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의 홍수

초보안티들에게 엄청난 날개를 달아 줄 창조과학회 허접사기자료에 대한 반박게시판입니다

노아의 홍수

(ㅡ.ㅡ) 0 2,186 2004.10.05 11:20

구약성경의 노아의 홍수는 유태교나 기독교의 성서가 씌어지기 2,000∼3,000년 전에 씌어진 수메르의 신화, 길가메쉬 서사시에서 따 온 것이다. 구약성서의 저자가 살던 땅은 폭풍우나 홍수가 없는 지방이다.

성서의 대홍수 이야기가 성경을 편집한 헤브루인들의 독창적인 작품이 아니라는 것은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이는 영국 국립박물관의 조지 스미스에 의해 바빌로니아의 서사시 <길가메시>의 열 한 번째 점토판이 발견되고 판독됨으로써 세상에 알려졌다. 그러나 바빌로니아의 대홍수 신화도 사실은 수메르(지우쑤드라의 홍수이야기)에 기원을 두고 있다.

홍수 신화의 점토판이 처음 발견되었을 때 기독교계는 긴장하지 않을 수 없었다. 유일신 여호와가 인류의 오만함을 징벌하기 위해 내린 노아의 대홍수가, 사실은 타민족(수메르) 신화의 복사판이라고 해서는 모세의 십계가 강조하고 있는 '도적질하지 말라'는 계명의 체면이 서지 않는다. 더군다나 모세와 연관된 것에까지 표절의 냄새가 풍기자 로마 교황청은 파랗게 질리고 말았다. 로마교황청은 어떤 곳인가? 교황을 필두로 한 수많은 성직자들이 완고함으로 무장한 보수의 발원지가 아니던가? 예컨대 멀리로는 '지동설(地動說)'을 주장하는 갈릴레이를 이단으로 몰아 투옥하였으며(1633년), 근세에는 1859년 다윈이 『종의 기원』을 발표하자 분개한 나머지 졸도한 성직자가 나올 정도였다. 교황청의 입장은 너무도 분명한 것이었다. 인간은 아담을 시조로 하여 창조된 것이며 결코 원숭이에서 인간으로 진화된 것은 아니라는 것이었다. 갈릴레이를 이단 심문에 회부한 것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잘못한 처사'라고 사과한 것은 1983년의 일이다. 갈릴레이의 명예 회복은 350년만에 된 셈이다. 그러나 그뿐이 아니다. 그로부터 13년이 지난 1996년 10월, 요한 바오로 2세는 놀랍게도 이렇게 공언했다. "인류의 조상은 아담이 아니라 역시 원숭이였다." 교황청은 바로 이런 곳이다.

그런데 조지 스미스가 발견하고 해독한 점토판은 「길가메시의 서사시」라 불리는 것으로서 고대 바빌로니아의 도시 우루크의 왕 길가메시의 놀라운 모험담을 기록한 것이었다. 이 서사시에는 홍수 이야기가 들어 있는데, 여기서는 성경에 나오는 '여호와''에아'로, '노아''우트나피시팀'이라는 이름으로, '40일 낮 40일 밤'이 '7일 낮 7일 밤'으로, '방주는 7월 17일 아라랏 산에 머물렀다'는 내용은 '방주는 니실 산 꼭대기에 머물렀다'로 되어 있을 뿐 기본 골격은 매우 비슷하다. 그리고 마지막 부분의 비둘기와 까마귀를 날려 보내서 육지를 확인하는 내용까지도 똑같다. 아마 노아 시대의 홍수에 버금가는 대홍수가 티그리스와 유프라테스 강 유역에 실제로 있었던 것 같다.

'나바라'라는 사람은 방주의 일부를 아라랏 산에서 발견하였는데 이 탐험기록을 『나는 노아의 방주를 발견했다』는 책으로 엮어 1959년에 발표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 고목재가 노아가 만든 방주의 일부라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왜냐하면 노아의 홍수 자체가 수메르의 전설에서 가져온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홍수 이야기는 수메르, 바빌론신화뿐 아니라 비슷한 시기에 중국, 한국, 오스티악족, 캄차달족 등 중앙아시아의 알타이신화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중국의 요, 순과 고조선의 단군이 '9년 홍수'를 맞아 치수사업을 벌이는 이야기가 한·중 고대사서에 구체적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최근 4천년 전의 중국 하나라 수도 유적 발굴에서 홍수로 파괴된 흔적이 발굴되었다고 한다.(중국 고고학 잡지 「문물」) 그 당시 홍수는 세계 도처에서 발생했으며, 유대민족은 이 홍수이야기를 바빌론 포로시절에 듣고서는 마치 자신들만이 겪은 것처럼 노아의 홍수이야기를 수메르의 홍수신화(지우쑤드라의 홍수이야기)의 모방인 바빌론의 홍수신화(길가메쉬 서사시)로부터 차용해서 신(神)의 섭리를 내세우고자 했던 것이다.

바이블의 진실 발췌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3-20 08:27:46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7-29 12:44:10 창조잡설 비판(으)로 부터 이동됨]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 아라랏 = 이세상 어느 곳 (로그인 안되는 분들을 위해서) 반아편 2004.02.28 2214
80 창조주의-1.. 시대 착오의 위험 발견 2002.09.14 2203
79 맘모스의 시체들은 과연 노아의 홍수와 관련이 있는가? 꽹과리 2004.01.19 2202
78 우주설계론에 대한 생각 댓글+4 김장한 2004.08.25 2191
열람중 노아의 홍수 (ㅡ.ㅡ) 2004.10.05 2187
76 [자료] 달의 먼지의 축적 오디세이 2003.08.26 2185
75 왜 중간종 문제가 자꾸 제시되는가? 과학적 허구 기독교 2005.01.29 2185
74 God and Evolution 엑스 2002.06.16 2183
73 [자료] 방사성 연대측정법: 기독교적 조망 오디세이 2003.08.26 2183
72 [기사] 미 과학자, 빅뱅 증거 확인 오디세이 2002.09.24 2180
71 밑에 진화론에 대한 얘기를 읽고 댓글+2 뉴바람돌이 2005.08.03 2174
70 창조 과학회 까대기(FAQ)(2) 기억의式 2005.07.29 2173
69 [자료] 하와이용암석의 연대측정오류? 오디세이 2003.08.26 2171
68 창조과학회 까대기(FAQ)(4) 기억의式 2005.07.29 2168
67 창조과학회 일단 까대봅시다.(FAQ) 기억의式 2005.07.29 2166
66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중국 남서부 운남성과그 주변의 다른 지역의 전설 꽹과리 2003.10.05 2164
65 네안데르탈인의 정체(창조과학회 주장대로라면 네안데르탈인은 신의 실험 실패작?) 과학적 허구 기독교 2005.01.29 2164
64 창조과학회 까대기(FAQ)일반인들은 어떻게 창조과학에 대해 생각하며, 삶 가운데 적용할 수 있습니까? 기억의式 2005.08.12 2163
63 7 년전에 어디선가 캡춰해놨던 글. - 생물학자의 진화론 - 김헿 2003.05.01 2162
62 창조과학회 까대기(FAQ)창조론은 창세기의 창조기사에 근거해 있는데, 왜 그것이 과학교육에 포함되어야 하는가요? 기억의式 2005.08.15 215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5 명
  • 오늘 방문자 363 명
  • 어제 방문자 586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25,020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7 개
  • 전체 회원수 1,60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