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다빈치 코드’ 논쟁 재점화…기독교단체 “극장앞 시위”

비정상적인 개독들의 모습..

[기사] ‘다빈치 코드’ 논쟁 재점화…기독교단체 “극장앞 시위”

꽹과리 0 2,532 2006.04.07 20:04
‘다빈치 코드’ 논쟁 재점화…기독교단체 “극장앞 시위”
[경향신문 2006-04-07 09:57]

6d0709b.jpg



영화 ‘다빈치 코드’=미국 작가 댄 브라운의 원작을 바탕으로 인기배우 톰 행크스가 주연을 맡았다. “예수가 죽지 않고 결혼해 아이를 낳았고, 그 후손이 현대까지 살고 있다”는 전제 아래, 루브르 박물관 수석 큐레이터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찾아가는 추리물이다.



오는 5월로 예정된 영화 ‘다빈치 코드’ 개봉을 앞두고 보수 기독교 단체들의 반발이 거세다. ‘신성 모독’과 ‘표현의 자유’의 충돌이라는 오랜 논쟁이 재연될 조짐이다.



◇신성 모독인가=국내 최대 보수 기독교 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는 7일 서울중앙지법에 영화 ‘다빈치 코드’의 상영금지 가처분신청을 낼 예정이다. 한기총은 영화가 상영될 경우 극장 앞에서 상영 반대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한기총은 또 미국의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빌리 그레이엄 목사 등에게 영화의 부당함을 알리는 영문 서한을 발송하고 영화가 제작된 미국의 기독교 단체들과 연대하기로 했다.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한기총측과 만나 “‘다빈치 코드’ 같은 영화의 상영을 법적으로 금지할 수 있는지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기총은 이 영화에 대해 “예수님의 신성인 십자가와 부활을 정면으로 부정해 그리스도를 모독하고 기독교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기총 사회국장 박신호 목사는 “‘다빈치 코드’는 ‘말세의 징조’”라고 강조했다.



영화사측은 일단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한다는 입장이다. 영화홍보를 맡은 젊은기획측은 “전세계 어디에서도 상영 반대 움직임은 없다”고 밝혔다. ‘다빈치 코드’가 2004년 6월 국내에 책으로 나왔을 때 출판사인 대교베텔스만(당시 베텔스만 코리아)에 기독교쪽의 비판의 목소리가 있었으나 출판 여부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었다. 출판사 관계자는 “영화의 영향력이 책에 비할 수 없을 만큼 크다보니 비판의 강도도 세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표현의 자유인가=마호메트를 풍자한 만화를 게재해 이슬람 국가들의 반발을 불러온 ‘덴마크 신문 만평 사태’ 때 ‘신성 모독’과 ‘표현의 자유’ 논쟁이 있었다.



중앙대 진중권 겸임교수는 “이슬람권은 여전히 ‘신정(神政)’ 국가인 반면, 한국은 기독교 신념을 헌법에서 공유하고 있지 않아 차이가 있다”며 “다른 이들의 신념을 이해하는 ‘톨레랑스’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영화평론가 김영진씨는 “지난해 영화 ‘그때 그사람들’ 개봉 때 과거 정치권력자의 유족들이 이의를 제기했다면, 이번에는 종교권력이 표현의 자유를 막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기독교 내부에서도 다른 흐름이 감지된다. 진보적 단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는 기본적으로 ‘노 코멘트’라는 입장이나, 익명을 요구한 한 KNCC 관계자는 “‘다빈치 코드’도 기독교에 대한 여러 비판의 목소리 중 하나”라며 “한국 교회가 자성해야 할 부분이 많은 상황에서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백승찬기자 myungworry@kyunghyang.com〉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uthor

Lv.15 한님  최고관리자
25,080 (82.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09 [기사] 한기총 '다빈치코드'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댓글+1 꽹과리 2006.04.07 2478
2208 [기사] 유다의 배신은 예수의 요구 때문? 꽹과리 2006.04.07 3094
2207 [기사] 유다복음 공개됐다 꽹과리 2006.04.07 3247
열람중 [기사] ‘다빈치 코드’ 논쟁 재점화…기독교단체 “극장앞 시위” 꽹과리 2006.04.07 2533
2205 [기사] 보트 훔친 혐의로 목사 붙잡혀 댓글+2 꽹과리 2006.04.06 2558
2204 [기사] 中서 한국인 10여명 감금" 신고 꽹과리 2006.04.04 2449
2203 [기사] '종교편향' 전 포항시장, 16개월 만에 사과 댓글+1 꽹과리 2006.04.04 2536
2202 [기사] 2천년간 실전된 '유다 복음' 공개 임박 댓글+1 꽹과리 2006.04.04 2686
2201 [기사] "신도 수송 중 사고난 전도사에 산재 인정" 댓글+2 꽹과리 2006.04.04 2966
2200 [기사] "당신은 이단이요" 목사들 색깔 싸움 댓글+2 꽹과리 2006.04.04 2947
2199 [기사] 김성국 선교사 직무 정지 조치 댓글+1 꽹과리 2006.04.04 2810
2198 [기사] 판교 신도시는 기독교 도시? 꽹과리 2006.04.03 2861
2197 [기사] 종단협, CBS 경인방송 반대 성명 꽹과리 2006.04.03 2569
2196 [기사] "불교계, 종교 갈등 유도하지 말라"...CBS, 불교종단협의회 성명에 정정 요청 공문 발송 꽹과리 2006.04.03 3672
2195 [기사] <의학> 목사 부인들 우울증ㆍ고립감 심각 꽹과리 2006.04.03 3016
2194 [기사] 한기총 "'다빈치코드' 상영시 극장앞 바라케이트 칠 것" 꽹과리 2006.04.03 2974
2193 [기사] "종교자유도 인권입니다" 꽹과리 2006.04.02 3271
2192 [기사] 한기총 “다빈치코드는 21세기 최대 적그리스도” 댓글+2 꽹과리 2006.04.02 2535
2191 [삽질] "이명박 시장 해하는 자들 무릎꿇게 하시고" 댓글+1 꽹과리 2006.03.31 2747
2190 [삽질] 이명박 시장 "다른 종교에 대한 편견 없다" 댓글+2 꽹과리 2006.03.31 2464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6 명
  • 오늘 방문자 346 명
  • 어제 방문자 518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78,798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