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30장

창세기 30장

2 2,606 2006.12.03 15:24
01 라헬이 자기가 야곱에게 아들을 낳지 못함을 보고 그 형을 투기하여 야곱에게 이르되 나로 자식을 낳게 하라 그렇지 아니하면 내가 죽겠노라
02 야곱이 라헬에게 노를 발하여 가로되 그대로 성태치 못하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내가 하나님을 대신하겠느냐
03 라헬이 가로되 나의 여종 빌하에게로 들어가라 그가 아들을 낳아 내 무릎에 두리니 그러면 나도 그를 인하여 자식을 얻겠노라 하고
04 그 시녀 빌하를 남편에게 첩으로 주매 야곱이 그에게로 들어갔더니
05 빌하가 잉태하여 야곱에게 아들을 낳은지라
06 라헬이 가로되 하나님이 내 억울함을 푸시려고 내 소리를 들으사 내게 아들을 주셨다 하고 이로 인하여 그 이름을 단이라 하였으며
07 라헬의 시녀 빌하가 다시 잉태하여 둘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으매
08 라헬이 가로되 내가 형과 크게 경쟁하여 이기었다 하고 그 이름을 납달리라 하였더라
09 레아가 자기의 생산이 멈춤을 보고 그 시녀 실바를 취하여 야곱에게 주어 첩을 삼게 하였더니
10 레아의 시녀 실바가 야곱에게 아들을 낳으매
11 레아가 가로되 복되도다 하고 그 이름을 갓이라 하였으며
12 레아의 시녀 실바가 둘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으매
13 레아가 가로되 기쁘도다 모든 딸들이 나를 기쁜 자라 하리로다 하고 그 이름을 아셀이라 하였더라
14 맥추 때에 르우벤이 나가서 들에서 합환채를 얻어 어미 레아에게 드렸더니 라헬이 레아에게 이르되 형의 아들의 합환채를 청구하노라
15 레아가 그에게 이르되 네가 내 남편을 빼앗은 것이 작은 일이냐 그런데 네가 내 아들의 합환채도 빼앗고자 하느냐 라헬이 가로되 그러면 형의 아들의 합환채 대신에 오늘 밤에 내 남편이 형과 동침하리라 하니라
16 저물 때에 야곱이 들에서 돌아오매 레아가 나와서 그를 영접하며 이르되 내게로 들어오라 내가 내 아들의 합환채로 당신을 샀노라 그 밤에 야곱이 그와 동침하였더라
17 하나님이 레아를 들으셨으므로 그가 잉태하여 다섯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은지라
18 레아가 가로되 내가 내 시녀를 남편에게 주었으므로 하나님이 내게 그 값을 주셨다 하고 그 이름을 잇사갈이라 하였으며
19 레아가 다시 잉태하여 여섯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은지라
20 레아가 가로되 하나님이 내게 후한 선물을 주시도다 내가 남편에게 여섯 아들을 낳았으니 이제는 그가 나와 함께 거하리라 하고 그 이름을 스불론이라 하였으며
21 그 후에 그가 딸을 낳고 그 이름을 디나라 하였더라
22 하나님이 라헬을 생각하신지라 하나님이 그를 들으시고 그 태를 여신 고로
23 그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가로되 하나님이 나의 부끄러움을 씻으셨다 하고
24 그 이름을 요셉이라 하니 여호와는 다시 다른 아들을 내게 더하시기를 원하노라 함이었더라
25 라헬이 요셉을 낳은 때에 야곱이 라반에게 이르되 나를 보내어 내 고향 내 본토로 가게 하시되
26 내가 외삼촌에게서 일하고 얻은 처자를 내게 주어 나로 가게 하소서 내가 외삼촌께 한 일은 외삼촌이 아시나이다
27 라반이 그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너로 인하여 내게 복 주신 줄을 내가 깨달았노니 네가 나를 사랑스럽게 여기거든 유하라
28 또 가로되 네 품삯을 정하라 내가 그것을 주리라
29 야곱이 그에게 이르되 내가 어떻게 외삼촌을 섬겼는지, 어떻게 외삼촌의 짐승을 쳤는지 외삼촌이 아시나이다
30 내가 오기 전에는 외삼촌의 소유가 적더니 번성하여 떼를 이루었나이다 나의 공력을 따라 여호와께서 외삼촌에게 복을 주셨나이다 그러나 나는 어느 때에나 내 집을 세우리이까
31 라반이 가로되 내가 무엇으로 네게 주랴 야곱이 가로되 외삼촌께서 아무것도 내게 주실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하여 이 일을 행하시면 내가 다시 외삼촌의 양 떼를 먹이고 지키리이다
32 오늘 내가 외삼촌의 양 떼로 두루 다니며 그 양 중에 아롱진 자와 점 있는 자와 검은 자를 가리어 내며 염소 중에 점 있는 자와 아롱진 자를 가리어 내리니 이같은 것이 나면 나의 삯이 되리이다
33 후일에 외삼촌께서 오셔서 내 품삯을 조사하실 때에 나의 의가 나의 표징이 되리이다 내게 혹시 염소 중 아롱지지 아니한 자나 점이 없는 자나 양 중 검지 아니한 자가 있거든 다 도적질한 것으로 인정하소서
34 라반이 가로되 내가 네 말대로 하리라 하고
35 그 날에 그가 수염소 중 얼룩무늬 있는 자와 점 있는 자를 가리고 암염소 중 흰 바탕에 아롱진 자와 점 있는 자를 가리고 양 중의 검은 자들을 가려 자기 아들들의 손에 붙이고
36 자기와 야곱의 사이를 사흘 길이 뜨게 하였고 야곱은 라반의 남은 양 떼를 치니라
37 야곱이 버드나무와 살구나무와 신풍나무의 푸른 가지를 취하여 그것들의 껍질을 벗겨 흰 무늬를 내고
38 그 껍질 벗긴 가지를 양 떼가 와서 먹는 개천의 물구유에 세워 양 떼에 향하게 하매 그 떼가 물을 먹으러 올 때에 새끼를 배니
39 가지 앞에서 새끼를 배므로 얼룩얼룩한 것과 점이 있고 아롱진 것을 낳은지라
40 야곱이 새끼 양을 구분하고 그 얼룩무늬와 검은 빛 있는 것으로 라반의 양과 서로 대하게 하며 자기 양을 따로 두어 라반의 양과 섞이지 않게 하며
41 실한 양이 새끼 밸 때에는 야곱이 개천에다가 양 떼의 눈 앞에 그 가지를 두어 양으로 그 가지 곁에서 새끼를 배게 하고
42 약한 양이면 그 가지를 두지 아니하니 이러므로 약한 자는 라반의 것이 되고 실한 자는 야곱의 것이 된지라
43 이에 그 사람이 심히 풍부하여 양 떼와 노비와 약대와 나귀가 많았더라

