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님께 유신론과 범신론에 대한 답변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사람님께 유신론과 범신론에 대한 답변입니다.

신비인 0 904 2014.06.21 21:53
사람님 안녕하십니까 올려 주신 글 잘 보았습니다.
낯선 닉이신데, 글 내용으로 봐선 저와 직접적으로나 게시판등에서 교류 했던 분은 아니신듯 하고,
제가 워낙 악명이 높다 보니 제 홈에 오시어 글을 보셨던 분이 아니신가 싶습니다.
전에 알던 분이시면 나중에라도 내키시면 알려 주시기 바라며, 답변 드립니다.
 
17년전 천리안, 하이텔등의 텔렛에서 활동 하던 때부터 지금까지
전 무신론자가 아닌 범신론자란 점을 한번도 감춘 적이 없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그것이 기독교의 히브리 잡신 야훼이건, 아니면 다른 어떤 창조신이건 간에,
절대적인 초월적 존재가 세상을 지배 한다란 종교적 견해에는 동의 할 수 없습니다.
 
제가 인정 하는 것은 인간을 비롯한 모든 동,식물에는 의식이 존재 한다는 것과,
그 의식을 관장하는 에너지가 존재 하며 우리는 그것을 영이라 부르기도 한다는 것,
그리고 그 에너지는 영원 불멸의 존재가 아닌 우주 자연의 질서 속의 하나로,
흩어져 소멸 할 수도 있고, 전환 되어 다른 에너지와 합쳐질 수도 있다라는 정도입니다.
 
물론 그 에너지란 것이 생명이 있는 동안 일정한 수련등을 통하여서 일정 수준 진보 할 수 있거나
다른 에너지의 도움을 받아 더 오랜 기간 존속을 할 가능성도 있다라고는 생각을 합니다만
이 역시 영원한 것은 아니고 단지 우리가 인식 하는 시간 속에서 상당 기간일 것이라고 생각을 합
니다.
이런 점에서 본다면 저의 생각은 확실히 무신론이 아닌 범신론에 가까운 것이 맞습니다.
 
또 이런 영체라 불리는 의식을 가진 에너지들은 그것이 좋은 방향이건 아니면 나쁜 방향이건,
인간을 비롯한 생명체에 에너지 파동을 통한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런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은 그냥 좋은 물이나 공기 또는 나쁜 물이나 공기와 같은 것이지
인간을 주관하고 심판 하는 어떤 절대적인 존재라고 생각을 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제가 절대자이니 주관자이니 창조자 같은 개념들을 인정 하지 않는 것입니다.
제가 생각 하는 범신론은 무신론자들과 달리 이러한 영적 존재들이나 사후 세계와 같은 것을
하나의 가능성으로 둘 뿐 종교적 신이나 절대자를 인정 하거나 믿지 않는다는 점에서 본다면,
종교적 신관을 가진 사람들과는 확연하게 다르다고 말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으로 아시듯 현대과학이 본격적으로 발달 하기 시작한 것은 20세기 이후입니다.
물론 과학이 밝혀 낸 것보다 아직 밝혀 내지 못한 것이 더 많기는 하지만,
밝혀 내지 못했다는 것과 밝혀 낼 수 없다란 것은 전혀 다른 이야기이며,
그래서 과학은 항상 왜?라는 질문에서 시작 하며 결론은 물음표로 끝난다고 압니다.
 
제가 님에게 어떤 과학자가 과학이 진리라고 했는가란 질문을 댓글로 드렸었습니다.
제가 알기로 과학자들은 과학이 절대적 사실이라거나 진리라 말하지 않는다고 압니다.
왜냐하면 밝혀진 것 보다 앞으로 밝혀져야 할 것들이 훨씬 더 많기에,
현재는 사실이 아닌 것이라 할지라도 미래엔 사실이 될 수도 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과학에서 영혼이나 신과 같은 것들을 다루지 않는데에는 몇가지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는 그것을 하나의 에너지 현상이라 본다 해도 아직은 그 근거가 불분명 하기 때문입니다.
과학은 어떤 가설을 세우고 실험을 통해 증명 한 뒤 다시 검증 해야 사실로 인정 됩니다.
그러나 신이나 영혼은 주장이외에 그것을 증명할만한 어떤 증거도 찾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언젠가 그것을 증명할 수 있을만한 가설이 세워지고,
실험을 통한 증명과 검증까지 가능 하게 될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고 보므로,
과학에서 영혼의 문제는 당장 무엇인가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물음표로 남겨 두는 것이 아닐까라는 것이 저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우리에게 "개미"란 소설로 잘 알려진 프랑스의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작품 중에
"타나트노트", "천사의 제국", "신" 으로 이어지는 3부작 소설이 있습니다.
인간이 영계를 탐사하고, 죽어 사람들을 수호 하는 천사가 되었다가 신 후보생이 되는 이야기인데,
어떤 종교나 신관에 치우치지 않고 쓰여진 아주 흥미로운 소설이었습니다.
 
