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고대 인도의 홍수설화

초보안티들에게 엄청난 날개를 달아 줄 창조과학회 허접사기자료에 대한 반박게시판입니다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고대 인도의 홍수설화

꽹과리 0 2,252 2003.10.05 10:22
"아침에 그들이 마누에게 목욕할 물을 가져왔다. 오늘날 그들이 손 씻는 물을 가져다 주는 습관이 있는 것과도 꼭 같았다. 마누가 몸을 씻고 있을 때에 물고기 한 마리가 그의 두 손 안으로 들어왔다. 물고기가 그에게 '나를 길러 주세요. 내가 어르신을구하여 드리겠어요'라는 말을 하였다. '네가 어디서 나를 구해 낸다는 말이냐?' '홍수가 나서 이 땅에 사는 모든 것들을 싹 쓸어갈 거에요. 내가 거기서 어르신을 구하여 드리겠어요!' "내가 어떻게 너를 기른단 말이냐?' '물고기가 말하였다. '우리가 작을 때에는 항상 우리에게 큰 화가 미쳐요. 물고기가 물고기를 잡아 먹으니까요. 그러므로 우선 저를 항아리에 키워 주세요. 내가 커서 항이라기 작아지면 그때에는 연못을 파고 나를 키워 주세요. 그때에는 나도 잡아 먹히지 않을 만큼 커 있을 것이기 때문이에요' 이리하여 그 물고기는 곧 가샤(큰 물고기)가 되어 있었다. 이 물고기가 모든 물고기 중에서 가장 크게 자랐기 때문이다. 그러자 이 물고기가 말하였다. '앞으로 몇 년 있으면 큰 홍수가 옵니다. 그러므로 내말을 듣고 배를 한척 준비하세요. 그랬다가 홍수가 나거든 배안으로 들어가세요. 그러면 내가 홍수에서 어르신을 구하여 드릴께요. 마누는 그 물고기가 시킨 대로 잘 기른 다음 바다로 데려다 주었다. 그리고 그 물고기가 가르쳐 해에는 배를 준비해 놓고 있다가 특별히 그의 충고에 기울이고 있었다. 그러다가 과연 홍수가 일어나자 그는 배 안으로 들어갔다. 그의 배가 물위로 뜨자 그 물고기가 헤엄치고 그에게 와서 그 배의 밧줄을 자기의 뿔에 감고서 북쪽에 있는 건너편의 산으로 빠르게 배를 끌고 갔다. 거기서 물고기가 말하였다. "내가 어르신을 구하여 드렸습니다. 이 배를 나무에 단단히 매우 두시오. 그리고 이 산에 배를 대고 있는 동안에는 이 배가 파도에 휩쓸려 떠나가지 않게 하시오. 그러다가 물이 줄어드는 대로 점차 내려가시오. ... (이하생략)

이 인도의 전설은 인도에서 가장 오래된 문학적 기념비인 베다어 성전의 찬양시에서는 하나도 발견되지 않는다. 고대 바라문 교의 이 베다경전은 기원전 1500-1000사이에 쓰여진 것인데, 곧 아리안 족이 아직도 뉴델리 북쪽의 펀자브 지역에 정착하고 있으나, 아직 남동쪽의 갠지스 강 유역에서 퍼져 나가지 못하였을 때에 쓰여진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그보다 더후대에 쓰여진 범어 서적들에게서는 뚜렷이 눈에 띄는 홍수 설화가 반복해서 나오는데, 그 형태들은 세부 사항에서만 약간씩 다를 뿐이고, 일반적으로 유사성을 띠고 있다.

결국 이 말은 인도의 홍수 설화는 자체가지고 있던 것이 아니라 다른 문화의 유입으로 생겼다는 것으로 보이는 군요. 하지만 이것이 그리스나 바빌로나에서 유입된 것으로는 보지 않습니다.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3-10-05 21:02:36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br><br>[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7-29 12:44:10 창조잡설 비판(으)로 부터 이동됨]

Author

Lv.15 한님  최고관리자
25,080 (82.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1 [O2/커버스토리]“죽기 전3분 신경물질 대량방출… 환각 경험한 것일 뿐” 가로수 2011.06.11 3134
280 [펌]연대측정에 대한 창조론자들의 오류 가로수 2008.11.29 4917
279 [펌]900살 인생과 70살 인생 댓글+1 가로수 2008.11.26 5040
278 새처럼 숨쉰 육식공룡 가로수 2008.10.02 4198
277 지구에 운석이 대격돌해서 생깄지만 알려지지 않은 거대 임펙트 크레이터를 보고 댓글+3 가로수 2008.09.28 5735
276 [진화/창조론] 과학자들의 '가설', 기독인들의 '확신' 댓글+4 엘피냐 2008.06.23 4182
275 [펌]진화론, 창조론 논쟁이 계속되어지는 이유. 댓글+3 가로수 2008.03.26 5180
274 뜻밖의 비교 사진... 지구의 모든 물과 공기, 총 부피는? 가로수 2008.03.15 5289
273 콩 심은 데 팥이? 상식 뒤집은 유전 댓글+1 가로수 2008.02.13 4495
272 창조 년대기 댓글+1 가로수 2008.02.05 4512
271 5300년전의 인간을 기독교인들은 어떻게 설명할까? 가로수 2008.02.05 5041
270 하늘에서 내리는 그 많은 물은 어디서? 가로수 2008.02.02 3855
269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3) 댓글+1 할배 2007.11.20 4303
268 꽃이 존재하는 건 1억3천만년 전 `꽃의 빅뱅` 덕분 가로수 2007.12.05 4242
267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2) 댓글+2 할배 2007.11.19 4260
266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1) 댓글+16 할배 2007.11.18 4867
265 노아의 홍수 이후 바벨탑 사건까지의 인구 증가 댓글+3 가로수 2007.08.19 7727
264 2500년전에 벌어진 천지창조 편입사건 댓글+1 꽹과리 2003.10.01 4825
263 우상에 대한 잘못된 견해 댓글+2 꽹과리 2003.09.29 4020
262 노아의 홍수 이야기... 댓글+3 가로수 2005.12.25 5519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4 명
  • 오늘 방문자 521 명
  • 어제 방문자 611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24,592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7 개
  • 전체 회원수 1,60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