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가 있는 것이 왜 창조주의 존재를 증명한다는건지 모르겠습니다.

초보안티들에게 엄청난 날개를 달아 줄 창조과학회 허접사기자료에 대한 반박게시판입니다

DNA가 있는 것이 왜 창조주의 존재를 증명한다는건지 모르겠습니다.

나도손님 12 2,560 2004.05.18 16:30
뭐, 아시는 분은 아시지만, DNA이전에 RNA가 있습니다. RNA보다 앞선 단계가 단백질이고요. 그러나 실제 고등생물에서는 DNA로부터 RNA정보가 읽혀진 후, 이것을 주물로 하여 필요한 단백질을 생성하는 시스템입니다.

그럼, 진짜 그럴 것인가, 창조전설 말고 실제 학설들을 보면서 유전물질에 대하여 조금 알아보겠습니다. (더 잘 아시는 분들은 지체없는 태클을!)

요새 광우병이라는 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프라이온'이란 단백질임은 잘 아실 것입니다. 상당히 안정된 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열에도 비교적 강하고, 그 구조가 잘 변하지 않습니다. 구조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은 정보를 전달하는데 좋은 특성일 수 있습니다. 진화론 중 하나인 코아세르베이트 학설에서 단백질 유전설이 설명되고 있습니다.

단백질은 안정적이지만, 단백질만으로 정보를 교류, 전달하기 위해서는 그 규모가 너무 큽니다. 생명체의 소기관들이 발달하고, 세포내 공생이 시작되면서 유전정보의 변환 및 전달은 RNA로 이동합니다. 실제로 AIDS, 감기 등 많은 바이러스들은 RNA를 정보전달체로 사용하고 있으며, RNA는 그 자체로 단백질과 같은 '효소'작용을 할 수 있는 구조적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기능을 합니다. 게다가, 단백질과는 달리 '부정확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개체의 진화라는 측면에서 획기적인 가속을 부여합니다. 선캄브리아기의 미세조류가 아마도 RNA-DNA중간체 정도의 유전방식을 가지고 있지 않았나 짐작되지만, 화석만으로는 정확히 얘기할 수 없기 때문에 현대의 바이러스를 예로 들었습니다.

그리고 DNA의 시대가 열립니다. 앞서서 얘기한 RNA의 특징 중, '부정확성'을 들었습니다. 개체의 발달이 지속되면서 '부정확성'에 따른 변이에 따른 이득이 정확성이 깨지면서 등장하는 오류를(돌연변이지요) 넘어서게 되자 생물들은 혼란에 빠집니다. 결국 부정확한 uracil 대신에 guanine을 사용하는 DNA가 등장하여 유전정보의 전달 및 교환을 담당하게 됩니다. 이 초기상황에서 등장한 미생물들이 사용하는 각종 효소들은 고등생물에서도 약간의 변형만 있을 뿐, 그 기능이나 활동성은 매우 유사합니다. 드디어 생물은 안정적인 암호화 체계인 DNA를 획득하고 여기에서 복잡한 구조의 단백질을 만들어 사용하는 시스템을 가지게 됩니다.

그런데, DNA 진화에 따라 창조를 서술한게 창세기라고 얘기하는 '밥통'이 있나보죠?

DNA는 진화하지 않았습니다. 캄브리아기 이후, 기본적인 이 암호화 시스템은 20억년에 걸쳐서 모든 생물체에 동일하게 적용되었습니다. 도리어, 그들의 말에 따르면 감기바이러스는 뭔가요? 분명 감기바이러스는 최근에 떨어져나온 부류입니다 (최근이라야 수억년이라는 시간이니, 6000년 밖에 모르는 그들은 이해를 못하겠지만요 ^^) 그렇다면 감기바이러스가 더 '고등'한 개체이어야 하는데, 왜 시스템은 구식 RNA시스템일까요?

뭐, 유전자로 안 나가도, 새와 고기 이후 땅짐승이 나왔다고 하는데... 우리 안티한테 DNA 얘기 하기 전에 기도부터 하라고 권하고 싶네요.

이런 빌어머글 고래넘들! 니들은 왜 야훼가 점지한 땅을 떠나서 바다에서 생선 행세를 하고 있느뇨? 아버지 주여! 저 발칙한 고래, 돌고래 넘들에게 주의 불벼락을 내려주소서!!!!

