  • 전체 댓글수 38,571 개
  • 전체 회원수 1,52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