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펌]50년간 학대당한 `노예 할아버지`에 시청자들 경악

비정상적인 개독들의 모습..

[기사 펌]50년간 학대당한 `노예 할아버지`에 시청자들 경악

도지군 2 3,767 2006.05.03 18:28
50년간 학대당한 `노예 할아버지`에 시청자들 경악
[TV리포트 2006-05-03 10:30]    go_newspaper.gif
200605030019.jpg
지난 2004년 ‘현대판 노예’ 만덕씨의 사연이 세상에 공개돼 충격을 줬다. 당시 만덕씨는 19살 때 길을 잃고 헤매다 경북 예천의 한 공장 주인에게 발견돼 20여 년 동안 온갖 착취와 학대,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으며 노예 같은 삶을 살았다.

그런데 이와 비슷한 사례가 2일 SBS ‘긴급출동 SOS 24’에 소개돼 시청자들을 경악시켰다. 제작진은 ‘할아버지가 노예생활을 한다’는 믿기 힘든 제보를 듣고 경기도 한 시골 마을을 찾았다.

마을에서 제작진은 밭에서 일을 하고 있는 한 할아버지를 발견했다. 구부정한 허리에 초췌한 모습, 제보자가 전한 바로 그 할아버지였다.

한 눈에 보기에도 고령의 나이였지만 할아버지는 쉬지 않고 일을 했고, 곁에는 한 남자가 위협적인 행동을 하며 일을 종용했다. ‘주인’이라고 자처한 그는 할아버지를 마치 노예처럼 부렸다.

이어 공개된 화면은 할아버지의 처참한 생활상을 그대로 말해주고 있었다.

동네 주민들이 준 사탕을 주인 눈치를 보며 허겁지겁 삼켰고, 제작진이 전한 빵은 봉지까지 핥아 먹었다. 또한 밤늦게 까지 일을 한 뒤에는 오물로 더렵혀진 동네 도랑에서 손발을 씻었다.

더욱 충격적인 장면은 그 다음에 벌어졌다. 마을을 배회하던 할아버지가 쓰레기통을 뒤지며 음식물 쓰레기를 먹었던 것.

“먹지 말라, 음식을 사주겠다”는 제작진의 만류도 소용없었다. 할아버지는 음식물 쓰레기를 신문지에 싸서 가져가려고 했다. 여기다 할아버지의 거처는 더러운 이불과 짐 더미가 가득 쌓여 있는 창고 같은 곳이었다.

할아버지는 왜 그 곳에서 비참한 생활을 하고 있었을까.

방송에 따르면 50년 전, 할아버지는 형에 의해 지역 유지로 불리는 주인집에 맡겨졌다. 그 후 본래 주인은 사망했고, 현재 그 아들이 할아버지를 돌보고 있다는 것. 하지만 돌보는 것이 아닌 착취에 가까웠다.

일흔이 넘은 고령에도 매일 주인의 폭력과 폭언 속에 밤늦게 까지 일을 했고, 품삯은커녕 제대로 된 식사조차 제공받지 못했다. 제작진의 항의에 겨우 주인집이 내놓은 밥은 김치와 간단한 국이 전부. 그것 조차 방도 아닌 다용도실에서 쭈그리고 앉아 먹게 했다.

또한 주인집은 할아버지 앞으로 매달 나오는 생계주거비 28만 6천원을 5년 동안 횡령하고 있었다. 1300여만원이 남아 있어야 할 통장엔 5만 3천원이 전부였다. 관리 감독을 책임진 동사무소는 주인집이 오갈 데 없는 할아버지를 돌보고 있다며 손을 놓고 있었다. 여기다 주민들이 대부분 멀고 가까운 친인척들이라 동네 사람들조차 드러내놓고 할아버지를 도와주지 못했다.

제작진은 더 이상 할아버지를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 전문가들의 도움을 얻어 할아버지와 가해자를 격리시켰다. 이어 가해자를 고발 조처하고, 할아버지 앞으로 나왔던 생계주거비 전액을 환불하도록 했다. 또한 할아버지의 가족을 수소문 해 상봉을 추진했다.

형은 사망했지만 그 가족들이 남아 할아버지는 50여 년 만에 헤어진 혈육들을 만날 수 있었다.

가족들은 할아버지를 순박한 청년으로 기억하고 있었다. 가족을 만난 뒤에야 할아버지는 지난 세월들을 조심스럽게 떠올렸다. 청년 시절 교회 다니는 형수를 따라다니며 불렀던 찬송가를 조용하게 읊조렸고, 이제는 쉰을 훌쩍 넘긴 조카를 알아봤다. 할아버지의 얼굴에 비로소 웃음이 번졌다. 마음의 안정을 찾은 할아버지는 비로소 자신이 살았던 악몽 같은 50년을 되새겼다.

