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유다의 배신은 예수의 요구 때문?

비정상적인 개독들의 모습..

[기사] 유다의 배신은 예수의 요구 때문?

꽹과리 0 3,099 2006.04.07 20:07

유다의 배신은 예수의 요구 때문?
1700년 전에 파피루스에 쓴 유다복음 논란 속에 공개
    연합뉴스(yonhap)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12명의 제자 가운데 예수를 배반한 제자 가롯 유다와의 관계를 새롭게 조명해 볼 수 있는 고문서 유다복음(The Gospel of Judas)의 내용 중 일부가 6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미국 내셔널 지오그래픽지(誌)가 오는 9일 전면 공개할 예정인 유다복음은 1700여년 전인 서기300년께 이집트의 콥트어로 파피루스에 쓰인 것으로 지난 1970년대 이집트 사막에서 발견돼 방사성 탄소연대 측정법으로 진본임이 확인된 것.

일부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유다복음은 마태·마가·누가·요한복음 등 신약성경의 기존 4대 복음과 달리 예수의 요구에 의해 유다가 예수를 배반한 것으로 기술돼 있어 많은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유다복음은 "예수가 유다와 나눈 계시에 대한 비밀스런 이야기"라는 말로 시작된다.

또 예수가 유다에게 "너는 그들 모두를 능가할 것이다, 너는 인간의 형상을 빌려 이 땅에 온 나를 희생시킬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기술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 성경학자들은 유다가 예수로 하여금 육신의 짐을 벗어던질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영적인 존재로 해방되도록 할 것임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집트 카이로에서 발행되는 와타니 편집자인 유세프 시드홈은 "이 문서가 유다를 배반자로 간주하는 기독교의 중심 생각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옛날부터 유다의 역할이 예언을 완성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유다를 박해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는 학파가 있었으며 새 문서가 예언의 완성에 있어 유다의 역할이 핵심적이었다는 이런 관점을 뒷받침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유다복음은 서기 180년께 프랑스 리옹에 있는 이레나에우스 주교에 의해 처음 언급됐으나 당시 그 주교는 주류 기독교 내용과 다르다며 꾸며진 얘기로 비판했었다고 AP통신은 밝혔다.
 



"유다의 배신은 예수 뜻 따른 것"

[한국일보 2006.04.07 19:14:06]

예수와 12명의 제자 중 예수를 배반한 가롯 유다와의 관계를 새롭게 조명할 수 있는 고문서 ‘유다복음’(the Gospel of Judas)의 내용이 6일 처음 공개됐다.

미국 월간지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9일 전면 공개할 26쪽 분량의 유다복음은 1,700여년 전인 서기 300년께 당시 파피루스에 이집트어인 콥트어로 쓰인 것으로, 1970년대 이집트 사막에서 발견됐는데, 이번에 방사선 탄소연대 측정법으로 진본임이 확인됐다.

대부분의 복음서들이 예수 사후 50~80년에 저술된 것에 비해 유다복음은 이보다 뒤늦은 1~2세기 구약성경에 나오는 여호와(하느님)를 악마로 규정해 이단으로 몰린 영지주의(靈知主義ㆍGnosticism)의 한 분파인 ‘카인파’(Caintes)가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복음서는 원래 그리스어로 쓰여졌다가 콥트어로 번역됐다. 유다복음은 서기 180년께 프랑스 리옹의 교부(敎父)인 이레니우스가 통렬하게 비판함으로써 그 존재가 처음으로 알려졌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이날 일부 공개한 복음서는 마태ㆍ마가ㆍ누가ㆍ요한 복음 등 신약 성경의 기존 4대 복음과 달리 예수의 요구에 의해 유다가 예수를 배반한 것으로 기술돼 있다. 특히 유다가 배신하지 않았다면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지 않았을 것이며, 따라서 인간을 모든 죄로부터 구원하려는 ‘신의 섭리’가 이행되지 못했을 것이라며 유다를 영웅시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유다복음은 ‘예수가 유월절(逾越節ㆍPassover)을 축하하기 3일 전 유다와 1주일간 대화를 나누면서 한 비밀스런 이야기’로 시작된다. 예수가 유다에게 “너는 그들 모두를 능가할 것이다. 너는 인간의 형상을 빌려 이 땅에 온 나를 희생시킬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기술했다.