Comments

도사님 2007.01.09 20:56
2절 : 야곱이 라헬에게 노를 발하여 가로되 그대로 성태치 못하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내가 하나님을 대신하겠느냐
        (Jacob became angry with her and said, "Am I in the place of God, who has kept you from having children?" )

        바이블 해석한 사람이 어떤 미친 놈 (미친년인가?) 모르지만
        언어에는 기본 문장형태가 있는것입니다.

        2형식 (주어 + 불완전자동사 + 보어) 보어인 경우에는 형용사나 명사가 위치 합니다.
      그런데 2절 을 번역한것을 보면 2형식문장을 3형식으로 번역을 해 놓았습니다.
        3형식 (주어 + 완전타동사 + 목적어) 목적어인 경우는 명사해당어구만 오는것 입니다.

그러니 노를 발하여가 아니고 그냥 "노하여" 아니면 자연스럽게 "화가나서" 그러면 되는 것이죠.
참으로 격식이 없는 종족들입니다.

아! 증말 짜증나네. (도사생각)

 "성태치 못하게 하시는"
"성태치 못하는" 은 수동의 뜻이 들어가 있습니다. 그런데 분명 문장은 능동형 문장입니다.

keep + 목적어 + from + 동사원형~ing : 목적어가 ~을 못하다

그러니까 "성태치 못하게 " 는 그냥 자연 스럽게 " 아이를 갖지 못하는" 이렇게 번역하면 되는 것이죠.

예라~이 성태치 못하게가 뭔 말이냐 무뇌충들아.
도사님 2007.01.11 16:01
04 그 시녀 빌하를 남편에게 첩으로 주매 야곱이 그에게로 들어갔더니

아주 포르노 소설을 써라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0 창세기 20장 댓글+1 2006.12.03 4177
1169 창세기 21장 댓글+2 2006.12.03 4126
1168 창세기 22장 댓글+8 2006.12.03 5278
1167 창세기 23장 댓글+1 2006.12.03 3986
1166 창세기 24장 댓글+2 2006.12.03 3869
1165 창세기 25장 댓글+3 2006.12.03 4767
1164 창세기 26장 댓글+1 2006.12.03 3973
1163 창세기 27장 댓글+2 2006.12.03 3839
1162 창세기 28장 댓글+1 2006.12.03 4148
1161 창세기 29장 댓글+1 2006.12.03 4286
열람중 창세기 30장 댓글+2 2006.12.03 2607
1159 창세기 31장 댓글+1 2006.12.03 2633
1158 창세기 32장 댓글+1 2006.12.03 2687
1157 창세기 33장 2006.12.03 2379
1156 창세기 34장 댓글+1 2006.12.03 2568
1155 창세기 35장 댓글+1 2006.12.03 2458
1154 창세기 36장 2006.12.03 2455
1153 창세기 37장 2006.12.03 2390
1152 창세기 38장 댓글+4 2006.12.03 2937
1151 창세기 39장 댓글+1 2006.12.03 2515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3 명
  • 오늘 방문자 166 명
  • 어제 방문자 17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60,286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4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