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안티들에게 엄청난 날개를 달아 줄 창조과학회 허접사기자료에 대한 반박게시판입니다

지구에 운석이 대격돌해서 생깄지만 알려지지 않은 거대 임펙트 크레이터를 보고

가로수 3 4,157 2008.09.28 19:42
지구에 운석이 대격돌해서 생깄지만 알려지지 않은 거대 임펙트 크레이터 TOP.10
2008/07/26 오후 2:22 | 신기한 세상이야기

10. Barringer Crater, Arizona, US

※ Barringer Crater 는 미국 애리조나주 플래그 스탭의 동쪽 약 55킬로미터에 생긴 충돌 크레이터입니다. '애리조나 대운석공' 이나 '바린쟈 운석공' , '메테오 크레이터' 라고도 불립니다. 북위 35도 1분 38초 서경 111도 1분 22초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img_8_84_5?1217049747.jpg

 

1902년에 발견된 'Barringer Crater' 는 약 4만 9천년 전에 약 30만톤의 중량의 니켈, 철의 운석이 지구에 충돌해서 형성된 것이라고 합니다. 이 충돌시의 충격은 2,000만톤의 TNT 화약과 같은 위력이라고 합니다. 이 크레이터명의 유래는 광물 엔지니어 다니엘 바린쟈를 기념하여 이름이 붙여져 현재도 바린쟈의 가족이 이 크레이터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또 이 크레이터는 가장 예쁘게 보존되고 있는 크레이터들중의 하나라고 합니다.


9. Bosumtwi, Ghana

img_8_84_1?1217049747.jpg

 

'Bosumtwi' 는 약 130만년전의 운석의 충돌이 직경 10.5킬로미터의 거대한 구멍을 형성해 서서히 물이 채워져 현재와 같은 호수로 성장한 것이라고 합니다. 또 울창한 열대 우림에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현지의 아살티족은 공포의 대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할 정도. 도시괴담 비슷한 것이 현지인들에게도 있는 듯.


8. Deep Bay, Canada

img_8_84_2?1217049747.jpg

 

캐나다, 사스카체 원주의 레인디아 호수의 서남쪽 방향에 위치하는 'Deep Bay' 는 놀랄 정도로 원형 모양으로 형성되어 있는으며 게다가 매우 얕은 호수입니다. 또 이 호수는 약 1억 년전에 거대한 운석의 충돌에 의해 형성된 것으로 직경 13킬로미터 정도의 규모라고 합니다.


7. Aorounga impact crater, Chad

img_8_84_6?1217049747.jpg

 

아프리카 차드 북부의 사하라 사막에 있는 'Aorounga impact crater' 는 23억만년전에 직경 약 1.6킬로미터의 운석이 지구에 충돌해 형성된 것으로, 직경 17킬로미터의 크레이터입니다. 크레이터 주위가 검은 띠부분을 형성하는 것은 두번째의 충돌시의 크레이터라고 가정할 수 있다고 ... 이 크레이터는 다수의 크레이터가 서로 겹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6. Gosses Bluff, Australia

img_8_84_8?1217049747.jpg

 

약 1억 4200만년전 거대한 소행성 또는 운석이 초속 40킬로미터로 오스트레일리아의 중앙 근처에 충돌해 22,000메가톤의 TNT화약과 동등의 에너지를 방출했다고 하는데 이것이 'Gosses Bluff' 입니다. 이전의 크기는 직경 24킬로미터 정도였지만 현재는 꽤 침식되어 버렸다고 합니다.


5. Mistastin Lake, Canada

img_8_84_3?1217049747.jpg

 

캐나다의 라브라드르에 위치한 'Mistastin Lake' 는 3,800만년전의 운석 충돌에 의해서 만들어진 직경 28킬로미터 거대한 구멍으로부터 형성되었습니다.


4. Clearwater lakes, Canada

img_8_84_4?1217049747.jpg
img_8_84_0?1217049747.jpg

 

약 2억 9,000만년 전 허드슨 베이의 동해안 근처에 페어의 소행성이 충돌해서 2개의 크레이터 호수가 형성된 것이 'Clearwater lakes' 입니다. 큰 쪽의 서쪽 클리어 워터호수는 직경 32킬로미터로 작은 쪽의 동쪽 클리어 워터호수는 직경 22킬로미터라고 합니다.


3. Kara-Kul, Tajikistan

img_8_84_10?1217049747.jpg
img_8_84_9?1217049747.jpg

 

중국과의 국경에 가까운 타지키스탄의 파미르 고원에 있는 'Kara-Kul' 는 표고 3,900미터에 존재하여 약 5백만년전에 소행성의 충돌에 의해 형성되어 직경은 약 25킬로미터, 외주 45킬로미터라고 합니다. 또 이 호수는 위성 사진에 의해서 극히 최근에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2. Manicouagan, Canada

img_8_84_11?1217049747.jpg
img_8_84_12?1217049747.jpg

 

약 2억 1,200만년전 직경 5킬로미터의 소행성이 지구에 충돌해서 직경 100킬로미터의 큰 크레이터를 형성했습니다. 이 크레이터가 캐나다의 센츄럴 퀘벡에 있는 환상의 호수 'Manicouagan' 입니다. 별명으로 '퀘벡의 눈' 으로 불려지고 있다고 합니다.