-_-;

[이 게시물은 꽹과리님에 의해 2004-08-27 13:01:05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br><br>[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7-29 12:44:10 창조잡설 비판(으)로 부터 이동됨]

Comments

여기 또 헛소리 하는 사람 오셨네요~ ^^ '성경은신화다'님 반가워요~ 어서 회개하고 정상인의 모습으로 살아가시길~~~
님들 저기요.. 지구상의 모든물을 모아도 지구전체를 덮는 홍수는 날수없다고
증명된게 언제인데..아직도 이런 논의나 하나요?
순간적으로 많은 호우가 쏟아져 중국반정도는 전체홍수가 날수있어도
전체는 절대 날수없단 과학적증명 제가 알기로도 십몇년전에 끝났는데요?
공기중의 수분이랑 빙산 빙하 다 녹아도 지구상의 많은곳은 잠길지 몰라도
대부분의 큰산들이나 고지대는 전혀 잠기질 않아요..
화희 2004.05.18 17:44
답은... 지구요!
와하하하하~
반아편 2004.05.18 17:06
외국박사는 아동교육학으로 했어요. 아동교육, 참참참???
전공이 뭐인 박사학위취득한 교수인디요?
반아편 2004.05.18 16:53
그분은 야웨귀신 생각만 나면 제가 떠오르는 가봐요.
더러워서 그냥 웃어요. 침뱉기도 그렇고. 싸울일도 아니고.
담부터 그 교수가 그러한 눈빛으로 쳐다보면 이렇게 한마디만 하세요, " 교수님 ! 교수님은 저의 이상형이 아니십니다 " 라고 하시면 다시는 그러한 꼬레꼬레한 눈빛은 던지지 않을 겁니다. ㅋㅋㅋ
그러시죠? 이 한심한 박사야!! 인간이 없으면 신을 어찌 보살피리!! ㅋㅋㅋ
반아편 2004.05.18 16:43
서울대 법대 대학원 나오고 외국서 박사학위 취득한 어느 교수가 저보고 심각하게
"신이 없다면 저 식물들이 어떻게 자라요? 누가 수분을 주고 양분을 주냐구요?"
 하면서 세상 괴상한 인간 다 보겠다는 눈빛으로 저를 봅디다.  그냥 웃었지요 뭐.
동포 2004.05.18 16:36
와하하하..... 좋은 글이군요.....
저 밑의 인드라님 댓글인데 거기 안 달리고 위어 달렸네요... 로긴 안 해서 그런가? ㅠ.ㅠ
구약은 이미 서구에선 폐기된 신화일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 노아의 홍수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자들에 대한 치명타... 댓글+4 ravencrow 2004.08.19 3690
100 홍수가 있다고 한들... 댓글+2 아미 2004.08.03 2393
99 재미로 보는 각 민족의 홍수설화 (ㅡ.ㅡ) 2004.07.19 2357
98 창조사학회.......개뿔이나 댓글+6 쥐뿔! 2004.05.19 2600
97 창세기 전략 토의 댓글+2 롱기루스 2004.05.18 2339
열람중 DNA가 있는 것이 왜 창조주의 존재를 증명한다는건지 모르겠습니다. 댓글+12 나도손님 2004.05.18 2561
95 성경의 천지창조론은 유대 원시인들의 자연감화적 사유의 한계다.(長文) 김훈철 2004.05.09 2342
94 호극성 생물 댓글+3 김성주 2004.04.30 2438
93 화성 박테리아 사진 댓글+20 지나가다 2004.04.14 3141
92 [펌] 졌다, 졌어.....이번엔 중국 역사도 새로 쓰게....??? 댓글+14 쯧쯧쯧 2004.03.22 2947
91 가장 오래된 나무 댓글+13 대서양 2004.03.09 2674
90 6백만 년 전에 시작된 인류의 진화. 댓글+7 군덕네 2004.03.07 2463
89 어린이들이 볼까 무섭습니다. 댓글+4 화니 2004.03.06 2902
88 <과학> 4천400만년 전 새 몸 속 이 화석 발견 꽹과리 2004.03.06 2071
87 인체의 구성성분이 흙의 구성성분과 같다...? 댓글+7 타락천사 2004.03.06 3623
86 개독의 쌩쑈.... 댓글+3 대서양 2004.02.29 2403
85 아라랏 = 이세상 어느 곳 (로그인 안되는 분들을 위해서) 반아편 2004.02.28 2214
84 [기사] 시베리아서 3만년 전 인류 거주 확인 - 창조과학회에 갔더니... 댓글+4 Clairedfield 2004.01.03 2608
83 태양이 있기전에 식물을 만들다. 댓글+2 김봉달 2004.05.04 2456
82 이상한 창조론 댓글+14 김봉달 2004.05.04 2988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5 명
  • 오늘 방문자 518 명
  • 어제 방문자 611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24,589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7 개
  • 전체 회원수 1,60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