“망할 사람이야...막대기로 때리고 발로 차고...”

방송 후 해당 프로그램 게시판은 할아버지에 대한 안타까움과 노예처럼 다룬 주인집에 대한 분노가 이어졌다.

아이디가 ‘iuyt77’인 네티즌은 “할아버지의 잃어버린 50년 세월은 누가 보상해주나”며 가해자에 대한 법적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네티즌(iking1004) 역시 “가해자를 꼭 처벌해야 한다”며 “일회성 관리가 아닌 할아버지의 그 이후 모습까지 알려달라”고 전했다.

한편 할아버지는 전문가와 제작진의 도움으로 한 요양원에서 남은 여생을 보내게 됐다. 또한 할아버지에게 횡령한 돈 전액을 회수했고, 해당지역 자치단체 사회복지계에서 그 돈을 관리할 예정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경찰 역시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읽고 정말 뭐라 말로 할 말을 못찾겠네요.
씨, 발. 게다가 저기 주인님이라는 사람 예수로 바꾸면 또 멋진 작품 탄생이네요.
주主님이잖아?

  "그래도 주인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Comments

뱀병장 2006.05.05 15:26
인과응보라고 밖에는 생각이 안되는군요.
주인집에는 일말의 동정도 생기지 않습니다.
지금 SBS 긴급출동 SOS24 게시판에서 네티즌들 폭주중입니다. 이미 그 동네에 왔다간 사람도 있습니다.-_- 지금 기독교식 마녀사냥이 일어나려고 하고 있습니다.-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89 [기사] 푸햐~~!! 정치하려면 개독 밑구녕을 닦아라....ㅎㅎㅎ 댓글+3 쯧쯧쯧 2006.05.08 4393
2288 [기사 스크랩] 현재의 우주는 거듭 된 빅뱅의 산물 댓글+2 신비인 2006.05.07 3367
2287 한 뉴스기사입니다. 댓글+3 교회싫어 2006.05.05 3696
2286 네이버 기사 中 "성직자에 소득세 왜 안걷나" 댓글+4 적그리스도 2006.05.05 3616
열람중 [기사 펌]50년간 학대당한 `노예 할아버지`에 시청자들 경악 댓글+2 도지군 2006.05.03 3768
2284 (기사) 얼마전에 기사화 되었던 헌혈건을 물고 늘어지네요.... 댓글+4 상식의범주 2006.05.01 3372
2283 가야는 기독교 국가? 크리스천 투데이의 황당 초엽기 기사 댓글+14 재림예수 2006.04.30 4072
2282 [기사] 자알~~됐다...!! 깨소금 맛이다....!!...ㅋㅋㅋㅋㅋㅋ 댓글+4 쯧쯧쯧 2006.04.22 3386
2281 (신문기사) 대표적 기독교 브랜드 '이랜드' 역시 별수없군요 댓글+11 우라질레이션 2006.04.28 3820
2280 [기사] 둘다 이미지 똑같은 것들 끼리 잘들 논다 쯧쯧쯧 2006.04.28 3621
2279 [기사] 대체 이넘의 종교는 뭘 가르치길래 늘상 이따위냐...??? 댓글+2 쯧쯧쯧 2006.04.28 3297
2278 [기사] 범인넘의 지극히 개독경적인 생각 쯧쯧쯧 2006.04.28 3900
2277 [기사]"땅 사게 해준다"고 사기친 목사 덜미 댓글+2 혁명군 2006.04.27 3305
2276 워싱턴 발 같은 기사의 내용 비교, 타 언론과 꾸민일보 댓글+5 서로 2006.04.26 3731
2275 [기사]멕시코서 금속 십자가 장식중 5명 벼락맞아 사망 댓글+8 칸트에미 2006.04.25 3530
2274 기사) 콜롬비아에 예수넘 얼굴이.... 또냐?? 댓글+2 상식의범주 2006.04.25 3246
2273 [기사] 개먹 오늘도 한건 댓글+8 쯧쯧쯧 2006.04.25 3714
2272 <기사> 돌풍으로 쓰러진 교회 철탑 꽹과리 2006.04.19 3578
2271 [기사] 우간다, 교회 지붕 붕괴...21명 사망, 20여명 부상 댓글+1 꽹과리 2006.04.19 3805
2270 [삽질] <中, 美 복판서 종교시위 벌인다> 꽹과리 2006.04.19 3514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5 명
  • 오늘 방문자 1,208 명
  • 어제 방문자 1,805 명
  • 최대 방문자 5,411 명
  • 전체 방문자 1,357,670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225 개
  • 전체 회원수 1,66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