프랑스의 공상과학 소설가 "쥘 베른"이 "해저 2만리", "우주 전쟁" 같은 소설을 썻던
19세기에만 해도 심해 탐사나 달나라 여행이란 것은 꿈과 같은 이야기에 불과 했지만,
지금은 당연한 이야기가 되어 버린 것처럼 언젠가 영혼의 문제 역시
이렇게 당연한 이야기가 되는 날도 오지 말라는 법은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과학은 증명 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사실로 인정 하지 않으므로,
현재까지는 신 같은 것은 존재 하지 않는다가 정답일  것입니다.
아니 어쩌면 영혼의 존재가 과학으로 밝혀지는 날이 온다고 할지라도,
신과 같은 것은 존재 하지 않는다는 쪽으로 결론이 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는 고대인들이 생각 하는 신이란 개념이 어떻게 생겨 났으며,
그것이 어떻게 유지 되었는가를 살펴 보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과학이 미발달 한 고대인들은 자신들이 이해 할 수 없던 태풍, 홍수, 지진, 화산 폭발등을
신의 분노라 생각 했었으며 그 외의 모든 자연 현상들 역시 신과 밀접 하다 생각 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 이 중 많은 것들의 원인이 무엇인지 알고 있으며,
그것이 신 따위와 무관하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습니다.
비록 아직도 과학이 밝혀 내지 못한 부분들이 많다곤 해도 최소한 자연 현상들이
신 따위에 의해 주관 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은 분명하게 알고 있지요.
 
전 과학이 모든 것을 다 해결 해 주진 못할지 모르나 발달 하면 할 수록
더 많은 것들에 대한 궁금증들을 풀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 하고 있으며,
제가 생각 하는 영혼의 존재 역시 언젠가 충분한 때가 되면 과학에 의해,
그 실체가 규명 되고 증명 되지 않을까 생각 합니다.
 
결국 우리가 사는 우주 자연엔 절대적 존재는 필요 하지도 않고 있지도 않다고 저는 생각 합니다.
다만 우주 자연이 변화 생성 소멸 하는 그 과정들이 조물주이고,
영혼이란 에너지가 존재 한다 할지라도 그 역시 이 일부이지,
그 질서에서 완전히 독립 된 개체일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전 고대가 아닌 현대를 사는 사람들이 고대적 사유의 산물인 신이란 것을 믿으며
거기에 대고 기복을 한다는 것이 넌센스라 생각 하는 입장입니다.
제가 생각 하는 범신론은 영혼이 있건 그 영혼이 설사 환생이란 것을 하건
그 모두 자연 법칙 안에 있는 것이지 그것을 벗어 나는 뭔가의 조종에 의한 것은 아니라 봅니다.
 
님께서 신념 하시는 "호월신론"이 글자로 볼 때 "好越神論)을 말씀 하시는게 아닌가 짐작 됩니다만
만약 어떤 절대적인 존재란 것을 상정 하고 그에 대한 탐구를 하시거나 믿으시는 것이라면 전 동의
할 수 없습니다.
저는 세상의 모든 현상들은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것은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만약 절대적인 뭔가가 주관 한다는 어떠한 근거도 발견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유신론자들이 신념 하는 신이란 존재가 있다라고 인정 한다 할지라도,
그 또한 우주 자연 질서의 일부이지 어떤 절대적인 권한을 가진 존재가 아니기에
설사 영향을 미친다 해도 그 영향은 지극히 개인적, 부분적, 한시적일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님께 충분한 답변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부족한 것이 있다면 다시 질문 주시기 바랍니다.

Author

Lv.9 신비인  최고관리자
11,773 (5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56 활발이님에게! - 내용 수정 댓글+6 사람 2014.08.17 1126
1355 활발이님에게! - 더 커진 의문 댓글+27 사람 2014.08.19 1292
1354 교황과 권력의 속성 댓글+1 사람 2014.08.17 688
1353 예수는 피해자인가? 댓글+1 사람 2014.08.16 698
1352 신비인님에게 댓글+4 사람 2014.08.16 658
1351 귀신 장사꾼을 향한 호들갑 댓글+3 가로수 2014.08.15 734
1350 [재탕]민족을 버리고 순교만 하면 성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가로수 2014.08.15 741
1349 예수천국 불신지옥의 거짓을 밝히다. 댓글+1 예수구라스도 2014.08.14 1012
1348 [펌] 개신교인 '땅밟기' 파문 사람 2014.07.09 882
1347 신비인님! 사람 2014.06.27 872
1346 다시 사람님께 답변입니다. 신비인 2014.06.27 850
1345 사람님의 아랫 글에 대한 답변입니다. 신비인 2014.06.26 865
1344 사람님과 절대와 우주 질서에 대해 신비인 2014.06.26 902
1343 사람님께 마무리 답변입니다. 신비인 2014.06.24 1010
1342 사람님께 다시 답변 드립니다. 댓글+1 신비인 2014.06.22 1045
열람중 사람님께 유신론과 범신론에 대한 답변입니다. 신비인 2014.06.21 905
1340 따로 노는 경상도 사람 2014.06.21 933
1339 창조주의자들이 착각 하는 것 하나 신비인 2014.06.20 942
1338 [펌] 기독교 교파 분열 사람 2014.06.18 967
1337 주식투자와 신앙 소산 2014.06.03 158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2 명
  • 오늘 방문자 372 명
  • 어제 방문자 866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35,804 명
  • 전체 게시물 14,426 개
  • 전체 댓글수 38,198 개
  • 전체 회원수 1,57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