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안티들에게 엄청난 날개를 달아 줄 창조과학회 허접사기자료에 대한 반박게시판입니다

뜻밖의 비교 사진... 지구의 모든 물과 공기, 총 부피는?

가로수 0 4,424 2008.03.15 15:24
사람의 몸무게 가운데 수분 비중은 절반이 넘는다. 남자는 대략 60% 안팎, 여자는 55% 안팎이다. 여자는 지방의 비율이 높은 탓에, 몸에 물이 적은 편이다. 사람의 생존에 물은 절대적이다. 굶어도 물만 먹으면 7~8주 정도까지 목숨을 부지할 수 있다. 하지만 물을 입에 대지 않으면 1주일을 넘기기도 쉽지 않다.

지구 표면 70% 이상이 물로 덮여 있다. 한국처럼 삼면이 바다인 나라에서는 아무리 내륙 지역이라 해도, 차로 서너 시간만 달리면 망망대해를 접할 수 있다. 게다가 한국은 산이 많은 탓에 강이 크고 작은 하천들 역시 잘 발달돼 있다. 여간해서는 물 결핍을 느끼기 어려운 환경이다.

그러나 세상이, 아니 지구 환경이 지난 100~200년 사이에 너무 변했다. 물 사정에 관한 한 특히 그렇다. 이른바 기후변화 때문이다. 기후변화는 단순히 기온의 변화만을 동반하지 않는다. 홍수와 태풍, 폭설, 가뭄 등, 이른바 '물 수지'를 좌우하는 기상 현상들 또한 과거와 상당히 많이 달라졌다.

ad
세상에 널린 게 물 같지만, 사람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민물'은 지구적 차원, 즉 거시적으로 본다면 '한 바가지'에 불과할 정도로 적다. 지구상의 전체 물 가운데 약 97%는 마실 수 없는 '짠물'인 까닭이다.

지구촌 사람들에게 가장 익숙한 민물의 보고는 호수와 강이다. 그러나 호수와 강의 수량은 전체 지구 수량의 단 0.013% 수준이다. 부피로는 약 17만8000㎦이다. 이 정도 부피의 물은 가로, 세로, 높이가 각각 55km인 정육면체 수조가 있다고 가정하면, 여기에 얼추 다 담을 수 있다.

55km라면 서울시청에서 평택시청까지의 직선 거리도 못 된다. 거대한 지구의 수많은 호수와 강의 물을 다 합쳐봐야 한 변의 길이가 55km인 수조에 모두 몰아 넣을 수 있다는 뜻이다.

하루만 물을 먹지 않아도 '갈증'을 호소할 수밖에 없는 게 인간이다. 헌데 전세계 수십 억 인구의 수원 역할을 하는 민물 물탱크의 크기는, 지구 차원에서 본다면 '애걔~' 하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규모가 작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얼마 전 지구의 물 상태를 한눈에 보여주는 일러스트레이션을 공개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지구가 품고 있는 물을 방울 모양으로 표시한 그림이었는데, 지구가 눈동자 크기라면 지구상의 민물 총량은 눈물 한 방울에도 훨씬 못 미치는 작은 크기였다.

지구의 민물 총수량은 '아주 적은양'

지구가 품은 물의 양 지구의 수량을 북미대륙 위에 구형으로 나타냈다. 해수와 담수 등을 합한 총량은 직경 1384km의 구(가장 큰 물방울)에 해당한다. 민물의 총량은 직경 273km(중간 크기 물방울), 호수와 강 하천이 품고 있는 물의 양은 직경 56km 남짓인 구(가장 작은 물방울 모양)의 부피 정도이다.
▲ 지구가 품은 물의 양 지구의 수량을 북미대륙 위에 구형으로 나타냈다. 해수와 담수 등을 합한 총량은 직경 1384km의 구(가장 큰 물방울)에 해당한다. 민물의 총량은 직경 273km(중간 크기 물방울), 호수와 강 하천이 품고 있는 물의 양은 직경 56km 남짓인 구(가장 작은 물방울 모양)의 부피 정도이다.
ⓒ 미국지질조사국

Author

Lv.74 가로수  최고관리자
338,159 (28.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1 [O2/커버스토리]“죽기 전3분 신경물질 대량방출… 환각 경험한 것일 뿐” 가로수 2011.06.11 1840
280 [펌]연대측정에 대한 창조론자들의 오류 가로수 2008.11.29 3731
279 [펌]900살 인생과 70살 인생 댓글+1 가로수 2008.11.26 3763
278 새처럼 숨쉰 육식공룡 가로수 2008.10.02 3140
277 지구에 운석이 대격돌해서 생깄지만 알려지지 않은 거대 임펙트 크레이터를 보고 댓글+3 가로수 2008.09.28 4106
276 [진화/창조론] 과학자들의 '가설', 기독인들의 '확신' 댓글+3 엘피냐 2008.06.23 3303
275 [펌]진화론, 창조론 논쟁이 계속되어지는 이유. 댓글+3 가로수 2008.03.26 4271
열람중 뜻밖의 비교 사진... 지구의 모든 물과 공기, 총 부피는? 가로수 2008.03.15 4425
273 콩 심은 데 팥이? 상식 뒤집은 유전 댓글+1 가로수 2008.02.13 3723
272 창조 년대기 댓글+1 가로수 2008.02.05 3687
271 5300년전의 인간을 기독교인들은 어떻게 설명할까? 가로수 2008.02.05 4154
270 하늘에서 내리는 그 많은 물은 어디서? 가로수 2008.02.02 3190
269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3) 댓글+1 할배 2007.11.20 3578
268 꽃이 존재하는 건 1억3천만년 전 `꽃의 빅뱅` 덕분 가로수 2007.12.05 3351
267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2) 댓글+2 할배 2007.11.19 3514
266 진화론은 가설일 뿐이다(1) 댓글+16 할배 2007.11.18 3757
265 노아의 홍수 이후 바벨탑 사건까지의 인구 증가 댓글+3 가로수 2007.08.19 5967
264 2500년전에 벌어진 천지창조 편입사건 댓글+1 꽹과리 2003.10.01 4026
263 우상에 대한 잘못된 견해 댓글+2 꽹과리 2003.09.29 3281
262 노아의 홍수 이야기... 댓글+3 가로수 2005.12.25 4505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4 명
  • 오늘 방문자 228 명
  • 어제 방문자 652 명
  • 최대 방문자 1,049 명
  • 전체 방문자 127,317 명
  • 전체 게시물 15,148 개
  • 전체 댓글수 38,589 개
  • 전체 회원수 1,49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