1. Chicxulub, Mexico

img_8_84_7?1217049747.jpg



멕시코의 유카탄 반도 아래에 파묻혀 있는 직경 170킬로미터의 'Chicxulub' 는 마야어로 '악마의 꼬리'라고 하는 의미의 치크슈르브 골짜기의 근처에 존재한다고 합니다. 이 Chicxulub 임펙트는 6,500만년전에 작은 마을정도의 크기의 혜성 또는 소행성이 지구에 충돌(100테라톤의 TNT화약과 같은 위력) 해 지구상의 모든 곳에 파괴적인 거대 해일, 지진, 화산 분화 일으켰습니다. 그것에 의해 지구 규모의 파이어 스톰, 장기간의 환경 변화를 일으키는 온실 효과를 일으켜 공룡을 멸종시켰다는 말도 있다고 ....

Author

Lv.74 가로수  최고관리자
338,459 (3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가로수 2008.09.28 20:18
기독교인의 입장에서 보면 위의 내용들이 모두 허구일까?
과학자들이 주장하는 년대는 허구에 불과한가?
가로수 2008.09.28 20:21
그랜드캐년이 노아의 홍수로 인해서 패인 계곡이라고 주장하는 기독교인에게 묻고 싶다.
저것이 노아의 홍수 이전에 생긴것이라면 그랜드캐년이 생길정도로 격렬한 물의 소용돌이 속에서 저러한 모습을 간직할 수 있는가?

노아의 홍수 이후에 생긴 것이라면 운석충돌로 전지구적인 기후변화가 생겼을텐데, 노아의 홍수 이후에 그러한 기록이나 흔적이 있는가?
꿀돼지 2011.06.15 19:49
흠.. 어디선가 노아의 홍수도 운석충돌의 영향이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하는것을 본 기억이 있군요.

뭐 노아의 홍수 자체가 개독 오리지날이 아니라 근처 고대문명 수메르나 이집트 홍수 신화를 따온거라고 하기도

하고.. 뭐.. 아무튼 그 근방에 대체로 비슷한 시간대에 초대형 홍수가 있었던것만은 있을법 하다더군요.

근처의 모든 고대국가의 기록이나 종교 기록에 홍수에 대한 설화가 있는걸 보면.. 그것도 초대형.. 뭐.. 운석 말고는

해명할수 잇는것도 없기도 하고..  아무튼 아직도 정확한 진실은 모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1 [O2/커버스토리]“죽기 전3분 신경물질 대량방출… 환각 경험한 것일 뿐” 가로수 2011.06.11 1879
280 [펌]연대측정에 대한 창조론자들의 오류 가로수 2008.11.29 3762
279 [펌]900살 인생과 70살 인생 댓글+1 가로수 2008.11.26 3799
278 새처럼 숨쉰 육식공룡 가로수 2008.10.02 3165
열람중 지구에 운석이 대격돌해서 생깄지만 알려지지 않은 거대 임펙트 크레이터를 보고 댓글+3 가로수 2008.09.28 4158
276 [진화/창조론] 과학자들의 '가설', 기독인들의 '확신' 댓글+3 엘피냐 2008.06.23 3343
275 [펌]진화론, 창조론 논쟁이 계속되어지는 이유. 댓글+3 가로수 2008.03.26 4302
274 뜻밖의 비교 사진... 지구의 모든 물과 공기, 총 부피는? 가로수 2008.03.15 4462
273 콩 심은 데 팥이? 상식 뒤집은 유전 댓글+1 가로수 2008.02.13 3752
272 창조 년대기 댓글+1 가로수 2008.02.05 3719
271 5300년전의 인간을 기독교인들은 어떻게 설명할까? 가로수 2008.02.05 4202
270 하늘에서 내리는 그 많은 물은 어디서? 가로수 2008.02.02 3218
269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3) 댓글+1 할배 2007.11.20 3608
268 꽃이 존재하는 건 1억3천만년 전 `꽃의 빅뱅` 덕분 가로수 2007.12.05 3388
267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2) 댓글+2 할배 2007.11.19 3539
266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1) 댓글+16 할배 2007.11.18 3784
265 노아의 홍수 이후 바벨탑 사건까지의 인구 증가 댓글+3 가로수 2007.08.19 6033
264 2500년전에 벌어진 천지창조 편입사건 댓글+1 꽹과리 2003.10.01 4063
263 우상에 대한 잘못된 견해 댓글+2 꽹과리 2003.09.29 3311
262 노아의 홍수 이야기... 댓글+3 가로수 2005.12.25 4549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43 명
  • 오늘 방문자 440 명
  • 어제 방문자 476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163,804 명
  • 전체 게시물 15,137 개
  • 전체 댓글수 38,572 개
  • 전체 회원수 1,50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