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1장

창세기 21장

2 4,125 2006.12.03 15:27
01 여호와께서 그 말씀대로 사라를 권고하셨고 여호와께서 그 말씀대로 사라에게 행하셨으므로
02 사라가 잉태하고 하나님의 말씀하신 기한에 미쳐 늙은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낳으니
03 아브라함이 그 낳은 아들 곧 사라가 자기에게 낳은 아들을 이름하여 이삭이라 하였고
04 그 아들 이삭이 난 지 팔 일 만에 그가 하나님의 명대로 할례를 행하였더라
05 아브라함이 그 아들 이삭을 낳을 때에 백 세라
06 사라가 가로되 하나님이 나로 웃게 하시니 듣는 자가 다 나와 함께 웃으리로다
07 또 가로되 사라가 자식들을 젖 먹이겠다고 누가 아브라함에게 말하였으리요마는 아브라함 노경에 내가 아들을 낳았도다 하니라
08 아이가 자라매 젖을 떼고 이삭의 젖을 떼는 날에 아브라함이 대연을 배설하였더라
09 사라가 본즉 아브라함의 아들 애굽 여인 하갈의 소생이 이삭을 희롱하는지라
10 그가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이 여종과 그 아들을 내어쫓으라 이 종의 아들은 내 아들 이삭과 함께 기업을 얻지 못하리라 하매
11 아브라함이 그 아들을 위하여 그 일이 깊이 근심이 되었더니
12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네 아이나 네 여종을 위하여 근심치 말고 사라가 네게 이른 말을 다 들으라 이삭에게서 나는 자라야 네 씨라 칭할 것임이니라
13 그러나 여종의 아들도 네 씨니 내가 그로 한 민족을 이루게 하리라 하신지라
14 아브라함이 아침에 일찌기 일어나 떡과 물 한 가죽부대를 취하여 하갈의 어깨에 메워 주고 그 자식을 이끌고 가게 하매 하갈이 나가서 브엘세바 들에서 방황하더니
15 가죽부대의 물이 다한지라 그 자식을 떨기나무 아래 두며
16 가로되 자식의 죽는 것을 참아 보지 못하겠다 하고 살 한 바탕쯤 가서 마주 앉아 바라보며 방성대곡하니
17 하나님이 그 아이의 소리를 들으시므로 하나님의 사자가 하늘에서부터 하갈을 불러 가라사대 하갈아 무슨 일이냐 두려워 말라 하나님이 거기 있는 아이의 소리를 들으셨나니
18 일어나 아이를 일으켜 네 손으로 붙들라 그로 큰 민족을 이루게 하리라 하시니라
19 하나님이 하갈의 눈을 밝히시매 샘물을 보고 가서 가죽부대에 물을 채워다가 그 아이에게 마시웠더라
20 하나님이 그 아이와 함께 계시매 그가 장성하여 광야에 거하며 활 쏘는 자가 되었더니
21 그가 바란 광야에 거할 때에 그 어미가 그를 위하여 애굽 땅 여인을 취하여 아내를 삼게 하였더라
22 때에 아비멜렉과 그 군대장관 비골이 아브라함에게 말하여 가로되 네가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이 너와 함께 계시도다
23 그런즉 너는 나와 내 아들과 내 손자에게 거짓되이 행치 않기를 이제 여기서 하나님을 가리켜 내게 맹세하라 내가 네게 후대한 대로 너도 나와 너의 머무는 이 땅에 행할 것이니라
24 아브라함이 가로되 내가 맹세하리라 하고
25 아비멜렉의 종들이 아브라함의 우물을 늑탈한 일에 대하여 아브라함이 아비멜렉을 책망하매
26 아비멜렉이 가로되 누가 그리하였는지 내가 알지 못하노라 너도 내게 고하지 아니하였고 나도 듣지 못하였더니 오늘이야 들었노라
27 아브라함이 양과 소를 취하여 아비멜렉에게 주고 두 사람이 서로 언약을 세우니라
28 아브라함이 일곱 암양 새끼를 따로 놓으니
29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이 일곱 암양 새끼를 따로 놓음은 어찜이뇨
30 아브라함이 가로되 너는 내 손에서 이 암양 새끼 일곱을 받아 내가 이 우물 판 증거를 삼으라 하고
31 두 사람이 거기서 서로 맹세하였으므로 그 곳을 브엘세바라 이름하였더라
32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언약을 세우매 아비멜렉과 그 군대장관 비골은 떠나 블레셋 족속의 땅으로 돌아갔고
33 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 에셀나무를 심고 거기서 영생하시는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으며
34 그가 블레셋 족속의 땅에서 여러 날을 지내었더라

Comments

도사님 2006.12.05 15:18
전지전능하신 女好臥!
천지창조후에 할일이 너무나 없어서
태도 열었다 닫았다,
아브라함의 종까지 일일이 간섭하시고

양새끼 가축까지 관여 하시며
아이가 물 마시는 것 까지 관여 하시며.....

4절 ; 그 아들 이삭이 난 지 팔 일 만에 그가 하나님의 명대로 할례를 행하였더라
        좃 까는것 까지 친히 관여 하시니.....그대의 이름 장하도다 女好臥!
그래서 그분의 아들을 穢水라고 했나? 아 ~ 나 몰라 무식 탄로났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0 창세기 20장 댓글+1 2006.12.03 4177
열람중 창세기 21장 댓글+2 2006.12.03 4126
1168 창세기 22장 댓글+8 2006.12.03 5278
1167 창세기 23장 댓글+1 2006.12.03 3986
1166 창세기 24장 댓글+2 2006.12.03 3869
1165 창세기 25장 댓글+3 2006.12.03 4767
1164 창세기 26장 댓글+1 2006.12.03 3973
1163 창세기 27장 댓글+2 2006.12.03 3839
1162 창세기 28장 댓글+1 2006.12.03 4148
1161 창세기 29장 댓글+1 2006.12.03 4286
1160 창세기 30장 댓글+2 2006.12.03 2606
1159 창세기 31장 댓글+1 2006.12.03 2633
1158 창세기 32장 댓글+1 2006.12.03 2686
1157 창세기 33장 2006.12.03 2379
1156 창세기 34장 댓글+1 2006.12.03 2567
1155 창세기 35장 댓글+1 2006.12.03 2458
1154 창세기 36장 2006.12.03 2455
1153 창세기 37장 2006.12.03 2390
1152 창세기 38장 댓글+4 2006.12.03 2936
1151 창세기 39장 댓글+1 2006.12.03 2515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26 명
  • 오늘 방문자 153 명
  • 어제 방문자 17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60,273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4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