마가복음에는 유다가 예수를 배신한 뒤 자살한 것으로 돼 있지만 유다복음에는 유다가 예수의 용서를 받고 사막으로 고행을 떠난 것으로 묘사됐다. 또 예수가 유다에게 “너는 13번째 사도가 돼 오랫동안 저주를 받지만 결국 그들을 다스릴 것이다”고 말한 것으로 기록됐다.

가톨릭교회와 개신교회측은 유다복음의 공개로 일반인들이 유다에 대한 그릇된 생각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일부 성서학자는 “요한과 마가복음에도 예수가 자신을 배신할 사람으로 유다를 선택했고 실제로 자신을 팔아 넘기도록 격려까지 했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며 “이 내용은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권대익기자 dkwon@hk.co.kr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아이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Author

Lv.15 한님  최고관리자
25,080 (82.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09 [기사] 한기총 '다빈치코드'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댓글+1 꽹과리 2006.04.07 2483
열람중 [기사] 유다의 배신은 예수의 요구 때문? 꽹과리 2006.04.07 3100
2207 [기사] 유다복음 공개됐다 꽹과리 2006.04.07 3255
2206 [기사] ‘다빈치 코드’ 논쟁 재점화…기독교단체 “극장앞 시위” 꽹과리 2006.04.07 2544
2205 [기사] 보트 훔친 혐의로 목사 붙잡혀 댓글+2 꽹과리 2006.04.06 2568
2204 [기사] 中서 한국인 10여명 감금" 신고 꽹과리 2006.04.04 2454
2203 [기사] '종교편향' 전 포항시장, 16개월 만에 사과 댓글+1 꽹과리 2006.04.04 2544
2202 [기사] 2천년간 실전된 '유다 복음' 공개 임박 댓글+1 꽹과리 2006.04.04 2697
2201 [기사] "신도 수송 중 사고난 전도사에 산재 인정" 댓글+2 꽹과리 2006.04.04 2973
2200 [기사] "당신은 이단이요" 목사들 색깔 싸움 댓글+2 꽹과리 2006.04.04 2954
2199 [기사] 김성국 선교사 직무 정지 조치 댓글+1 꽹과리 2006.04.04 2817
2198 [기사] 판교 신도시는 기독교 도시? 꽹과리 2006.04.03 2872
2197 [기사] 종단협, CBS 경인방송 반대 성명 꽹과리 2006.04.03 2581
2196 [기사] "불교계, 종교 갈등 유도하지 말라"...CBS, 불교종단협의회 성명에 정정 요청 공문 발송 꽹과리 2006.04.03 3679
2195 [기사] <의학> 목사 부인들 우울증ㆍ고립감 심각 꽹과리 2006.04.03 3022
2194 [기사] 한기총 "'다빈치코드' 상영시 극장앞 바라케이트 칠 것" 꽹과리 2006.04.03 2982
2193 [기사] "종교자유도 인권입니다" 꽹과리 2006.04.02 3281
2192 [기사] 한기총 “다빈치코드는 21세기 최대 적그리스도” 댓글+2 꽹과리 2006.04.02 2544
2191 [삽질] "이명박 시장 해하는 자들 무릎꿇게 하시고" 댓글+1 꽹과리 2006.03.31 2756
2190 [삽질] 이명박 시장 "다른 종교에 대한 편견 없다" 댓글+2 꽹과리 2006.03.31 2472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82 명
  • 오늘 방문자 528 명
  • 어제 방문자 559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84,182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