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질] “예수님 고통 깨닫고 통곡”… 부천 광석교회 고난 체험행사

비정상적인 개독들의 모습..

[삽질] “예수님 고통 깨닫고 통곡”… 부천 광석교회 고난 체험행사

꽹과리 0 4,150 2006.04.14 18:59

2006년 4월 14일 (금) 18:30   국민일보

“예수님 고통 깨닫고 통곡”… 부천 광석교회 고난 체험행사

20060414183021.746.0.jpg
“제 구시 즈음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질러 가라사대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는 곧 나의 하나님,나의 하나님,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마 27:46)

성 금요일인 14일 오후. 고난주간 동안 새벽예배와 특별기도회를 드리며 경건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부천 광석교회(
이상수 목사) 성도들은 예수님의 십자가 고난을 체험하는 특별한 행사를 마련했다. 담임목사를 비롯해 20여명의 성도들은 십가가 위에 매달리신 예수님의 십자가 고난을 재현했다.

먼저 흰 광목천을 어깨와 허리에 두르고 가시 면류관을 쓴 이상수 목사가 2m가 넘는 나무 십자가를 메고 예배당 안으로 천천히 걸어 들어 왔다. ‘죄수 이상수’란 팻말이 붙은 나무십자가 위에 이 목사가 눕자 로마병사 역할을 맡은 성도들이 대못을 박는 모습을 재현했다.

이어 성도들은 굵은 밧줄로 십자가를 잡아 당겨 예배당 중앙에 세웠다. 이 목사가 눈물로 기도하자 십자가 밑에 무릎을 꿇은 성도들의 기도는 금방 통곡의 기도로 바뀌었다. 성도들은 2000년 전,
골고다 언덕 위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기억하며 자신의 죄를 회개하고 삶의 이정표를 다시 찾았다.

십자가 체험에 동참한 심순옥(51) 집사는 “주님의 고통이 직접 전해지는 것 같았다”며 “저의 죄를 씻어주신 주님의 뜻에 어긋나지 않는 주님의 자녀로 살고 싶다”고 말했다. 장기연(62) 집사는 “나의 죄 때문에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리셨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십자가는 예수님이 매달릴 곳이 아니라 내가 달려야 할 자리였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성도들은 “십자가 체험을 통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당하신 고통을 조금이나마 체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성도들에게 예수님의 십자가 고난을 좀더 생생하게 전달해주고 싶었다”며 “십자가 체험 행사를 통해 성도들이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과 은혜를 체험하고 자신의 죄를 돌아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 목사는 “십자가를 지는 삶이란 매일 자신을 버리고 선한 싸움을 하는 것”이라며 “
한국 교회의 모든 성도들이 올바른 십자가 묵상을 통해 능동적이고 선한 일꾼으로 변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jeeh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uthor

Lv.15 한님  최고관리자
25,050 (81.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49 [삽질] 그리스도의 십자가 고난 재연 꽹과리 2006.04.15 3418
2248 [기사] 운전연습중 차량, 대학 돌진 학생 덮쳐 꽹과리 2006.04.15 4287
2247 [기사] 문제작 ‘다빈치 코드’, 시사회 없이 전세계 동시개봉 꽹과리 2006.04.14 3400
열람중 [삽질] “예수님 고통 깨닫고 통곡”… 부천 광석교회 고난 체험행사 꽹과리 2006.04.14 4151
2245 [기사] <대체>'경찰때문에 강간범이 폭행범으로 둔갑했다' 진정 꽹과리 2006.04.14 3200
2244 [삽질] 김포성시화 부흥성회 外 꽹과리 2006.04.14 4061
2243 [삽질] “다빈치코드로 촉발된 불신앙 중단해야” 꽹과리 2006.04.14 3956
2242 [기사] 종교사학, 불상에 절했다고 교수해직? 꽹과리 2006.04.14 3635
2241 [기사] 오강남 교수, 예수와 부처를 넘나들다 꽹과리 2006.04.14 3665
2240 [기사] [정동칼럼] 다빈치코드와 한국 기독교 꽹과리 2006.04.14 4622
2239 [기사] 교황 성(聖)금요일 묵상서 유전학자들 질타 꽹과리 2006.04.14 4091
2238 [기사] 성당서 기도하던 신도 7명 질식…1명 숨져 꽹과리 2006.04.14 3583
2237 [기사] 판교 신드롬 꽹과리 2006.04.14 4159
2236 [기사] 한인 범죄자 중 85%가 교인(?) 꽹과리 2006.04.14 3655
2235 [기사] 갈 곳 없는 노인들 '기도원 철거' 반대 농성 꽹과리 2006.04.14 3538
2234 [기사] 예수 얼음 위를 걸었다 플로리다대 연구팀 주장 꽹과리 2006.04.14 3678
2233 [기사] "한국이 기독교 국가냐"…영화 '다빈치코드' 찬반 격돌 댓글+1 꽹과리 2006.04.13 3389
2232 [기사] 26년전 수녀 살해혐의 신부 재판 개시 꽹과리 2006.04.13 4220
2231 [기사] 종교시설 털다 경찰서 신세 꽹과리 2006.04.13 3735
2230 [기사] 교회건물 철거 항의 구청서 농성 꽹과리 2006.04.13 348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1 명
  • 오늘 방문자 776 명
  • 어제 방문자 1,840 명
  • 최대 방문자 5,411 명
  • 전체 방문자 1,359,078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225 개
  • 전체 회원수 1,66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